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낙대전' 시즌2?…이낙연 창당시 파급력은

입력 2023-11-29 15:48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창당 여지 남긴 이낙연…친명계는 선긋기
현역 10~20명 동참하면 파급력 상당할 듯

▲<YONHAP PHOTO-1627> 이낙연, '대한민국 위기를 넘어 새로운 길로'    (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28일 오전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연대와 공생' 주최 '대한민국 위기를 넘어 새로운 길로'포럼에서 기조 연설을 하고 있다. 2023.11.28     scoop@yna.co.kr/2023-11-28 10:57:52/<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YONHAP PHOTO-1627> 이낙연, '대한민국 위기를 넘어 새로운 길로' (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28일 오전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연대와 공생' 주최 '대한민국 위기를 넘어 새로운 길로'포럼에서 기조 연설을 하고 있다. 2023.11.28 scoop@yna.co.kr/2023-11-28 10:57:52/<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이재명 대표의 '명낙대전'이 지난 대선 경선에 이어 내년 총선에서 재현될지 주목된다. 이 전 대표가 최근 공개 석상에서 이 대표 체제를 정면 비판하고 신당 여지도 남기면서, 실제 창당 시 비명(비이재명)계가 얼마나 동참할지도 변수로 떠오르고 있다. 원내 교섭단체 구성 요건(의원 20명 이상)이 거세하면 당내 미치는 충격파가 상당할 것이라고 전문가는 분석한다.

29일 정치권에 따르면, 이 전 대표는 전날(28일) 서울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이낙연계 싱크탱크 '연대와 공생' 주최 포럼에서 창당 가능성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여러 갈래의 모색이 있다. 그 모색의 문제 의식에 공감하고 있다"며 "국가를 위해 내가 할 일이 무엇인가 하는 것은 항상 골똘하게 생각한다"고 여지를 남겼다.

앞선 기조연설에서는 "민주당은 오래 지켜온 가치와 품격을 잃었고 적대와 증오의 폭력적 언동이 난무한다"며 "리더십과 강성 지지자 영향으로 면역체계가 무너졌다"며 이 대표 체제와 소위 '개딸'(이 대표 강성 지지층)로 대표되는 팬덤정치를 직격했다. 또 "정책이나 비전을 내놓는 활동이 미약해졌고 정책을 내놓아도 사법 문제에 가려지곤 한다"며 이 대표의 사법 리스크를 에둘러 비판하기도 했다.

친명(친이재명)계는 '이낙연 신당론'에 거리를 두고 있다.

김영진 당대표 정무조정실장은 이날 SBS라디오에서 "이 전 대표가 민주당과 함께 정치인생과 모든 과정을 다 해왔기 때문에 (창당은) 검토 내용이 아닌 것 같다"고 선을 그었다. 진성준 의원은 CBS라디오에서 "민주당을 대표해 대선 경선에도 나섰던 분"이라며 "민주당을 깨고 새 당을 해야겠다는 말씀으로는 읽히지 않는다"고 말했다.

한동안 정치 일선에서 물러나 있던 이 전 대표의 정치적 입지가 비교적 탄탄하지 않고, 이미 당내 친명 체제가 굳어진 점은 현실적인 한계로 지적되는 지점이다. 친명 성향의 민주당 관계자는 "1년 동안 외국에 있다가 선거 직전에 돌아와 한다는 것이 반명 규합 창당이라면 얼마나 많은 지지를 받을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이 전 대표의 창당에 무게를 두는 기류도 읽힌다. '이재명 민주당' 내 이 전 대표 등 비명계 운신의 폭이 좁고, 향후 친명계 주도의 '공천 학살'도 피하기 어렵다는 우려에서다.

앞서 친이낙연계 원외인사 주축의 '민주주의실천행동'이 창당을 예고한 데다 비명계 의원 모임 '원칙과 상식'도 최근 활동을 본격화하며 세 규합에 나선 상황인 점도 신당론에 힘을 싣는 배경이다.

이 전 대표의 측근은 본지와의 통화에서 "창당 가능성은 현재로서는 5대 5 정도"라며 "친명 총선 체제가 다 갖춰진 상태에서 이 전 대표의 충고를 당이 수용하기 어렵다고 보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신율 명지대 교수는 "비명계 입장에서 자신들의 생존 전략이 굉장히 불투명해졌다고 생각할 가능성이 높다"면서 "이런 상황에서 이 전 대표의 발언이 나왔기 때문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분석했다.

'이낙연 신당'이 현실화할 경우 동참 의원 규모가 파급력을 좌우할 전망이다. '원칙과 상식'에는 비명계 의원 4명이 공식적으로 참여하고 있고, 원외 친명계와 공천장을 두고 경쟁해야 할 비명계 현역 의원도 상당한 만큼 경우에 따라 10명 이상의 의원들이 신당 열차에 몸을 실을 수도 있다. 최근 이 대표가 임명한 박정현 최고위원이 대표적이다. 박 최고위원은 친이낙연계 박영순 의원의 지역구인 대전 대덕 출마를 준비하고 있다.

신 교수는 "신당에 현역 의원이 얼마나 붙느냐에 따라 파급력은 달라진다. 같이 할 의원이 많을수록 성공 가능성이 높다"며 "과거 국민의당도 자민련도 그랬다"고 말했다. 이어 "20명이면 충분하고 10명 정도만 돼도 괜찮다. 교섭단체를 꾸릴 정도면 선거보조금도 많이 받을 수 있다"며 "컷오프(공천 배제) 비율이 30%라면 충분히 가능하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의도4PM' 구독하고 스타벅스 커피 받자!…유튜브 구독 이벤트
  • ‘긴급 속보’ 류현진 한화 컴백…또다시 외쳐보는 “올해는 다르다” [요즘, 이거]
  • “암 수술이요? 기다리세요”...의사가 병원을 떠나자 벌어진 일들 [이슈크래커]
  • [푸드득] 탕 추천부터 건희소스까지…훠궈 꿀팁은?
  • "묘하다" 황정음, 남편 이영돈 사진 폭풍 업로드…"편하게 즐겨요"
  • '숨고르기' 나선 비트코인·이더리움…전문가 “상승장 아직 안끝났다” [Bit코인]
  • “일본 가려고 했더니 출국금지, 위헌 아냐?”…전공의 분노, 사실은
  • 초전도체의 부활?…다시 들썩이는 테마주, 투자해도 괜찮나요 [이슈크래커]
  • 오늘의 상승종목

  • 02.22 13:35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1,770,000
    • -0.18%
    • 이더리움
    • 4,077,000
    • -1.78%
    • 비트코인 캐시
    • 364,500
    • +0.41%
    • 리플
    • 756
    • -1.82%
    • 솔라나
    • 144,400
    • -2.04%
    • 에이다
    • 815
    • -2.74%
    • 이오스
    • 1,054
    • -3.48%
    • 트론
    • 193
    • -0.52%
    • 스텔라루멘
    • 160
    • -1.2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4,900
    • +0.19%
    • 체인링크
    • 25,530
    • -2.3%
    • 샌드박스
    • 677
    • -2.8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