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가 400만 원 받아낸 학부모 직장?”…난리 난 지역농협 게시판

입력 2023-09-22 13:51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고이란 기자 photoeran@)
▲(고이란 기자 photoeran@)
2년 전 극단 선택으로 숨진 의정부 호원초등학교 이영승 교사에게 지속적으로 악성 민원을 제기하며 괴롭힌 학부모는 한 지역 단위 농협의 부지점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학부모가 근무하는 것으로 알려진 지역농협의 고객게시판에는 직원에 대한 조치를 요구하는 게시물이 수백건 쏟아졌고 해당 직장에 별점 테러가 이어지고 있다.

22일 농협 등에 따르면 이른바 ‘페트병 사건’으로 알려진 학부모 A씨는 19일 자로 대기발령 및 직권 정지 조치됐다. A씨는 한 지역 단위 농협에서 부지점장으로, 농협 내부적으로는 감봉 조치 등에 대해 대책 회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A씨에 대한 항의도 빗발치고 있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상에 A씨의 신상이 공개되자 그의 직장에는 항의 전화가 이어지고 있고 실제로 해당 농협 게시판에는 항의 글이 폭주하고 있다. 농협 게시판에는 ‘호원초 선생님의 억울한 죽음을 어떻게 할 겁니까’‘정신적 피해 보상을 요구합니다’‘여기가 살인자가 근무하는 곳 맞나요’등의 게시글이 이어졌고 A씨의 직장은 한 포털사이트에서 ‘별점 테러’를 당하고 있다. 전날 기준 1,161개의 리뷰가 등록됐으며 전체 별점은 ‘1점’이다.

▲의정부 호원초 교사 사망사건 관련 학부모의 신상이 공개되자 해당 학부모가 재직 중인 한 지역단위 농협 고객게시판에 항의글이 쏟아졌다. 출처=농협 홈페이지 캡처
▲의정부 호원초 교사 사망사건 관련 학부모의 신상이 공개되자 해당 학부모가 재직 중인 한 지역단위 농협 고객게시판에 항의글이 쏟아졌다. 출처=농협 홈페이지 캡처
앞서 A씨는 2016년 아들이 수업시간에 커터칼로 페트병을 자르다 손을 다치자 고 이영승 교사에게 악성 민원을 제기한 인물이다. 그는 두 차례에 걸쳐 경기도학교안전공제회로부터 치료비를 지원받았지만 군대에 있는 이 교사에게 지속적으로 연락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교사는 악성 민원에 못 이겨 사비로 매월 50만 원씩 8회에 걸쳐 총 400만 원을 치료비 명목으로 A씨에게 보낸 것으로 드러났다.

한편 숨진 의정부 호원초등학교 교사가 학부모들의 악성 민원을 겪을 당시 학교 측은 소속 교사가 이러한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사실을 아예 몰랐거나 아무런 역할을 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전날 경기도교육청 은 2년 전 의정부의 한 초등학교에서 교사 2명이 숨진 사건에 대한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교육청은 숨진 교사에게 지속적으로 악성 민원을 넣은 학부모들을 확인해 수사 의뢰하고 제대로 조치를 취하지 않은 당시 학교 관리자에 대한 징계 절차에 착수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의도4PM' 구독하고 스타벅스 커피 받자!…유튜브 구독 이벤트
  • “롯데 투수 나균안, 불륜에 폭행” 아내의 작심 폭로…해명 나서
  • 음원성적도 다디단 ‘밤양갱’…라이즈도 투어스도 ‘이지 이스닝’ [요즘, 이거]
  • “또 나만 못 샀어”…‘1억 간다’는 비트코인, 지금이라도 살까요? [이슈크래커]
  • 까닥 잘못하면 ‘본선 진출 실패’…황선홍 ‘겸직’ 신의 한 수? 악수? [이슈크래커]
  • 의사 연봉 2억 원 갑론을박…저렴한 전공의로 굴러가는 병원
  • 380조 대응 예산 무용지물…출생아 ‘0명대’ 시대 왔다
  • 구글 제친 유튜브, 신뢰도 떨어지는 챗GPT [그래픽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2.2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5,129,000
    • +7.71%
    • 이더리움
    • 4,605,000
    • +2.81%
    • 비트코인 캐시
    • 413,800
    • +1.17%
    • 리플
    • 790
    • -3.19%
    • 솔라나
    • 155,800
    • +4.63%
    • 에이다
    • 864
    • +0.23%
    • 이오스
    • 1,134
    • -1.13%
    • 트론
    • 199
    • +1.53%
    • 스텔라루멘
    • 166
    • -2.3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2,800
    • +0.8%
    • 체인링크
    • 26,420
    • +0.49%
    • 샌드박스
    • 748
    • -2.3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