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M·듀폰 등 4대 기업, 한국에 1조5000억 원 투자

입력 2023-11-19 11:33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APEC CEO 정상회담 등에서 투자 논의 마무리…연 4.5조 원 이상 효과 기대

▲윤석열 대통령이 15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모스코니센터에서 열린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최고경영자(CEO) 서밋에 참석해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15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모스코니센터에서 열린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최고경영자(CEO) 서밋에 참석해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뉴시스)

GM과 듀폰 등 글로벌 4개 기업이 국내에 1조5000억 원 규모의 투자를 약속했다. 정부는 수출 확대와 수입대체, 일자리 창출 등 약 4조5000억 원 이상의 효과가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윤석열 대통령이 APEC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미국을 방문한 가운데 GM과 듀폰, IMC, 이콜랩(Ecolab)등 4개 기업이 총 1조5000억 원의 투자를 신고했다고 19일 밝혔다.

듀폰은 국내에 조성되는 세계 최대 규모의 반도체 클러스터 조성계획과 연계해 반도체 소재·부품 생산공장 및 연구·개발(R&D)센터 증설에 2000억 원 이상을 투자한다. 신규 고용은 100명 이상이 될 예정이다. 미국과 더불어 한국을 듀폰의 핵심 생산 및 연구개발 허브로 발전시켜 나갈 것으로 알려졌다.

세계적인 투자기업인 버크셔 해서웨이의 자회사인 IMC는 반도체 제조공정 또는 고강도 공구 제조에 사용되는 산화텅스텐 생산시설에 투자할 예정이다. 소재부품 분야 한국 내 6번째 투자 프로젝트로 한국이 아시아·태평양의 소재부품 투자거점으로 거듭날 것으로 기대된다.

이콜랩은 반도체 제조용 연마제인 CMP슬러리 생산에 필수적인 고순도 나노입자(콜로이드 실리카) 생산시설에 투자할 예정으로, 해외에 고순도 나노입자 공장을 건설하는 것은 최초다.

앞서 실판 아민 GM 수석부회장은 현지시각으로 15일 APEC CEO 정상회의를 계기로 윤 대통령과 만나 "지난 20년간 파트너쉽에 이어 앞으로도 한국 생산을 계속 늘려 나가겠다"며 "한국 정부의 과감한 규제개혁과 글로벌 스탠다드에 맞는 제도개선이 한국에서 기업 활동을 하는데 자신감을 준다"고 언급했다.

방문규 산업부 장관은 "이번 투자가 첨단산업 한·미 동맹 강화와 우리 반도체 산업 공급망 안정화에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며 "투자에 대한 후속지원과 함께 킬러규제 혁파 등 투자환경 개선 노력을 지속하겠다"고 밝혔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범죄도시4’ 이번에도 싹 쓸어버릴까?…범죄도시 역대 시리즈 정리 [인포그래픽]
  • 직장 상사·후배와의 점심, 누가 계산 해야 할까? [그래픽뉴스]
  • 동네 빵집의 기적?…"성심당은 사랑입니다" [이슈크래커]
  • 망고빙수=10만 원…호텔 망빙 가격 또 올랐다
  • ‘눈물의 여왕’ 속 등장한 세포치료제, 고형암 환자 치료에도 희망될까
  • “임영웅 콘서트 VIP 연석 잡은 썰 푼다” 효녀 박보영의 생생 후기
  • 꽁냥이 챌린지 열풍…“꽁꽁 얼어붙은 한강 위로 고양이가 걸어다닙니다”
  • 올림픽 목표 금메달 10개→7개 →5개…뚝뚝 떨어지는 이유는 [이슈크래커]
  • 오늘의 상승종목

  • 04.1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3,043,000
    • +2.52%
    • 이더리움
    • 4,453,000
    • +1.9%
    • 비트코인 캐시
    • 700,000
    • +2.64%
    • 리플
    • 738
    • +3.36%
    • 솔라나
    • 207,200
    • +5.55%
    • 에이다
    • 697
    • +7.89%
    • 이오스
    • 1,150
    • +5.7%
    • 트론
    • 162
    • +1.89%
    • 스텔라루멘
    • 165
    • +3.77%
    • 비트코인에스브이
    • 96,350
    • +2.17%
    • 체인링크
    • 20,560
    • +5.27%
    • 샌드박스
    • 650
    • +4.8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