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국비 확보 위해 여야 협의회 연달아 진행

입력 2023-11-06 11:0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지역 현안 공감대 형성

▲인천시청 전경. (인천시)
▲인천시청 전경. (인천시)
인천광역시는 지역 현안 해결과 국비 확보를 위해 7일 인천하버파크호텔에서 국민의힘 인천시당과, 8일에는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인천시당과 연이어 당정협의회를 개최한다고 6일 밝혔다.

정부가 건전재정을 기조로 예산 증가율을 대폭 줄인 가운데, 인천시는 이번 당정협의회를 통해 국비를 추가하고 주요 핵심사업들이 추진될 수 있도록 제도개선 등을 요청할 예정이다. 앞서 인천시는 국비 5조 4445억 원이 정부예산안에 반영됐다고 밝힌 바 있다.

이번 당정협의회에는 인천시에서 유정복 시장과 관계 공무원들이 참석하고, 7일에는 배준영 국민의힘 인천시당위원장을 비롯한 9명의 당협위원장이, 8일에는 김교흥 더불어민주당 인천시당위원장을 비롯한 지역위원장 13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유정복 시장은 공단고가교~서인천IC 혼잡도로 개선(189억 원), 서해5도 정주생활지원금 인상(96억 원), 인천 감염병 전문병원 구축(11억 원), 인천상륙작전 기념주간 행사(20억 원), 인천 1,2호선 철도통합 무선망 구축(97억 원), 캠프마켓 공원도로 부지 매입비(118억 원), 비점오염 저감시설 설치(62억 원), 산업단지 완충저류시설 설치(59억 원), 경인권역 재활병원 노후장비 교체(29억 원), 첨단 교통관리시스템(ITS) 구축(22억 원) 등 총 10건, 703억 원이 인천시 지역발전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사업인 만큼 국비가 반영될 수 있도록 협력을 구할 예정이다.

또 ‘미래지향적 인천형 행정체제 개편추진’을 비롯한 6가지 주요 현안 사업에 대한 필요성을 설명하면서 원활한 정책추진을 위한 지원과 협조를 요청한다.

유정복 시장은 “민선8기 인천시가 약속했던 주요 사업들이 가시적이고 체감할 수 있는 성과로 도출되도록 국비 확보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시민을 위한 더 좋은 사업들이 여·야 구분 없이 서로 협력해 잘 추진될 수 있도록 소통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범죄도시4’ 이번에도 싹 쓸어버릴까?…범죄도시 역대 시리즈 정리 [인포그래픽]
  • 직장 상사·후배와의 점심, 누가 계산 해야 할까? [그래픽뉴스]
  • 동네 빵집의 기적?…"성심당은 사랑입니다" [이슈크래커]
  • 망고빙수=10만 원…호텔 망빙 가격 또 올랐다
  • ‘눈물의 여왕’ 속 등장한 세포치료제, 고형암 환자 치료에도 희망될까
  • “임영웅 콘서트 VIP 연석 잡은 썰 푼다” 효녀 박보영의 생생 후기
  • 꽁냥이 챌린지 열풍…“꽁꽁 얼어붙은 한강 위로 고양이가 걸어다닙니다”
  • 올림픽 목표 금메달 10개→7개 →5개…뚝뚝 떨어지는 이유는 [이슈크래커]
  • 오늘의 상승종목

  • 04.1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3,300,000
    • +0.07%
    • 이더리움
    • 4,470,000
    • -0.75%
    • 비트코인 캐시
    • 696,000
    • -1.83%
    • 리플
    • 735
    • -0.54%
    • 솔라나
    • 208,300
    • -0.19%
    • 에이다
    • 684
    • +1.63%
    • 이오스
    • 1,135
    • +1.7%
    • 트론
    • 160
    • -0.62%
    • 스텔라루멘
    • 163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96,350
    • -2.28%
    • 체인링크
    • 20,380
    • -0.15%
    • 샌드박스
    • 644
    • -0.3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