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힘 ‘쌍두마차’ 침묵...김기현과 인요한에 놓인 숙제

입력 2023-11-29 15:23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혁신위 30일 용퇴론 의결 여부 결정
혁신안 수용하지 않을 것이란 해석도
혁신위 조기 해체 선언 가능성까지
金대표 거취 표명 미뤄질 거라는 관측

▲김기현(오른쪽) 국민의힘 대표와 혁신위원장으로 임명된 인요한 연세대 의대 교수가 23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대화하고 있다. 고이란 기자 photoeran@ (이투데이DB)
▲김기현(오른쪽) 국민의힘 대표와 혁신위원장으로 임명된 인요한 연세대 의대 교수가 23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대화하고 있다. 고이란 기자 photoeran@ (이투데이DB)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와 인요한 혁신위원장의 침묵이 길어지고 있다. 당내에서는 30일 열리는 혁신위 회의에 주목하고 있다.

혁신위는 30일 전체회의를 열어 지도부·중진·친윤(친윤석열) 의원 험지 출마 또는 불출마 요구를 당 최고위원회에 공식 권고안으로 올릴지 결정한다. 권고안이 정식 의결돼 최고위로 올라가면, 김 대표를 비롯한 지도부는 이를 수용할지 의결하게 된다.

당내에서는 최고위가 혁신안을 수용하지 않을 거라는 해석을 내놓고 있다. 실제 김 대표는 25일 울산 남구에서 세 차례 걸쳐 진행한 의정보고회에서 “내 지역구가 울산이고, 내 고향도 울산이다. 내 지역구에 가는데 왜 그거 가지고서 시비냐”고 했다. 일각에서 김 대표의 울산 출마에 대한 비판이 나오자 불쾌감을 드러낸 것으로 해석됐다. 이에 이용호 의원은 28일 CBS라디오에서 “혁신위에서 낸 안에 대해 우리 당 소속 의원들이나 지도부가 부응해야 하는데 지금까지 나온 게 없다”고 비판했다.

혁신위가 ‘용퇴론’을 의결하지 않을 거라는 관측도 있다. 오히려 혁신위가 조기 해체를 선언할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혁신안 의결을 두고 정치인 출신과 비(非)정치인 출신 혁신위원들 간의 갈등의 골은 깊어졌다. 조기 해체설부터 혁신위원 사퇴설 소동까지 불거졌었다. 설상가상으로 인 위원장은 최근 이준석 전 대표를 향해 “도덕이 없는 건 부모 잘못”이라고 발언해 구설에 올랐다. 인 위원장은 27일 “과한 표현을 하게 된 것 같다”며 사과문을 발표한 뒤부터 3일째 공식 일정을 하지 않고 있다.

혁신위가 어떤 결론을 내놓든 김 대표의 거취 표명은 늦춰질 가능성이 크다는 게 당 안팎의 중론이다. 여권 관계자는 “당 대표가 지금 불출마를 선언하면 힘이 빠진다”며 “박근혜 전 대통령도 2012년 비대위원장을 할 당시 2월 초에 불출마 의사를 밝혔다. 총선이 5개월이 남은 시점에서 무수한 변수들이 일어날 텐데, 당 대표가 흔들려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하지만 당내 반발을 잠재울 수 있을지는 의문이다. 하태경 의원은 28일 YTN ‘뉴스큐’ 인터뷰에서 “김기현 대표 본인은 아무 헌신도 하지 않고 있다”며 “개인이 몸을 던지고 희생하고 헌신하는 하나 하나의 발걸음에 대해서 소중하게 생각하지 않고 오히려 혁신에 저항하는 모습을 보인다면 ‘지도부 빨리 바꾸고 비대위 해야 된다’는 목소리가 들불처럼 일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의도4PM' 구독하고 스타벅스 커피 받자!…유튜브 구독 이벤트
  • ‘긴급 속보’ 류현진 한화 컴백…또다시 외쳐보는 “올해는 다르다” [요즘, 이거]
  • “암 수술이요? 기다리세요”...의사가 병원을 떠나자 벌어진 일들 [이슈크래커]
  • [푸드득] 탕 추천부터 건희소스까지…훠궈 꿀팁은?
  • "묘하다" 황정음, 남편 이영돈 사진 폭풍 업로드…"편하게 즐겨요"
  • '숨고르기' 나선 비트코인·이더리움…전문가 “상승장 아직 안끝났다” [Bit코인]
  • “일본 가려고 했더니 출국금지, 위헌 아냐?”…전공의 분노, 사실은
  • 초전도체의 부활?…다시 들썩이는 테마주, 투자해도 괜찮나요 [이슈크래커]
  • 오늘의 상승종목

  • 02.22 12:54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1,886,000
    • -0.31%
    • 이더리움
    • 4,088,000
    • -2.01%
    • 비트코인 캐시
    • 365,400
    • -0.16%
    • 리플
    • 756
    • -2.45%
    • 솔라나
    • 144,500
    • -2.23%
    • 에이다
    • 818
    • -3.65%
    • 이오스
    • 1,054
    • -3.92%
    • 트론
    • 194
    • -0.51%
    • 스텔라루멘
    • 160
    • -1.2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5,600
    • +0.48%
    • 체인링크
    • 25,600
    • -2.85%
    • 샌드박스
    • 677
    • -3.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