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복현 금감원장 “시장교란세력과 전쟁 선포…거취 걸고 추진”

입력 2023-05-23 10:53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23일 ‘불공정거래 근절을 위한 유관기관 합동토론회’ 참석 후 기자들 만나
이 원장, 모두발언 이어 “주가조작 사전 적발 못 한 점 국민께 사과” 거듭 언급
“시장 교란 세력 엄정 대응, 금감원장 임명 배경과 관련…장기적 안목으로 집중”

▲이복현 금융감독원 원장이 23일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에서 열린 ‘불공정거래 근절을 위한 유관기관 합동토론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신태현 기자 holjjak@ (이투데이DB)
▲이복현 금융감독원 원장이 23일 서울 여의도 한국거래소에서 열린 ‘불공정거래 근절을 위한 유관기관 합동토론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신태현 기자 holjjak@ (이투데이DB)
이복현<사진> 금융감독원장이 시장교란세력과의 전쟁을 선포했다. 금감원장 ‘직(職)’까지 내걸 정도의 책임감을 갖고 있다는 것이다.

이 원장은 23일 한국거래소 컨퍼런스홀에서 열린 ‘불공정거래 근절을 위한 유관기관 합동토론회’에 참석 후 기자들과 만나 “오늘 모이게 된 것은 검찰과 금융당국이 시장 교란 세력에 대한 전쟁을 선포한 거라고 봐도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토론회에는 김주현 금융위원장, 이 원장, 손병두 한국거래소 이사장, 양석조 남부지검장이 참석했다. 검찰과 금융당국 수장이 한 자리에 모인 것은 드문 만큼 이번 주가 조작 사태를 엄중히 다루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이 원장은 “조금 더 선제적이고 사전에 적발 내지는 처벌을 하지 못한 것에 대해서 국민께 사과 말씀 드리겠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 원장은 “코리아 디스카운트 해소와 관련해 자본시장 제도 개선 등과 관련된 여러가지를 노력하고 있는게 한 축이라면 시장 신뢰의 회복과 신뢰에 바탕을 둔 적극적인 시장 참여를 북돋는데는 시장 교란 세력에 대한 엄정한 대응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단순히 개별 건에 대한 대응이 아니라 장기적인 안목에서, 정책적인 관점에서 올 한 해를 불공정거래세력과의 전쟁에 집중한다고 얘기하는 기회로 삼고자 오늘 자리를 마련했다”고 덧붙였다.

특히 이 원장은 거취를 걸 정도로 책임감을 갖는다고 언급했다.

이 원장은 “제가 취임하게 된 주된 임명의 배경과 관련돼 임명권자께서도 이 부분(불공정거래 근절)을 정책적으로 강조하셨기 때문”이라며 “조금 과하게 말씀드리면 거의 거취를 걸다시피 한 그런 책임감을 갖고 이 부분에 대해서 올 한 해 중점 정책사항으로 추진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 원장은 조직개편, 인력 확충 등을 묻자 이달에 추가 발표 가능성이 있다고 답했다. 이 원장은 “여러 가지 금융위의 제도, 금감원의 운영과 조사 그리고 검찰의 수사, 거래소의 그룹 감시 시스템 등에 대해서 엄정한 의지뿐만 아니라 구체적인 내용을 많이 준비 중이고 그 얼개를 오늘 말씀을 드렸다”며 “아마 이번 달이 지나기 전에 구체적인 방안을 발표할 기회를 가질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범죄도시4’ 이번에도 싹 쓸어버릴까?…범죄도시 역대 시리즈 정리 [인포그래픽]
  • 직장 상사·후배와의 점심, 누가 계산 해야 할까? [그래픽뉴스]
  • 동네 빵집의 기적?…"성심당은 사랑입니다" [이슈크래커]
  • 망고빙수=10만 원…호텔 망빙 가격 또 올랐다
  • ‘눈물의 여왕’ 속 등장한 세포치료제, 고형암 환자 치료에도 희망될까
  • “임영웅 콘서트 VIP 연석 잡은 썰 푼다” 효녀 박보영의 생생 후기
  • 꽁냥이 챌린지 열풍…“꽁꽁 얼어붙은 한강 위로 고양이가 걸어다닙니다”
  • 올림픽 목표 금메달 10개→7개 →5개…뚝뚝 떨어지는 이유는 [이슈크래커]
  • 오늘의 상승종목

  • 04.1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4,953,000
    • +1.25%
    • 이더리움
    • 4,610,000
    • +2.65%
    • 비트코인 캐시
    • 741,000
    • +3.71%
    • 리플
    • 769
    • +1.59%
    • 솔라나
    • 219,600
    • +4.97%
    • 에이다
    • 730
    • +3.25%
    • 이오스
    • 1,199
    • +1.96%
    • 트론
    • 161
    • -0.62%
    • 스텔라루멘
    • 167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2,300
    • +3.81%
    • 체인링크
    • 21,790
    • +3.42%
    • 샌드박스
    • 702
    • +4.7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