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보] 국제유가, OPEC+ 회의 앞두고 공급 우려에 상승…WTI 2.07%↑

입력 2023-11-29 07:35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30일 OPEC+ 정례회의 예정
“사우디, 내년 1분기까지 감산 연장할 듯”

▲미국 텍사스주 미들랜드 유전에서 원유 펌프잭이 보인다. 미들랜드(미국)/로이터연합뉴스
▲미국 텍사스주 미들랜드 유전에서 원유 펌프잭이 보인다. 미들랜드(미국)/로이터연합뉴스

국제유가는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비OPEC 주요 산유국 협의체인 ‘OPEC플러스(+)’ 정례회의를 앞두고 공급 감소 우려에 상승했다.

28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1월물 미국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 거래일 대비 1.55달러(2.07%) 오른 배럴당 76.41달러에 마감했다. 런던 ICE선물거래소에서 1월물 브렌트유는 1.64달러(2.05%) 상승한 배럴당 81.62달러로 집계됐다.

OPEC+는 내년 생산 목표를 논의하기 위한 정례회의를 30일 개최할 예정이다. 앞서 앙골라와 나이지리아가 감산에 반대하자 OPEC+ 회원국들은 이견을 좁히기 위해 회의를 나흘 연기했다.

맥쿼리의 월트 챈슬러 에너지 전략가는 “시장의 주요 관심사는 사우디아라비아의 하루 100만 배럴 추가 감산의 지속 여부”라며 “사우디가 감산을 내년 2~3분기까지 연장하는 것이 이번 회의에서의 낙관적인 임계점”이라고 말했다.

코메르츠방크의 카스텐 프리치 원자재 애널리스트는 “사우디는 다른 OPEC+ 국가들에 추가 감산을 요구하고 있다”며 “쿠웨이트는 동의 신호를 보냈지만 일부 국가는 그러한 움직임에 저항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앙골라와 나이지리아가 다른 산유국처럼 목표 생산량을 낮출 경우 타협안이 마련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ING 애널리스트들은 사우디가 하루 100만 배럴의 자발적 감산을 내년까지 이어갈 것으로 예측했다. 골드만삭스 애널리스트들도 “사우디와 러시아의 감산이 최소 내년 1분기까지 연장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면서 “감산 규모는 변경되지 않을 것으로 예상하지만 추가 감산이 테이블에 오를 가능성은 있다”고 언급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의도4PM' 구독하고 스타벅스 커피 받자!…유튜브 구독 이벤트
  • 음원성적도 달디단 ‘밤양갱’…라이즈도 투어스도 ‘이지 이스닝’ [요즘, 이거]
  • “한국만 빼고 다 알아”…저출산, ‘돈’ 때문이 아니다? [이슈크래커]
  • 삼일절, 태극기 다는 법…게양 방법·시간·위치 총 정리 [인포그래픽]
  • “또 나만 못 샀어”…‘1억 간다’는 비트코인, 지금이라도 살까요? [이슈크래커]
  • 까닥 잘못하면 ‘본선 진출 실패’…황선홍 ‘겸직’ 신의 한 수? 악수? [이슈크래커]
  • [찐코노미] 리튬 바닥 신호 나온다…2차전지 주목할 분야는 '이것'
  • “3일 동안 행복했다”...20억 로또, 101만 명 몰린 '디퍼아' 당첨자 발표에 ‘희비’
  • 오늘의 상승종목

  • 02.2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7,364,000
    • +0.45%
    • 이더리움
    • 4,809,000
    • -0.12%
    • 비트코인 캐시
    • 440,100
    • +1.15%
    • 리플
    • 835
    • +0.48%
    • 솔라나
    • 188,400
    • +5.55%
    • 에이다
    • 958
    • +0.1%
    • 이오스
    • 1,243
    • +1.47%
    • 트론
    • 199
    • +0.51%
    • 스텔라루멘
    • 176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6,700
    • -0.77%
    • 체인링크
    • 27,930
    • -0.5%
    • 샌드박스
    • 885
    • +9.2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