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증시, 혼조세...연준 긴축 우려 영향

입력 2022-12-06 17:27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간밤 뉴욕증시 하락 마감 영향...연준 내년 긴축 기조 우려
호주, 기준금리 0.25%p 인상...올해 들어 8회 연속

▲중국증시 상하이종합지수 최근 5거래일간 추이. 6일 종가 3212.53. 출처 마켓워치
▲중국증시 상하이종합지수 최근 5거래일간 추이. 6일 종가 3212.53. 출처 마켓워치

아시아증시가 6일(현지시간) 혼조세를 나타냈다. 중국의 '제로 코로나' 규제 완화라는 호재가 이어지는 가운데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긴축 기조가 내년에도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투자 심리를 위축시켰다.

일본증시 닛케이225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65.47포인트(0.24%) 상승한 2만7885.87에, 토픽스지수는 2.32포인트(0.12%) 오른 1950.22에 마감했다.

중국증시 상하이종합지수는 0.72포인트(0.02%) 오른 3212.53에 장을 마쳤다. 대만 가권지수는 251.86포인트(1.68%) 떨어진 1만4728.88을 나타냈다. 홍콩증시 항셍지수는 126.00포인트(0.65%) 내린 1만9392.29에 마감했다.

싱가포르 ST지수는 오후 4시 50분 현재 17.96포인트(0.55%) 밀린 3249.58에, 인도증시 센섹스지수는 284.48포인트(0.45%) 떨어진 6만2550.12에 거래되고 있다.

일본증시는 달러 강세 영향으로 엔화 가치가 하락한 영향으로 전날 하락했던 자동차 등 수출주가 강세를 보이면서 오름세로 거래를 마감했다. 여기에 중국의 '제로 코로나' 정책 규제 완화로 인한 경제 활도 재개 기대감도 호재로 작용했다.

홍콩 증시는 전날 베이징 내 규제 완화 소식으로 큰 폭으로 오른 데 대한 차익 실현 매도 영향으로 하락세를 보였다.

아시아 증시 전반에는 연준이 내년 2월에도 기준금리를 0.5%포인트(p) 올리며 긴축 기조를 이어갈 수 있다는 우려가 이어졌다.

연준의 긴축 기조에도 임금 상승에 이어지는 가운데 전날 발표된 11월 미국 공급관리협회(ISM) 비제조업(서비스업) 구매관리자지수(PMI)가 예상(53.3)을 웃도는 56.5를 기록했기 때문이다. 간밤 뉴욕증시 3대 지수가 1% 넘게 하락한 것도 부담으로 이어졌다.

한편 호주중앙은행은 0.25%p 금리 인상을 단행했다. 올해 들어 8회 연속 금리 인상으로 시장 전망에 부합한 결정이다. 이로써 호주의 기준금리는 3.1%로 올라서게 됐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이재명-검찰, 조사 하루 앞두고도 '출석 시간' 기싸움
  • “포기를 모르는 남자”…슬램덩크 인기에 유통가 때아닌 특수
  • 서류 위조해 美 고교 입학한 29세 한인 여성…대체 왜?
  • “메로나·월드콘, 1200원”…빙그레 이어 롯데제과도 아이스크림 가격 인상
  • 1020女 ‘더 퍼스트 슬램덩크’ 푹 빠졌다...관람비율 3배 ‘쑥’
  • 단독 野, 은행권 ‘햇살론 출연’ 법으로 강제한다…‘횡재세’ 본격화
  • 블랙핑크 사진사 자처한 마크롱 대통령, 프랑스 국민들 자극…시위 확산 도화선
  • 중국도 난방 대란…살인적 추위에 난방 가스까지 끊겨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8,984,000
    • +0.14%
    • 이더리움
    • 2,008,000
    • -0.35%
    • 비트코인 캐시
    • 169,600
    • +0.41%
    • 리플
    • 517.9
    • +0.41%
    • 솔라나
    • 30,700
    • +0.23%
    • 에이다
    • 488
    • +2.13%
    • 이오스
    • 1,395
    • +1.97%
    • 트론
    • 79.8
    • +2.85%
    • 스텔라루멘
    • 116.3
    • +0.69%
    • 비트코인에스브이
    • 55,150
    • +1.01%
    • 체인링크
    • 9,280
    • +3.22%
    • 샌드박스
    • 932.9
    • +0.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