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상수 ‘우리의 하루’ 칸 감독주간 초청…연인 김민희 동행할까

입력 2023-04-19 08:49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홍상수 감독(왼쪽), 배우 김민희 (뉴시스)
▲홍상수 감독(왼쪽), 배우 김민희 (뉴시스)
홍상수 감독의 신작이자 30번째 영화 ‘우리의 하루’가 제76회 칸국제영화제 칸 감독주간(55th edition of the Directors‘ Fortnight)에 공식 초청됐다.

칸 국제영화제 감독주간 집행위원회 측은 18일(현지시간) 홍상수 감독의 30번째 장편 ‘우리의 하루’가 제76회 칸 영화제 감독주간의 마지막을 장식한다고 발표했다.

감독주간은 프랑스 감독협회가 차별화된 영화들을 소개하기 위해 1969년 설립한 부문이다. 진보적이며 혁신적인 관점에서 작품들을 선정해 소개한다.

줄리앙 레지 집행 위원장은 “‘우리의 하루’는 삶의 온갖 즐거움을 자연스럽게 다룬 영화다. 김민희가 어떻게 여배우가 되었는지 이야기하는 모습이 아름다웠다. 홍 감독은 두 인물 간의 평행 편집을 통해 명료함을 보여줬고, 이는 매우 겸손한 방식”이라며 초청 이유를 설명했다.

홍 감독이 칸 영화제 초청을 받은 건 이번이 12번째다. 일찍이 홍 감독은 지난 1998년 ‘강원도의 힘’을 시작으로 ‘클레어의 카메라’ ‘당신 얼굴 앞에서’ ‘다른 나라에서’ 등을 통해 칸의 레드카펫을 밟은 바 있다.

앞서 2월 홍상수 감독은 장편 ‘물안에서’로 베를린영화제의 초청을 받아 연인 김민희와 함께 참석했다. 올해 칸 레드카펫에도 연인 김민희와 함께 설지 주목된다.

한편 올해 제76회 칸 국제영화제에는 ‘우리의 하루’ 외에도 김지운 감독, 송강호 주연의 ‘거미집’이 비경쟁 부문에, 송중기 주연 영화 ‘화란’이 주목할 만한 시선 부문에 이름을 올렸다. 또 최근 정유미, 이선균 주연의 영화 ‘잠’이 감독의 첫 번째 혹은 두 번째 작품을 선보이는 비평가주간에 초청되기도 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의도4PM' 구독하고 스타벅스 커피 받자!…유튜브 구독 이벤트
  • “한국만 빼고 다 알아”…저출산, ‘돈’ 때문이 아니다? [이슈크래커]
  • 삼일절 연휴 시작…천정부지로 치솟는 기름값에 저렴한 주유소 어디?
  • 음원성적도 다디단 ‘밤양갱’…라이즈도 투어스도 ‘이지 이스닝’ [요즘, 이거]
  • “또 나만 못 샀어”…‘1억 간다’는 비트코인, 지금이라도 살까요? [이슈크래커]
  • 까닥 잘못하면 ‘본선 진출 실패’…황선홍 ‘겸직’ 신의 한 수? 악수? [이슈크래커]
  • [찐코노미] 리튬 바닥 신호 나온다…2차전지 주목할 분야는 '이것'
  • “3일 동안 행복했다”...20억 로또, 101만 명 몰린 '디퍼아' 당첨자 발표에 ‘희비’
  • 오늘의 상승종목

  • 02.2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7,237,000
    • +3.81%
    • 이더리움
    • 4,789,000
    • +4.4%
    • 비트코인 캐시
    • 434,700
    • +5.28%
    • 리플
    • 855
    • +8.09%
    • 솔라나
    • 184,400
    • +18.13%
    • 에이다
    • 953
    • +10.43%
    • 이오스
    • 1,242
    • +9.04%
    • 트론
    • 198
    • -0.5%
    • 스텔라루멘
    • 177
    • +5.9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6,800
    • +3.36%
    • 체인링크
    • 27,840
    • +5.26%
    • 샌드박스
    • 840
    • +11.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