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발 저린' 장제원…"차기 지도부서 어떤 임명직도 안 맡겠다"

입력 2023-02-02 10:34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1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의원총회에 장제원의원과 김기현의원이 앉아 있다. 신태현 기자 holjjak@ (이투데이DB)
▲1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의원총회에 장제원의원과 김기현의원이 앉아 있다. 신태현 기자 holjjak@ (이투데이DB)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은 2일 "차기 당 지도부에서는 어떠한 임명직 당직도 맡지 않겠다"고 밝혔다.

대표 후보인 김기현 의원이 장 의원을 사무총장으로 내정했다는 논란이 불거지자 직접 등판한 것이다. 김 의원도 이런 논란에 대해 "누구도 사전에 당직이나 직책을 내정한 바 없다"며 거듭 부인하고 있다.

장 의원은 전당대회 당 대표 후보자 등록 첫날인 이날 오전 SNS에 글을 올려 "이어 "전당대회 국면에 마타도어가 난무하는 등 걱정스러운 일들이 벌어지고 있다. 특히, 일부 후보 측에서 장제원 사무총장 설을 퍼뜨리며 정치적 음해를 가하고 있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이어 "심지어 자신들의 정치적 이익을 위해 저를 대통령의 뜻까지 왜곡하는 사람으로 낙인찍으려 하고 있다"며 "당 대표 경선에 거짓을 말하지 않았으면 한다. 경선이 좀 더 맑아졌으면 좋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정치를 하면서 단 한 번도 자리를 탐하거나 자리를 놓고 거래한 적이 없다. 대통령께서 정계 입문한 이후 지금까지 단 한 뼘도 대통령 뜻에 어긋나거나 대통령 뜻이 아닌 행동을 한 적이 없다"며 "오로지 윤석열 대통령의 성공을 위해 해야 할 일이 무엇인지만을 생각하고 판단하며 처신해 왔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고 적었다.

장 의원은 "정치인 윤석열의 첫 비서실장을 지낸 사람으로서 숙명적으로 머물러야 할 곳이 있다고 생각한다. 윤 정부 5년 동안 장제원의 개인 정치는 없을 것"이라며 "사심 없이 윤석열 대통령의 성공을 위해 헌신하겠다"고 다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청약 개미’들 준비하라 …두산로보틱스, 1주라도 더 받으려면?
  • 최강야구 드래프트 현장…끝내 불리지 않은 원성준
  • ‘답안지 파쇄’ 10만원 주더니…자녀엔 40억 수당 준 산업인력공단
  •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개막…한국 선수 주요 경기 일정은?
  • 3000억원 빼돌린 ‘단 1명’… PF대출 점검 한 번도 없었다
  • 황선홍과 클린스만, 한국 축구의 미래는 어디에
  • '나는 솔로' 16기 영자X영숙, 동시 상철 선택…옥순바라기 광수는?
  • 트와이스 나연, 母 6억 빚투 재판 승소…JYP “추측성 글 법적 대응”
  • 오늘의 상승종목

  • 09.2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6,016,000
    • -1.22%
    • 이더리움
    • 2,147,000
    • -1.78%
    • 비트코인 캐시
    • 281,000
    • -3.6%
    • 리플
    • 686.7
    • -1.6%
    • 솔라나
    • 26,470
    • -3.04%
    • 에이다
    • 333.4
    • -1.51%
    • 이오스
    • 777.3
    • -0.61%
    • 트론
    • 112.4
    • -1.14%
    • 스텔라루멘
    • 153.3
    • -2.79%
    • 비트코인에스브이
    • 41,890
    • -1.13%
    • 체인링크
    • 9,085
    • -2.42%
    • 샌드박스
    • 396.2
    • -1.8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