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尹 추석 선물, 가세연 김세의도 받았는데…”

입력 2023-09-27 10:25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출처=이준석 전 대표 측 제공
▲출처=이준석 전 대표 측 제공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윤석열 대통령 취임 이후 명절 선물을 받지 못했다며 섭섭함을 드러냈다.

26일 이 전 대표는 CBS라디오 ‘박재홍의 한판 승부’에서 “앞으로 한 5년 뒤에 만약에 윤석열 대통령께서 저한테 말씀하실 기회가 있을지 모르겠지만 그때 추석 선물 안 보낸 건 ‘내가 한 거 아니다’라고 말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가로세로연구소 대표 김세의씨도 받았는데 저는 안 오더라”라며 극우 유튜브채널을 운영하는 전(前) MBC 기자를 언급하기도 했다.

그는 “제가 추석선물 받겠다고 하는 게 아니라 대통령이 낙인 찍어서 괴롭힌 인사들이 보수에 굉장히 많다. 대통령 본인이 많은 사람들을 리스트에서 선제적으로 지워버린 것 같다”면서 “이는 지금 보수의 가장 큰 저해 요소”라고 강조했다.

또 이 전 대표는 유시민 전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한때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구속될 위기에 처했던 책임이 2030 남성들에게도 있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에 대해 “내란선동”이라고 비판했다. 앞서 22일 유 전 이사장은 노무현재단 유튜브에 공개된 영상에서 “2030 남자 유권자들한테 좀 말하고 싶다. 이 대표 체포동의안 가결에 그대들의 책임이 상당 부분 있다”면서 “2030 여성 유권자는 지난 대선 때 충분히 자기 몫을 했다. 여자들이 나라를 구하지 않으면 진짜 위험하다”고 언급했다.

해당 발언을 두고 이 전 대표는 “민주당이 지금 젊은 세대에게 조금씩 지지를 잃어갔던 이유, 특히 대선 때 그랬던 이유는 저런 식으로 스타일이 너무 올드하기 때문이다. 억지로 짜낸 신파 같은 게 등장하고 저 말하는 화법 자체도 엄청 꼰대같다”고 지적했다. 이어 “제가 봤을 때 ‘옛날에 우리는 돌 들고 민주화운동 했는데 키보드로 뭐 하고 있는 거냐’ 이러면서 조롱하고 있는 것인데 저 의식을 못 버리면 아마 계속 민주당은 옛날 감성에 젖어 사는 신파 정당같이 될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 전 대표는 “유 전 이사장이 본인을 지지하는 일부 세력에 저렇게 말하면서 갈라치기를 하고 있는데 갈라치기의 정확한 정의”라고 덧붙였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범죄도시4’ 이번에도 싹 쓸어버릴까?…범죄도시 역대 시리즈 정리 [인포그래픽]
  • 직장 상사·후배와의 점심, 누가 계산 해야 할까? [그래픽뉴스]
  • 동네 빵집의 기적?…"성심당은 사랑입니다" [이슈크래커]
  • 망고빙수=10만 원…호텔 망빙 가격 또 올랐다
  • ‘눈물의 여왕’ 속 등장한 세포치료제, 고형암 환자 치료에도 희망될까
  • “임영웅 콘서트 VIP 연석 잡은 썰 푼다” 효녀 박보영의 생생 후기
  • 꽁냥이 챌린지 열풍…“꽁꽁 얼어붙은 한강 위로 고양이가 걸어다닙니다”
  • 올림픽 목표 금메달 10개→7개 →5개…뚝뚝 떨어지는 이유는 [이슈크래커]
  • 오늘의 상승종목

  • 04.1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3,691,000
    • +2.59%
    • 이더리움
    • 4,477,000
    • +1.77%
    • 비트코인 캐시
    • 699,000
    • +1.9%
    • 리플
    • 747
    • +4.18%
    • 솔라나
    • 210,500
    • +3.09%
    • 에이다
    • 705
    • +8.13%
    • 이오스
    • 1,152
    • +5.21%
    • 트론
    • 161
    • +2.55%
    • 스텔라루멘
    • 166
    • +3.75%
    • 비트코인에스브이
    • 97,000
    • +2.43%
    • 체인링크
    • 20,460
    • +4.23%
    • 샌드박스
    • 657
    • +5.2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