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소값 67%↓…미국 제치고 수입국 1위로

입력 2023-10-21 08:00 수정 2023-10-26 15:56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이상기후로 목초치 감소, 생산비 증가로 도축 늘어…미국 생산량 감소로 가격 올라

▲서울시내의 한 이마트 매장에서 시민들이 물건을 고르고 있다.  (뉴시스)
▲서울시내의 한 이마트 매장에서 시민들이 물건을 고르고 있다. (뉴시스)

최근 이상기후 등의 영향으로 호주산 소고기 가격이 폭락하며 우리나라 수입 점유율에 변동이 일어나고 있다.

20일 축산물품질평가원의 '주간 해외 수급 및 가격 동향'에 따르면 호주 소 시장 가격이 9년 전 수준까지 폭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호주축산공사(MLA) 분석에 따르면 호주 소 시장의 대표 지표인 '동부 어린 소 가격(Eastern States Young Cattle Indicator·EYCI)'이 2022년 1월 사상 최고 가격을 경신한 뒤 하락세를 거듭하고 있다.

지난해 10월 첫 주 EYCI는 ㎏당 10.39호주달러에서 1년 뒤인 올해 10월 첫 주 ㎏당 3.36호주달러로 67.7% 하락했다. 호주의 소 가격 폭락은 도축 두수가 크게 늘었기 때문이다. 이 기간 도축 두수는 8만3000마리에서 33.7%가 늘어난 11만1000마리로 집계됐다.

도축량 증가는 이상기후가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다. 엘니뇨로 가뭄이 지속되면서 목초지가 줄어 풀이 부족졌고, 이에 따라 사육 비용 증가로 부담을 느낀 농가가 소를 도축하고 나섰다고 MLA는 분석해다.

반면 우리나라의 1위 소고기 수입국인 미국은 소고기 가격이 오르고 있다. 10월 첫 주 미국 내 지육 가격(Choice Grade 기준)은 ㎏당 6.61달러로 지난해 같은 시점에 비해 21.3% 상승했다. 환율을 고려하면 한화 기준으로 호주보다 약 3배 높은 수준이다.

이 때문에 올해 들어 수입 점유율 순위도 변동이 생겼다. 올해 9월까지 미국산 소고기 수입량은 17만9672톤으로 점유율은 52.1%, 호주산은 13만6199톤으로 39.5%였다. 하지만 이달 수입량은 호주산이 가격 경쟁력이 높아지면서 59.3%로 1위에 올라섰다.

미국농무부 해외농업국(USDA FAS)이 발간한 '국제 가축 시장 및 무역 전망' 연례보고서에 따르면 호주 소고기의 가격 하락과 공급과잉은 내년까지 계속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한편 축평원이 발간하는 주간 해외 수급 및 가격 동향은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인기 있는 K팝스타’는 여자가 너무 쉬웠다…BBC가 알린 ‘버닝썬’ 실체 [해시태그]
  • 서울시민이 뽑은 랜드마크 1위는 '한강'…외국인은 '여기' [데이터클립]
  • 윤민수, 결혼 18년 만에 이혼 발표…"윤후 부모로 최선 다할 것"
  • 육군 32사단서 신병교육 중 수류탄 사고로 훈련병 1명 사망…조교는 중상
  • "웃기려고 만든 거 아니죠?"…업계 강타한 '점보 제품'의 비밀 [이슈크래커]
  • '최강야구' 고려대 직관전, 3회까지 3병살 경기에…김성근 "재미없다"
  • 비용절감 몸부림치는데…또다시 불거진 수수료 인하 불씨 [카드·캐피털 수난시대上]
  • 문동주, 23일 만에 1군 콜업…위기의 한화 구해낼까 [프로야구 21일 경기 일정]
  • 오늘의 상승종목

  • 05.2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6,144,000
    • +1.01%
    • 이더리움
    • 5,165,000
    • +7.81%
    • 비트코인 캐시
    • 710,500
    • +2.6%
    • 리플
    • 744
    • +2.06%
    • 솔라나
    • 245,400
    • -2.89%
    • 에이다
    • 687
    • +2.23%
    • 이오스
    • 1,202
    • +3.8%
    • 트론
    • 170
    • +1.19%
    • 스텔라루멘
    • 155
    • +1.97%
    • 비트코인에스브이
    • 95,500
    • +2.74%
    • 체인링크
    • 23,000
    • -0.65%
    • 샌드박스
    • 646
    • +2.3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