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경유 공항버스 2030년까지 100% 수소버스 전환

입력 2023-06-07 14:0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수소모빌리티 선도도시 서울’ 추진
환경부·SK E&S·현대차·티맵과 협약
2026년까지 수소버스 1300대 전환

▲서울시가 2030년까지 인천공항에서 서울로 진입하는 경유 공항버스 450여대를 수소버스로 100% 전환한다.
▲서울시가 2030년까지 인천공항에서 서울로 진입하는 경유 공항버스 450여대를 수소버스로 100% 전환한다.

서울시가 2030년까지 인천공항에서 서울로 진입하는 경유 공항버스 450여 대를 수소버스로 100% 전환한다. 2026년까지는 300여 대의 공항버스를 포함해 대중교통 1300여 대를 수소버스로 전환하고, 버스 전용 충전소 5곳을 구축할 계획이다. 이번 수소버스 전환을 통해 대중교통의 온실가스 배출량을 줄여 대기 질을 개선하겠다는 구상이다.

7일 서울시는 환경부·SK E&S·현대자동차·티맵모빌리티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수소모빌리티 생태계를 본격적으로 조성해나갈 방침이다.

서울 지역 온실가스의 19.2%는 수송부문에서 배출되고 있는 가운데, 현재 450여 대의 공항버스는 경유버스로 운행 중이다. 공항버스 1대의 왕복 1회당 주행거리는 평균 137㎞로 하루에 평균 4회 왕복 548㎞를 운행하고 있다.

특히 대형 경유버스는 일반 승용차 대비 온실가스 30배, 미세먼지는 43배 이상 배출하고 있어 친환경 버스로의 전환이 요구된다. 이에 시는 수소버스가 충전 시간이 30분 이내로 전기버스보다 더 짧고, 주행거리는 내연기관 차량과 비슷해 장거리 노선을 운행하는 공항버스에 적합하다고 판단했다.

▲서울시가 2030년까지 인천공항에서 서울로 진입하는 경유 공항버스 450여대를 수소버스로 100% 전환한다.
▲서울시가 2030년까지 인천공항에서 서울로 진입하는 경유 공항버스 450여대를 수소버스로 100% 전환한다.

앞으로 시는 2026년까지 300여 대 공항버스 포함해 대중교통 1300여 대를 수소버스로 전환하고, 버스 전용 충전소 5곳을 구축할 방침이다. 이 계획을 기반으로 2030년까지는 모든 공항버스를 수소버스로 전환한다.

시는 2020년부터 수소 저상버스 27대를 시내버스로 보급했으며, 올해 출시되는 고상 수소버스는 공항버스로 우선적으로 보급할 예정이다. 향후 충전소 구축 상황 등을 고려해 액화천연가스(CNG)버스를 수소버스로 교체해 2026년까지 1300여 대까지 늘려나갈 방침이다.

또한, 시는 수소버스의 안정적 보급을 위해 2026년까지 5개의 공영차고지에 버스 전용 충전소 구축을 목표로 하고 있다. 현재 서울 지역에 총 9곳의 수소 버스충전소가 있으며, 시는 올해 중으로 진관2 공영차고지에 액화수소 버스충전소를 설치할 계획이다.

한편 시는 대기 질 개선을 위해 2002년부터 경유 시내버스를 CNG 버스로 교체하기 시작해 2011년 시내버스 전체물량에 해당하는 7400여 대의 교체를 마쳤다. 2010년부터는 전기버스를 도입해 지난해 말 기준 1000여 대를 보급한 바 있다.

시는 이번 협약을 계기로 환경부, SK E&S, 현대자동차, 티맵모빌리티와 함께 공항버스를 수소버스로 전환하는 데 적극적으로 협력할 계획이다. 또한, 수소의 친환경성, 안전성 등 시민 수용성 제고를 위한 홍보·교육 등을 협약기관들과 공동 추진하기로 약속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대도시 시내버스 등 대중교통 수단은 온실가스 배출량과 가장 큰 영향이 있다"라며 "시내버스 전체를 CNG 연료로 바꾸어 대기 질을 크게 개선한 경험으로 공항버스의 수소버스화를 추진해 온실가스 감축에 앞서가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의도4PM' 구독하고 스타벅스 커피 받자!…유튜브 구독 이벤트
  • “한국만 빼고 다 알아”…저출산, ‘돈’ 때문이 아니다? [이슈크래커]
  • 삼일절 연휴 시작…천정부지로 치솟는 기름값에 저렴한 주유소 어디?
  • 음원성적도 다디단 ‘밤양갱’…라이즈도 투어스도 ‘이지 이스닝’ [요즘, 이거]
  • “또 나만 못 샀어”…‘1억 간다’는 비트코인, 지금이라도 살까요? [이슈크래커]
  • 까닥 잘못하면 ‘본선 진출 실패’…황선홍 ‘겸직’ 신의 한 수? 악수? [이슈크래커]
  • [찐코노미] 리튬 바닥 신호 나온다…2차전지 주목할 분야는 '이것'
  • “3일 동안 행복했다”...20억 로또, 101만 명 몰린 '디퍼아' 당첨자 발표에 ‘희비’
  • 오늘의 상승종목

  • 02.2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6,256,000
    • +0.44%
    • 이더리움
    • 4,689,000
    • +0.26%
    • 비트코인 캐시
    • 416,600
    • +0.39%
    • 리플
    • 823
    • +2.62%
    • 솔라나
    • 174,100
    • +7.47%
    • 에이다
    • 916
    • +4.09%
    • 이오스
    • 1,196
    • +2.75%
    • 트론
    • 199
    • +0%
    • 스텔라루멘
    • 170
    • +0.5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3,000
    • -1.48%
    • 체인링크
    • 26,850
    • -0.11%
    • 샌드박스
    • 804
    • +3.4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