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 왕복요금 8200원…신분당선 요금 인상

입력 2023-09-22 07:17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이투데이DB)
(이투데이DB)

수원 광교, 분당·판교, 서울 강남을 관통하는 신분당선 요금이 다음 달 7일부터 최대 450원(교통카드 이용 기준) 오른다. 노선의 종점인 광교역에서 신사역까지 편도 이용 시 4100원을 내야 한다.

21일 신분당선 운영사인 네오트랜스는 해당 내용을 담은 운임 조정 계획을 최근 홈페이지에 공지했다.

수도권 전철 기본요금이 일제히 오르면서 신분당선 성인 기준 기본운임은 1250원에서 1400원으로 150원 오른다.

구간마다 추가로 부과되는 별도 운임도 조정된다. 신사~강남구간 별도 운임은 500원에서 700원으로 200원 오른다. 강남~정자·정자~광교 구간 연계 이용 시 600원 할인은 500원으로 100원 줄어든다.

신분당선 노선의 시작과 끝인 광교역에서 신사역까지 전 구간을 편도로 이용한다고 치면, 요금 조정 후에는 4100원을 내야 한다. 현재 요금은 3650원이다.

이 구간을 매일 출퇴근하는 직장인이라면 1회 왕복 시 8200원을 내야 한다. 기본 운임에 구간별 별도 운임, 거리 초과 운임을 모두 더한 금액이다.

요금 인상 소식에 이용 승객들은 고물가 시대에 대중교통 요금이 너무 많이 오른다고 불만을 터뜨리고 있다. 지옥철을 타면서 8000원이 넘는 금액은 너무하다는 입장이다.

한편, 신분당선의 이번 운임 조정은 지난해 5월 강남~신사 구간 개통에 따른 요금 조정 이후 1년 4개월 만이다.

신분당선 운영사 측은 "개통 전 국토교통부와 실시협약을 맺을 당시 운임은 소비자 물가지수 변동을 반영해 조정하기로 했는데, 이번에 국토부 협의를 거쳐 요금 인상을 결정했다"라고 밝혔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의도4PM' 구독하고 스타벅스 커피 받자!…유튜브 구독 이벤트
  • 뚜껑 열린 엔비디아, 폭등 혹은 폭락?…당신의 베팅은
  • ‘킹 이즈 백’ 류현진, 44세까지 한화에서 뛴다…8년 170억
  • “암 수술이요? 기다리세요”...의사가 병원을 떠나자 벌어진 일들 [이슈크래커]
  • ‘2024 정월대보름’ 꼭 먹어야 할 음식·월출 시간·달맞이 명소 총 정리 [인포그래픽]
  • 일본 증시, 34년 전 ‘버블경제’ 최고가 경신…장중 3만9000선도 돌파
  • “너무 자상한 내 남편”…SNS에 의미심장 글 남긴 황정음, 재결합 3년 만에 파경
  • “일본 가려고 했더니 출국금지, 위헌 아냐?”…전공의 분노, 사실은
  • 오늘의 상승종목

  • 02.2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1,775,000
    • +0.38%
    • 이더리움
    • 4,149,000
    • +1.99%
    • 비트코인 캐시
    • 364,700
    • +0.75%
    • 리플
    • 755
    • +0%
    • 솔라나
    • 145,300
    • +0.69%
    • 에이다
    • 826
    • +0.98%
    • 이오스
    • 1,072
    • +1.71%
    • 트론
    • 194
    • +0%
    • 스텔라루멘
    • 161
    • +2.5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5,500
    • +2.43%
    • 체인링크
    • 25,660
    • +0.16%
    • 샌드박스
    • 691
    • +2.0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