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의겸 "한동훈, 돈으로 입 틀어막겠다는 것…당당히 응하겠다"

입력 2022-12-06 15:31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원회의 경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통화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원회의 경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통화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더불어민주당 김의겸 의원은 6일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자신에게 10억 원 규모의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제기한 것을 두고 "형사처벌은 물론이고 돈으로 입을 틀어막겠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이날 자신의 SNS에 글을 올려 "10억 원 소송은 윤석열 대통령과 한 장관에 대한 어떤 의혹 제기도 용납하지 않겠다는 뜻"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법대로 해보자'고 하는 것이니 저도 법에 따라 당당하게 응하겠다"면서도 "현직 법무부 장관이 이런 법적 다툼을 벌이는 게 맞는 건지 한 번 되돌아보기 바란다"고 회유했다.

이어 "법무부 장관은 검사 인사권을 쥐고 있고 검사는 경찰 수사를 지휘한다"며 "경찰이 법무부 장관의 눈치를 보지 않을 수 없다. 법원에도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자리"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억울한 일을 당했다 하더라도 과거의 법무부 장관들이 좀체 소송까지 가지 않았던 건 이런 이유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국정감사 때 한 장관은 제 질의에 버럭 화를 내며 '뭘 걸겠냐'고 다그쳤다"며 "결국 10억 원을 걸라는 뜻이었나 보다"며 "'술자리에 참석한 적 있는가'라는 질문이 왜 명예훼손이 되는지 모르겠다"고 의문을 제기했다.

이어 "설사 훼손이 됐다 하더라도 10억 원 짜리나 되는지는 더더욱 모르겠다"며 "앞으로는 아무리 궁금한 일이 있더라도 10억 원이 없다면 절대로 물어봐서는 안 되겠다"고 꼬집었다.

이날 오전 한 장관은 자신의 '청담동 술자리 의혹'을 제기한 김 의원과 유튜브 매체 시민언론 '더탐사' 취재진, 의혹의 최초 제보자로 알려진 A씨 등을 상대로 10억 원의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소를 제기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왜 재밌기까지 하세요?…‘야신’ 김성근, 이제는 ‘예능신’
  • “주도권을 잡아라” AI 무한경쟁 시대…구글 ‘바드’ vs MS ‘빙’ 비교해봤더니
  • ‘이모 교수’ 김남국, 이번엔 ‘오스트리아’를 ‘호주’로 혼동
  • “400만 봅니다”…‘더 퍼스트 슬램덩크’ 배급담당자는 여전히 자신 있다
  • 뉴진스 그램, 6분 만에 완판 후 ‘되팔이’ 성행…웃돈만 200만 원
  • 한동훈 “민주당, 청담동 술자리 의혹 사과해야” [영상]
  • "이자 무서워요" 지난달 가계대출 8조 '↓'…주담대 통계 이래 첫 감소
  • 송혜교, 임지연 머리채 잡았다…‘더 글로리’ 파트2 포스터·예고편 공개
  • 오늘의 상승종목

  • 02.0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8,993,000
    • -1.59%
    • 이더리움
    • 2,085,000
    • -1.88%
    • 비트코인 캐시
    • 166,800
    • -2.4%
    • 리플
    • 501.9
    • -1.32%
    • 솔라나
    • 29,090
    • -3.03%
    • 에이다
    • 493.4
    • -2.2%
    • 이오스
    • 1,366
    • -2.84%
    • 트론
    • 83.2
    • -0.44%
    • 스텔라루멘
    • 114.6
    • -1.55%
    • 비트코인에스브이
    • 54,100
    • -1.46%
    • 체인링크
    • 9,735
    • +6.74%
    • 샌드박스
    • 1,033
    • -8.7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