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닭가슴살도 비건으로”…인테이크, ‘이노센트 식물성 닭가슴살 큐브’ 출시

입력 2023-02-15 17:24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사진제공=인테이크)
(사진제공=인테이크)

푸드테크 기업 인테이크(INTAKE)가 100% 식물성 단백질로 꽉 채워 영양은 물론 맛과 식감, 섭취와 조리의 편의성까지 밸런스를 갖춘 ‘이노센트 식물성 닭가슴살 큐브 2종(오리지널, 청양)’을 출시했다고 15일 밝혔다.

인테이크의 대체 단백질 브랜드 ‘이노센트(INNOCENT)’는 누구나 쉽고 맛있게 비건을 즐길 수 있도록 연구하는 브랜드로, 이노센트만의 특별한 기술과 공정을 적용한 대체육·대체란·대체유 등 다양한 카테고리의 100% 식물성 제품들을 활발히 선보이고 있다.

‘이노센트 식물성 닭가슴살 큐브’는 육류나 계란 등 식품으로 섭취하는 단백질을 100% 식물성으로 더욱 건강하게 채울 수 있다는 점이 가장 큰 특징이다. 보통 단백질은 식물성과 동물성을 함께 섭취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알려져 있는데, 동물성 단백질에는 콜레스테롤과 포화지방산의 함량이 높아 건강 적신호가 염려되기 때문이다. 따라서 건강한 단백질 식단을 위해 식물성 단백질의 섭취 비율을 높게 유지하는 것이 좋다.

‘이노센트 식물성 닭가슴살 큐브’는 체내에서는 생체 반응으로 생성될 수 없어 반드시 식품을 통해 섭취해야 하는 필수 아미노산 8종을 포함해 아미노산 10종을 추가로 배합해 총 18종의 아미노산을 균형 있게 함유한 완전 단백 식품이다. 1회 제공량(100g)당 오리지널 제품은 식물성 단백질 22g을, 청양 제품은 식물성 단백질 23g을 함유해 하루 1개 섭취만으로 성인의 1일 단백질 섭취 권장량의 약 40%를 충족할 수 있다.

특히 단백질은 간편하게 보충하면서 콜레스테롤과 트랜스지방 함량은 0mg으로 낮춰 더욱 안심할 수 있다.

건강과 영양은 물론 식감과 맛의 완성도도 높였다. 오븐 스팀 공법으로 노릇하게 구워 내 닭가슴살 특유의 퍽퍽함 없이 촉촉하고 부드러운 식감을 구현했다. 양파와 마늘 등 야채를 더해 맛과 식감을 더하고, 후추와 정제소금 등을 활용해 직접 연구·개발한 레시피로 감칠맛을 살려 평소 식물성 단백질을 섭취하기 위해 먹는 단백질 파우더나 콩, 두부, 견과류와 같은 식품보다 더욱 맛있게 즐길 수 있다.

오리지널 제품은 촉촉한 닭가슴살을 담백하게 즐길 수 있으며, 청양 제품은 청양고추의 알싸하고 깔끔한 맛으로 한국인들이 선호하는 매운맛도 살렸다. 조리와 섭취의 편의성도 고려했다. 스탠딩 파우치 포장으로 보관과 휴대가 편리하며, 한입에 먹기 좋은 큐브 형태로 선보여 조리 과정의 번거로움 없이 언제 어디서나 간편하고 깔끔하게 섭취할 수 있다.

한녹엽 인테이크 대표는 “전 세계적으로 식물성 단백질을 비롯한 대체 단백질 시장이 급성장하고 있으며, 국내에서도 동물성 단백질보다 양질의 식물성 단백질을 통해 건강한 단백질 식단을 실천하려는 소비자들이 느는 추세”라며 “단백질 보충이 꼭 필요한 성장기 아이들과 노년기 성인부터 비건 식단을 추구하는 채식주의자에게 큰 호응을 얻을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의도4PM' 구독하고 스타벅스 커피 받자!…유튜브 구독 이벤트
  • ‘긴급 속보’ 류현진 한화 컴백…또다시 외쳐보는 “올해는 다르다” [요즘, 이거]
  • “암 수술이요? 기다리세요”...의사가 병원을 떠나자 벌어진 일들 [이슈크래커]
  • 기혼남녀 20.2% ‘각방’ 쓴다...이유는? [그래픽뉴스]
  • 단독 미국 3대 스페셜티 '인텔리젠시아' 23일 국내 상륙...글로벌 1호 매장
  • “병원 떠나겠다” 한 마디면 의사들 백전백승?…이번엔 다를까 [이슈크래커]
  • 단독 SK하이닉스 사칭해 전환사채 판매 사기… 회사 측 "각별한 주의 당부"
  • 초전도체의 부활?…다시 들썩이는 테마주, 투자해도 괜찮나요 [이슈크래커]
  • 오늘의 상승종목

  • 02.2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1,664,000
    • -0.18%
    • 이더리움
    • 4,077,000
    • +1.37%
    • 비트코인 캐시
    • 362,900
    • -2.08%
    • 리플
    • 754
    • -3.95%
    • 솔라나
    • 144,700
    • -4.43%
    • 에이다
    • 826
    • -5.28%
    • 이오스
    • 1,059
    • -3.55%
    • 트론
    • 194
    • +2.65%
    • 스텔라루멘
    • 159
    • -4.2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2,700
    • -4.47%
    • 체인링크
    • 25,760
    • -4.31%
    • 샌드박스
    • 684
    • -4.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