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G, 해외서 연기 좀 피우네’…인니에 신공장 건립(종합)

입력 2023-09-11 18:21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인니 투자부와 ‘투자지원’ 협약…2026년 첫 가동 목표

올해 1월 카자흐스탄 판매법인 설립…신공장 건설 추진
백복인 사장 “해외시장 확대 박차…글로벌 톱 티어로 도약”

▲6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 있는 투자부 본청에서 (오른쪽)백복인 KT&G 사장과 바흘릴 라하달리아 인도네시아 투자부 장관이 KT&G의 인도네시아 신공장 건설에 대한 투자 지원 협약을 맺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KT&G)
▲6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 있는 투자부 본청에서 (오른쪽)백복인 KT&G 사장과 바흘릴 라하달리아 인도네시아 투자부 장관이 KT&G의 인도네시아 신공장 건설에 대한 투자 지원 협약을 맺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KT&G)

KT&G가 카자흐스탄에 이어 인도네시아에 신공장 건설을 추진하면서 중앙·동남아시아 권역으로 발을 넓힌다.

11일 KT&G에 따르면 최근 인도네시아 투자부와 인도네시아 동자바 주에 수출 전초기지인 신공장 건설에 대한 투자지원서를 제공 받는 협약을 진행했다. 협약식에 참석한 백복인 KT&G 사장과 바흘릴 라하달리아 인도네시아 투자부 장관 등은 신공장 건설 투자 계획 및 지원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인도네시아 인도네시아에 설립되는 신공장은 2026년 첫 가동을 목표로 하고 있다. 생산되는 제품은 동남아시아 등 해외로 수출될 예정이다. 이를 통해 KT&G는 인도네시아를 해외 수출용 제품의 생산 거점으로 삼고 동남아 등 해외시장 확대에 주력할 방침이다.

▲KT&G 인도네시아 공장 전경. (사진제공=KT&G)
▲KT&G 인도네시아 공장 전경. (사진제공=KT&G)

KT&G는 동남아 시장 외에도 중앙아시아 공략에도 속도를 내고 있다. 올해 1월 카자흐스탄 판매법인(KT&G Global Kazakhstan LLP)을 설립한 것이 대표적이다. KT&G는 카자흐스탄 현지에 신공장 건설까지 추진 중이다.

우즈베키스탄, 키르기스스탄 등 성장 가능성이 높은 중앙아시아 진출을 고려한 전략이다. 카자흐스탄 법인은 향후 해외 궐련 및 전자담배 사업의 전초 기지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는 게 KT&G의 설명이다.

KT&G의 이같은 행보는 올 1월에 열린 ‘KT&G 미래 비전 선포식’에서 발표한 향후 5년간 핵심 사업 분야에 대한 투자 계획에 따른 것이다. 당시 KT&G는 NGP(Next Generation Products)·건기식(건강기능식품)·글로벌 CC(궐련담배)를 3대 핵심 사업으로 집중 육성하는 중장기 성장전략을 공개한 바 있다.

백복인 KT&G 사장은 “인도네시아 신공장 투자를 통해 동남아시아 등 해외시장 확대에 더욱 박차를 가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해외시장에서 기회를 빠르게 포착하고 공격적인 투자와 혁신을 통해 글로벌 톱 티어 기업으로 도약할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의도4PM' 구독하고 스타벅스 커피 받자!…유튜브 구독 이벤트
  • 디에이치 퍼스티어 아이파크 줍줍, 부부 ‘동시 신청’도 가능…“동시 당첨 땐 무효”
  • 아직도 전기차 투자해?…판타스틱4ㆍAI 5 시대가 왔다 [이슈크래커]
  • 항일 퇴마? 오컬트의 진수?…영화 ‘파묘’를 보는 두 가지 시선 [이슈크래커]
  • [찐코노미] 2차전지 '이때'까지 바닥 다진다…전기차 전망 분석
  • ‘가성비’ 최고 여행지는 일본…최악은? [그래픽뉴스]
  • ‘불장’ 주도하는 이더리움…유니스왑은 주말새 50% 급등 [Bit코인]
  • ‘파죽지세’ 일본 닛케이지수, 장중 또 신고점 경신…3만9300선 돌파
  • 오늘의 상승종목

  • 02.2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3,234,000
    • +3.04%
    • 이더리움
    • 4,309,000
    • +2.35%
    • 비트코인 캐시
    • 371,400
    • +0.54%
    • 리플
    • 750
    • +0%
    • 솔라나
    • 149,600
    • +5.5%
    • 에이다
    • 835
    • +3.6%
    • 이오스
    • 1,099
    • +0.37%
    • 트론
    • 191
    • +0.53%
    • 스텔라루멘
    • 161
    • +0.6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7,600
    • +3.96%
    • 체인링크
    • 26,070
    • +2.08%
    • 샌드박스
    • 737
    • +3.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