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테카바이오, 대전 둔곡에 자체 AI 바이오 슈퍼컴센터 준공

입력 2023-10-05 08:54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이달 말 본격 가동…AI 신약 플랫폼을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aaS)로 출시 계획

▲신테카바이오 AI슈퍼컴센터 조감도 (사진제공=신테카바이오)
▲신테카바이오 AI슈퍼컴센터 조감도 (사진제공=신테카바이오)

신테카바이오가 대전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 거점 지구인 둔곡 지구 내에 건립한 AI 바이오 슈퍼컴(AI Bio Supercom, ABS)센터의 사용승인을 획득했다고 5일 밝혔다. 지난해 5월 첫 삽을 뜬지 약 1년 5개월 만이다.

신테카바이오 ABS센터는 대전 둔곡지구 연구 용지 1만200㎡(대지 3000평 규모)의 부지에 연면적 3954.54㎡, 건축면적 1387.39㎡에 지상 4층 규모로 준공됐다. 기존에 구로 센터에 있던 슈퍼컴퓨팅 장비 이동 작업을 마무리하고 장비 사용 재개 및 안정화 단계를 거쳐 10월 말 본격 가동될 예정이다.

ABS센터는 친환경·고효율을 지향하며 ‘흰개미집 구조’에 기반한 자연대류 구조 열 배출 방식 설계를 적용했다. 데이터센터의 에너지효율 평가 지표인 전력 사용효율(PUE)은 데이터센터 연 실사용 전력량을 필요 전력량으로 나눠 계산하는 수치인데, 1에 가까울수록 좋은 에너지효율을 의미한다. 신테카바이오 ABS센터도 에너지효율을 극대화해 PUE 목표치를 1.1 수준으로 설정할 예정이다.

이 센터에는 소방청 화재안전기준(NFSC 107A)에 의거한 불활성기체 소화설비를 적용했으며, 인체에 무해한 가스를 사용해 안전하다는 장점이 있다. 또한, 소방 설비가 6곳으로 나뉘어 있어 특정 섹터를 사용하지 못하게 되는 경우에도 데이터센터가 정상 작동되도록 설계됐다.

회사는 ABS센터가 새롭게 가동되는 시점을 기점으로 기존의 딥매처를 활용한 원스톱 서비스(DDC 서비스)를 강화하고 주요 플랫폼 및 서비스를 모듈화해 서비스형소프트웨어(SaaS) 형태로 출시한다는 계획이다. 서비스형소프트웨어(SaaS) 모델 출시 일정은 내년 초로 보고 있으며, 해당 서비스들은 구독 기반의 요금제를 적용해 고객사 니즈에 따라 연간 1000달러(약 135만 원)부터 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정종선 신테카바이오 대표이사는 “자체 구축한 ABS센터 및 인프라는 AI 신약 플랫폼을 고도화하는 것은 물론 국내외 제약사들과 계약을 맺고 서비스 공급하는 데에 중요한 초석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정 대표이사는 “ABS센터 준공으로 글로벌 비즈니스의 토대가 마련된 만큼 현재 진행 중인 비즈니스 딜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해 이른 시일 내 가시적인 성과를 보여줄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의도4PM' 구독하고 스타벅스 커피 받자!…유튜브 구독 이벤트
  • ‘2024 정월대보름’ 꼭 먹어야 할 음식·월출 시간·달맞이 명소 총 정리 [인포그래픽]
  • 공부하고 보는 영화?…‘듄2’ 이것만은 알고 가자 [이슈크래커]
  • ‘백만엔걸 스즈코’ 통해 살펴보는 ‘프리터족’ 전성시대 [오코노미]
  • NASA "미국 민간 탐사선, 반세기만에 첫 달 착륙 성공"
  • 엔비디아 ‘어닝서프라이즈’…하루 16.40% 폭등하며 시총 368조 증가
  • ‘전공의 응원 이벤트’ 등장…“의사 선생님들 응원합니다”
  • 박수홍, "난임 원인은 나…살아남은 정자 몇 없어" 뜻밖의 고백
  • 오늘의 상승종목

  • 02.2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0,743,000
    • -0.5%
    • 이더리움
    • 4,099,000
    • +0.12%
    • 비트코인 캐시
    • 370,700
    • +0.84%
    • 리플
    • 755
    • +1.34%
    • 솔라나
    • 141,700
    • -0.07%
    • 에이다
    • 813
    • +0.37%
    • 이오스
    • 1,127
    • +5.33%
    • 트론
    • 191
    • -1.55%
    • 스텔라루멘
    • 161
    • +0.6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3,900
    • +0.1%
    • 체인링크
    • 25,360
    • +1.64%
    • 샌드박스
    • 716
    • +4.2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