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림 대표 직무 정지…양종희號 그룹 인사 어떻게 바뀌나

입력 2023-11-29 17:04 수정 2023-11-29 18:07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박정림 KB증권 대표이사
▲박정림 KB증권 대표이사
29일 박정림 KB증권 대표이사가 라임·옵티머스펀드 환매 중단 사태와 관련해 중징계를 받으면서 KB금융그룹 전체 인사에도 큰 변화가 예상된다. 양종희 KB금융 회장이 그룹 계열사 최고경영자(CEO) 인사를 놓고 장고에 들어간 가운데 박 대표가 금융당국의 징계로 사실상 연임이 불가능하게 되면서 대대적인 쇄신이 이뤄질 지 주목된다.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위원회는 이날 정례회의에서 박 대표에게 직무정지 3개월이라는 중징계를 내렸다. 직무정지를 받은 금융사 임원은 연임이나 금융사 취업이 3년간 제한된다.

애초 지주 부회장으로의 승진까지도 유력했던 박 대표가 이번 중징계로 인해 낙마하면서 김기환 KB손해보험 대표와 이창권 KB국민카드 대표가 지주 부회장으로의 승진이 거론되고 있다. 김 대표는 KB손보를 이끌면서 하락세를 보이던 계열사 실적을 반등시켜 그 능력을 인정받았다. 이 대표는 2015년 지주 전략기획부에 있을 당시 양 회장 밑에서 LIG손보 인수 사후 처리 업무를 맡으며 신임을 얻은 바 있다.

기존 3인 부회장 체제에도 변화가 있을 전망이다. 양 회장 취임 이후 허인·이동철 KB금융 부회장이 사임을 표명하면서 3인 부회장 체제를 변화하거나 아예 없앨 것이라는 관측도 나왔다. 다만 양 회장은 앞서 최종 후보자로 선정된 뒤 기자들과 만나 “회사의 모든 제도에는 역사적인 유례가 있다”며 “회장 후보군을 육성한다는 측면과 업무 분담을 한다는 측면 등을 고려해 이사회와 협의해서 이 문제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이재근 KB국민은행장은 연임할 가능성에 무게가 실린다. 한때 지주 부회장 승진도 점쳐졌지만, 최근 대내외 불확실한 시장 상황이나 경영 안정 차원에서 연임 쪽으로 가닥을 잡은 것이란 관측이다.

앞서 윤종규 전 KB금융 회장은 9월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양 회장은 이재근 행장이라는 든든한 버팀목이 있어 나보다 수월할 것”이라며 “내가 KB금융 회장에 취임할 당시에는 은행 CEO로 뒷받침해 줄 사람이 없어 행장을 겸임하며 은행 정상화를 이끌어야만 했다”면서 이 행장의 능력을 높게 평가하기도 했다.

허상철 KB저축은행 대표와 황수남 KB캐피탈 사장 등은 실적 부문에서 아쉽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KB금융 관계자는 “다음 달 중순께 계열사 CEO 인사가 진행되고 다음 달 말 조직개편과 지주 부회장 인사 등도 이뤄질 것”이라며 “계열사 CEO 인사를 통해 양 회장이 구상하는 새로운 KB의 윤곽이 어느 정도 드러날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의도4PM' 구독하고 스타벅스 커피 받자!…유튜브 구독 이벤트
  • 이재용-저커버그 부부 만난 만찬장소, 승지원은 어떤 곳?
  • 음원성적도 다디단 ‘밤양갱’…라이즈도 투어스도 ‘이지 이스닝’ [요즘, 이거]
  • “또 나만 못 샀어”…‘1억 간다’는 비트코인, 지금이라도 살까요? [이슈크래커]
  • 까닥 잘못하면 ‘본선 진출 실패’…황선홍 ‘겸직’ 신의 한 수? 악수? [이슈크래커]
  • 어디까지 갈까…'27개월만' 비트코인, 6만 달러 돌파
  • 380조 대응 예산 무용지물…출생아 ‘0명대’ 시대 왔다
  • 구글 제친 유튜브, 신뢰도 떨어지는 챗GPT [그래픽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2.29 12:06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6,717,000
    • +10.61%
    • 이더리움
    • 4,792,000
    • +7.32%
    • 비트코인 캐시
    • 423,000
    • +5.09%
    • 리플
    • 811
    • +1%
    • 솔라나
    • 172,100
    • +15.74%
    • 에이다
    • 900
    • +5.63%
    • 이오스
    • 1,196
    • +4.09%
    • 트론
    • 201
    • +2.03%
    • 스텔라루멘
    • 172
    • +2.3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4,800
    • +4.46%
    • 체인링크
    • 27,420
    • +5.38%
    • 샌드박스
    • 792
    • +2.4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