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륙아주, 한‧아프리카재단과 손잡다

입력 2023-11-22 17:35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MOU 체결…아프리카 진출기업에 자문 제공

법무법인(유한) 대륙아주와 한‧아프리카재단(이하 한아재단)이 아프리카에 진출하려는 국내 기업들을 지원하기 위해 손을 잡았다.

▲ 법무법인(유한) 대륙아주는 22일 서울 강남구 테헤란로 동훈타워 대회의실에서 외교부 산하 법정기관인 한아재단과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 참석한 이규철(왼쪽) 대륙아주 대표 변호사와 여운기 한‧아프리카재단 이사장. (사진 제공 = 법무법인(유한) 대륙아주)
▲ 법무법인(유한) 대륙아주는 22일 서울 강남구 테헤란로 동훈타워 대회의실에서 외교부 산하 법정기관인 한아재단과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 참석한 이규철(왼쪽) 대륙아주 대표 변호사와 여운기 한‧아프리카재단 이사장. (사진 제공 = 법무법인(유한) 대륙아주)

대륙아주는 22일 외교부 산하 법정기관인 한아재단과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대륙아주는 아프리카 진출과 관련한 정보와 법률 및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관련 자문 등을 제공한다. 한아재단은 관심 사업 분야와 경영 방향 등을 제공한다.

주한남아공상공회의소 회장인 티모시 디킨스 외국변호사(남아프리카공화국‧영국 변호사자격 취득)가 이끌고 있는 대륙아주 아프리카그룹은 풍부한 경험과 탄탄한 현지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아프리카에 진출하려는 국내외 기업들에 다양한 자문을 제공하고 있다.

한아재단은 한‧아프리카재단법 시행으로 2018년 설립돼 아프리카 국가들에 대한 조사와 연구, 교류‧협력, 우리나라와의 관계 증진 등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무한한 개발 잠재력을 가진 아프리카에서 우리 기업들이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를 창출하는 데 기여하고 있다.

이규철 대표 변호사는 “한아재단은 미래의 땅인 아프리카와의 사업을 개척하며 대한민국의 미래를 일구고 있다”면서 “이번 업무협약을 계기로 협력관계를 더 강화해 아프리카 시장 개척에 적극적으로 나서자는 의미에서 각종 정보와 법률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날 서울 강남구 테헤란로 동훈타워 대륙아주 대회의실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대륙아주 측에서 이 대표 변호사와 차동언 변호사(글로벌 컴플라이언스 그룹장), 김경 외국변호사(아프리카그룹 부팀장), 정성윤 대외협력실장이 참석했다. 한아재단 측에서는 여운기 이사장과 임재훈 상근이사, 김현영 교류협력부장이 참여했다.

박일경 기자 ekpark@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의도4PM' 구독하고 스타벅스 커피 받자!…유튜브 구독 이벤트
  • 엔비디아가 테슬라 닮은꼴?…결정적으로 다른 한 가지 [이슈크래커]
  • 똑같이 일하고 적게 버는 ‘여성’ 직장인들 [그래픽뉴스]
  • ‘쾌조의 스타트’ MLB 한국 선수들, 올 시즌이 기대되는 이유 [이슈크래커]
  • 단독 "반도체 수율 높이자"…삼성전자 '디지털트윈' 내년 시범 적용
  • “또 나만 못 샀어”…‘1억 간다’는 비트코인, 지금이라도 살까요? [이슈크래커]
  • 김신영, ‘전국노래자랑’ MC 하차…“제작진도 갑작스럽게 통보받아”
  • 'LK-99' 후속 상온 초전도체 주장한, PCPOSOS 공개…학계 반응은?
  • 오늘의 상승종목

  • 03.0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4,844,000
    • +7.91%
    • 이더리움
    • 5,033,000
    • +3.67%
    • 비트코인 캐시
    • 683,000
    • +4.43%
    • 리플
    • 912
    • +3.64%
    • 솔라나
    • 182,900
    • -0.44%
    • 에이다
    • 1,081
    • +5.36%
    • 이오스
    • 1,576
    • +4.79%
    • 트론
    • 196
    • +0%
    • 스텔라루멘
    • 205
    • +8.4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0,000
    • +5.06%
    • 체인링크
    • 28,700
    • -0.31%
    • 샌드박스
    • 968
    • +2.7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