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혁신 스타트업 6곳과 상생 협력

입력 2022-12-07 13:05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자료제공=현대건설)
(자료제공=현대건설)

현대건설이 서울산업진흥원과 함께 개최한 ‘2022 현대건설x서울 스타트업 오픈 이노베이션’ 공모전에서 혁신 스타트업 6개사를 선발해 상생 협력을 본격 추진한다고 7일 밝혔다.

해당 공모전은 우수한 혁신기술 및 아이디어를 가진 유망 스타트업을 발굴해 현대건설과 스타트업간 파트너십을 맺기 위해 마련됐다. 건설 산업 내 동반성장 생태계를 조성하기 위한 오픈 이노베이션(개방형 기술혁신) 프로그램으로, 지난 9월 16일부터 10월 7일까지 3주간 신청받았다.

이번 공모전의 6개의 모집 분야(△스마트 건설기술 △스마트 안전 △ICT 융복합 △신사업 △현업 Needs 해결 △기타)에 총 126개의 스타트업이 접수했으며 서류심사, 대면심사, PoC 사업계획 수립 등의 공정한 심사 과정을 통해 스마트 건설기술 분야 2곳, 스마트 안전 분야 1곳, ICT 융복합 분야 1곳, 신사업 분야 1곳 등 총 6개 스타트업이 최종 선발됐다.

선발된 6개 스타트업은 AI 영상분석을 통한 시설물 안전진단 솔루션, 빛을 이용한 유해가스 감지 시스템, 실시간 근로자 위치 인식 솔루션, 탄소 중립을 위한 이산화탄소 자원화 시스템, AI 기반 스마트팜 솔루션, 특정 방향과 장소에만 소리를 전달할 수 있는 스마트 스피커 등 4차산업 혁신 기술과 서비스를 보유한 기업들이다.

이들은 연말 안으로 현대건설과 PoC 프로그램 사업 협약 체결 후 내년 1월부터 현대건설의 현업부서와 함께 약 5개월간의 PoC 사업을 공동으로 진행한다. 기술 아이디어 및 현장 적용성이 입증되면 현업 확대 적용, 신기술과 신상품 개발, 사업화 기회 등을 받는다.

현대건설은 PoC 프로그램 운영과 더불어 선발된 스타트업들의 육성 및 홍보를 위해 서울산업진흥원과 함께 △사업화 기회 제공 △사업화 지원금 지원 △사무공간 지원 △투자기회 제공 등 각종 혜택을 제공할 계획이며, 내년 상반기 중에는 성과 공유 행사도 진행한다.

한편, 현대건설은 지난 2019년부터 스마트 건설기술 도입 및 확산, 신사업 진출기회 확보 등을 위해 유망 스타트업들을 지속해서 발굴해 왔다. 지난 2020년 1월 ‘AI기반 공동주택 3D 자동설계 시스템’ 업체인 텐일레븐에 지분 투자를 진행한 바 있으며, 올해 상반기에는 현대건설 현업부서와 스타트업간 협업 프로젝트를 진행해 딥인스펙션, 오아시스비즈니스 등 4개 스타트업과 PoC를 진행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피지컬: 100’ 최고의 몸을 찾는 극강 서바이벌…왜 내가 떨리죠?
  • “난방비 부담에 목욕탕 가요”…업주는 한달만에 500만원 ‘폭탄’
  • 레깅스만 고집하는 남자, ‘지옥법정’ 섰다…동생 “찢어버리고 싶어” 토로
  • 쌈디, ‘사기·협박 징역’ 유튜버와 술자리서 포착
  • 관저 이전 ‘천공 개입’ 논란…진중권 “전화 위치 추적하면 될 일”
  • 구미 친모, ‘아이 바꿔치기’ 무죄 판결…사라진 아이는 어디로?
  • 검찰, ‘윤석열 찍어내기’ 의혹 이성윤‧박은정 사건 공수처 이첩
  • 한국 ‘노 마스크’ 쉽지 않은 이유는…NYT “이미 습관”
  • 오늘의 상승종목

  • 02.0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9,437,000
    • -0.21%
    • 이더리움
    • 2,094,000
    • +1.31%
    • 비트코인 캐시
    • 173,200
    • -0.8%
    • 리플
    • 517.9
    • +0.56%
    • 솔라나
    • 30,940
    • +0.59%
    • 에이다
    • 504.9
    • +0.02%
    • 이오스
    • 1,394
    • +1.31%
    • 트론
    • 80.84
    • +0.32%
    • 스텔라루멘
    • 117.4
    • +0.51%
    • 비트코인에스브이
    • 54,950
    • +0.83%
    • 체인링크
    • 9,080
    • +0.33%
    • 샌드박스
    • 960.4
    • +0.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