채권 사흘만 약세, 차익실현+금통위 실망 매물+미·호주금리 상승

입력 2023-11-30 17:07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50년-기준금리 역전 하룻만 정상화...월말 종가관리성 매수세 유입도
가격조정보다는 기간조정 후 강세 전환 가능성에 무게

(금융투자협회)
(금융투자협회)

채권시장이 사흘만에 약세를 기록했다. 전날 6개월만에 금리가 역전됐던 국고채 50년물과 한국은행 기준금리도 하룻만에 정상화됐다.

최근 금리가 가파르게 떨어진데 따른 차익실현 매물이 나왔다. 아울러 아시아장에서 미국채와 호주채 금리가 상승세를 보인 것도 영향을 미쳤다. 다만 장막판에는 월말을 앞둔 종가관리성 매수세가 유입되면서 금리 상승폭을 줄였다.

관심사였던 한은 11월 금융통화위원회는 큰 영향력을 주지 못했다. 기준금리를 만장일치 의견으로 연 3.50%에서 동결해 시장 예측에 부합했다. 다만, 통화정책방향과 이창용 총재 기자회견이 전반적으로 고금리 장기화(H4L)를 시사함에 따라 다소 매파적(통화긴축적)으로 해석됐다. 비둘기파 금통위를 기대했던 곳에서는 실망매물을 쏟아내는 계기가 됐다.

채권시장 참여자들은 가격조정보다는 기간조정 가능성에 무게를 뒀다. 금리가 오르더라도 3년물 기준 3.6%, 10년물 기준 3.85% 정도를 레인지 상단으로 봤다.

(금융투자협회)
(금융투자협회)
30일 채권시장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통안2년물은 1.8bp 상승한 3.622%를, 국고3년물은 2.9bp 오른 3.583%를 보였다. 국고10년물은 5.8bp 올라 3.621%를 나타냈다. 국고30년물은 5.4bp 상승한 3.562%를, 국고50년물은 5.2bp 상승해 3.521%를 기록했다. 국고10년 물가채도 4.9bp 오른 1.042%에 거래를 마쳤다.

한은 기준금리와 국고채 3년물간 금리차는 8.3bp로 확대됐다. 전날 마이너스(-)3.1bp를 기록했던 50년물과의 금리차는 2.1bp를 기록해 플러스로 돌아섰다. 국고채 10년물과 3년물간 스프레드는 2.9bp 벌어진 11.6bp로 14일(12.3bp) 이후 보름만에 최대치를 경신했다. 국고채 30년물과 10년물간 금리역전폭은 0.4bp 확대된 13.7bp를 기록했다. 시장 기대인플레이션을 반영하는 국고10년 명목채와 물가채간 금리차이인 손익분기인플레이션(BEI)은 0.9bp 상승한 265.7bp를 나타냈다.

12월만기 3년 국채선물은 11틱 떨어진 103.97을 기록했다. 장중 103.94와 104.14를 오갔다. 장중변동폭은 20틱으로 17일(21틱) 이후 최대폭을 보였다.

미결제는 35만8239계약을 거래량은 18만3291계약을 나타냈다. 원월물 미결제 9계약과 거래량 1계약을 합한 합산 회전율은 0.51회였다.

매매주체별로 보면 은행은 4605계약을 순매도했다. 반면 외국인은 3281계약을 순매수해 사흘연속 매수세를 이어갔다.

(한국은행, 금융투자협회)
(한국은행, 금융투자협회)
12월만기 10년 국채선물은 59틱 하락한 110.70에 거래를 마쳤다. 장중 저점은 110.61, 고점은 111.42였다. 장중변동폭은 81틱에 달했다. 이는 지난달 10일(95틱) 이후 최대 변동폭이다.

미결제는 17만8425계약을 거래량은 7만9834계약을 나타냈다. 원월물 미결제 20계약을 합한 합산 회전율은 0.45회를 보였다.

매매주체별로 보면 금융투자는 3075계약을 순매도해 사흘만에 매도전환했다. 이는 또 23일 3377계약 순매도 이후 일별 최대 순매도 기록이다. 반면 외국인은 3352계약을 순매수해 이틀연속 비교적 큰 폭의 매수세를 지속했다. 같은기간 순매수 규모는 5691계약이었다.

현선물 이론가의 경우 3선은 저평 1틱을 10선은 저평 6틱을 각각 기록했다. 3선과 10선간 스프레드 거래는 전혀 없었다.

▲국채선물 장중 추이. 왼쪽은 3년 선물, 오른쪽은 10년 선물 (체크)
▲국채선물 장중 추이. 왼쪽은 3년 선물, 오른쪽은 10년 선물 (체크)
채권시장의 한 참여자는 “전일 윌러 발언 여파가 이어지면서 미국채 시장이 강세로 끝났다. 하지만 전일 선반영 인식과 금통위를 앞둔 경계감으로 원화채는 보합 수준에서 출발했다. 금통위가 다소 매파적으로 해석되긴 했지만 금통위가 끝나고도 소폭 약세에 머물렀다. 장후반엔 10선부터 매도세가 강하게 유입되면서 시장은 금리 상승폭을 키웠다. 최근 금리 급락에 따른 차익성 매물과 아시아장에서 미국채와 호주채 금리가 반등한 것도 영향이 있었던 것 같다. 장막판에는 월말 종가관리성 매수도 일부 유입되면서 금리 상승폭을 축소했다”고 전했다.

이어 “최근 금리 낙폭 확대에 따른 차익성 매물 출회 가능성은 있으나 결국 국내 금리 하락 단초는 미국장이었다. 섣불리 포지션을 축소하는 것도 부담이다. 12월 국내 수급 개선을 고려하면 가격조정보다는 기간조정 후 다시 강세 전환할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된다”고 예측했다.

또다른 채권시장 참여자는 “금통위는 중립적이었다. 다만 비둘기적 스탠스를 기대했던 투자자들이 오후들어 손절에 가담하면서 시장은 약세로 마감했다. 금통위가 당장 금리인하에 부담스러운 스탠스를 유지하고 있다. 3년 기준 3.60%, 10년 기준 3.85% 정도가 레인지 상단으로 설정되지 않을까 한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의도4PM' 구독하고 스타벅스 커피 받자!…유튜브 구독 이벤트
  • ‘2024 정월대보름’ 꼭 먹어야 할 음식·월출 시간·달맞이 명소 총 정리 [인포그래픽]
  • 공부하고 보는 영화?…‘듄2’ 이것만은 알고 가자 [이슈크래커]
  • ‘백만엔걸 스즈코’ 통해 살펴보는 ‘프리터족’ 전성시대 [오코노미]
  • NASA "미국 민간 탐사선, 반세기만에 첫 달 착륙 성공"
  • 엔비디아 ‘어닝서프라이즈’…하루 16.40% 폭등하며 시총 368조 증가
  • ‘전공의 응원 이벤트’ 등장…“의사 선생님들 응원합니다”
  • 박수홍, "난임 원인은 나…살아남은 정자 몇 없어" 뜻밖의 고백
  • 오늘의 상승종목

  • 02.2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0,750,000
    • -0.55%
    • 이더리움
    • 4,095,000
    • +0.05%
    • 비트코인 캐시
    • 370,200
    • +0.38%
    • 리플
    • 753
    • +1.07%
    • 솔라나
    • 141,500
    • -0.07%
    • 에이다
    • 812
    • +0.37%
    • 이오스
    • 1,123
    • +4.86%
    • 트론
    • 191
    • -1.04%
    • 스텔라루멘
    • 161
    • +0.6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3,600
    • -0.29%
    • 체인링크
    • 25,310
    • +1.32%
    • 샌드박스
    • 716
    • +4.3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