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新빙속여제' 김민선, 월드컵 500m 3회 연속 우승…36초대 진입

입력 2022-12-10 10:49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 ‘신(新) 빙속여제’로 올라선 김민선(23·의정부시청)이 스피드스케이팅 월드컵에서 3회 연속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뉴시스)
▲ ‘신(新) 빙속여제’로 올라선 김민선(23·의정부시청)이 스피드스케이팅 월드컵에서 3회 연속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뉴시스)

‘신(新) 빙속여제’로 올라선 김민선(23·의정부시청)이 스피드스케이팅 월드컵에서 3회 연속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김민선은 10일(한국시간) 캐나다 캘거리 올림픽 오벌에서 열린 2022-2023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스피드스케이팅 월드컵 3차 대회 여자 500m 디비전A(1부리그)에서 36초972로 개인 최고 기록을 세우며 금메달을 차지했다.

8조 아웃코스에서 레이스를 시작한 김민선은 첫 100m 구간은 전체 4위 기록인 10초46으로 통과했다. 이후 엄청난 폭발력으로 스피드를 끌어올리며 2위인 버네사 헤어초크(37초261·오스트리아)를 제치고 우승을 차지했다.

김민선은 월드컵 1, 2차 대회에 이어 이번 대회에서도 금빛 질주를 이어가며 월드컵 3회 연속 우승을 이뤄냈다. 지난달에 열린 ISU 4대륙선수권대회까지 포함하면 ISU 국제대회 4회 연속 우승 기록이다.

이날 김민선이 세운 36초대 기록도 의미가 있다. 김민선은 이번 대회에서 유일하게 36초대 기록을 세웠고, 지난해 12월 캘거리에서 기록한 개인 최고 기록(37초200)을 0.228초나 단축했다. 여자 500m 세계 신기록은 우리나라 이상화 선수가 2013년에 세운 36초36이다.

이날 김민선은 월드컵 포인트 60점을 추가해 총점 180점으로 세계랭킹 1위 자리를 굳건하게 지켰다.

김민선은 대한빙상경기연맹을 통해 “금메달과 더불어 대회 신기록을 세워 뿌듯하다”며 “4차 월드컵에서도 체력 관리를 잘해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밝혔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손실보상 때문에 안했다?”…코로나19로 자영업자 폐업 오히려 감소
  • '진술 거부' 이재명 "천화동인 1호와 관련 無"…유동규와도 선 그어
  • 대통령실 “MB, 건강 회복하면 중동특사 검토”
  • 손흥민, “이런 골 필요했다” 멀티골로 찾은 자신감…평점 9.1 MOTM 선정
  • '일타 스캔들' 전도연X정경호, 무서운 상승세…5회 만에 시청률 10% 눈앞
  • 이재용 직접 뛰는 네트워크사업…삼성전자, 에릭슨 출신 임원 2명 영입
  • 임성재 PGA 파머스 인슈어런스 오픈 공동 4위… 시즌 최고성적
  • “뉴진스 노트북 체험”… LG전자, 성수동에 팝업스토어 ‘그램 스타일 랩’ 연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9,228,000
    • +0.86%
    • 이더리움
    • 2,008,000
    • +0%
    • 비트코인 캐시
    • 171,100
    • +0.82%
    • 리플
    • 516.8
    • -0.17%
    • 솔라나
    • 30,340
    • -1.75%
    • 에이다
    • 486.4
    • -1.72%
    • 이오스
    • 1,391
    • +0%
    • 트론
    • 79.76
    • +0.63%
    • 스텔라루멘
    • 117
    • -0.68%
    • 비트코인에스브이
    • 55,300
    • -0.09%
    • 체인링크
    • 9,270
    • +0.11%
    • 샌드박스
    • 932.5
    • -2.8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