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이재명 영수회담, 느닷없이 '사장 나오라'고 고함치는 것"

입력 2023-09-30 10:48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전형적인 딴청 피우기…국회 방탄장 만든 것부터 사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7일 경기 의왕 서울구치소를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7일 경기 의왕 서울구치소를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은 30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민생영수회담' 제안에 대해 "밑고 끝도 없이 발로 문을 박차고 들어가면서 '사장 나오라고 해'라며 고함치는 것 같다"고 비판했다.

장동혁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이재명 대표의 '민생영수회담' 제안은 전형적인 '딴청 피우기' 화법"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김기현 대표가 '당대표 회담'을 제안했는데도 못 들은 척 하면서 대통령을 향해 영수회담을 제안한 것은 이도저도 하기 싫다는 뜻"이라며 "시도 때도 없이 윤석열 정부를 향해 온갖 악담을 쏟아내고, 조금만 수틀리면 국무총리든 장관이든 해임건의와 탄핵을 일삼으면서 느닷없이 영수회담을 하자는 저의가 궁금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구속영장 기각이라는 결론보다 '범죄사실 소명'이라는 결과가 당혹스러울 것임은 넉넉히 이해하지만 '영수회담'이 그 결과를 바꾸지는 못한다"며 "진정 민생을 위한다면, 각종 괴담으로 민생을 파탄내고, 끊임 없이 입법폭주를 자행하고, 국회를 방탄장으로 만든 것부터 사과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국민은 명분 없는 '영수회담' 제안이 '방탄 시즌2'를 예고하는 신호탄은 아닌지 의심의 눈초리로 지켜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 대표는 추석 당일인 전날(29일) 페이스북을 통해 윤석열 대통령과의 '민생영수회담'을 제안했다. 이 대표는 "최소한 12월 정기국회 때까지 정쟁을 멈추고 민생 해결에 몰두하자"며 "대통령과 야당 대표가 조건 없이 만나 민생과 국정을 허심탄회하게 논의하고, 할 수 있는 일들은 신속하게 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의도4PM' 구독하고 스타벅스 커피 받자!…유튜브 구독 이벤트
  • 엔비디아가 테슬라 닮은꼴?…결정적으로 다른 한 가지 [이슈크래커]
  • 똑같이 일하고 적게 버는 ‘여성’ 직장인들 [그래픽뉴스]
  • ‘쾌조의 스타트’ MLB 한국 선수들, 올 시즌이 기대되는 이유 [이슈크래커]
  • 단독 "반도체 수율 높이자"…삼성전자 '디지털트윈' 내년 시범 적용
  • “또 나만 못 샀어”…‘1억 간다’는 비트코인, 지금이라도 살까요? [이슈크래커]
  • 김신영, ‘전국노래자랑’ MC 하차…“제작진도 갑작스럽게 통보받아”
  • 엔비디아, 제2의 테슬라 되나…급격한 상승세에 경계론 대두 [종합]
  • 오늘의 상승종목

  • 03.0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4,320,000
    • +7.95%
    • 이더리움
    • 5,009,000
    • +3.53%
    • 비트코인 캐시
    • 668,000
    • +2.93%
    • 리플
    • 911
    • +4.11%
    • 솔라나
    • 182,300
    • +0.83%
    • 에이다
    • 1,078
    • +6.52%
    • 이오스
    • 1,554
    • +3.19%
    • 트론
    • 197
    • +0.51%
    • 스텔라루멘
    • 205
    • +8.4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58,600
    • +4.82%
    • 체인링크
    • 28,720
    • +0.35%
    • 샌드박스
    • 962
    • +3.4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