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 마약구매·도박중독 급증…여가부, 유해정보 점검 강화

입력 2022-12-04 14:03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이미지투데이)
(이미지투데이)

최근 인터넷을 통해 청소년 마약류 구입과 불법 도박 범죄가 늘어나면서 여성가족부가 올해 11월까지 온라인 청소년 유해정보 79만여 건을 단속한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가족부는 ‘청소년 유해 매체 점검단’을 통해 마약류·불법 인터넷 도박·불법금융, 음란·성매매·자살유발 정보 등 불법정보를 점검해 올해 11월까지 79만885건에 대해 삭제를 요청했다고 4일 밝혔다.

여가부는 지난해 6월부터 청소년 유해 매체 점검단에 상시 인력 100명을 투입해 청소년 유해정보를 점검하고 있다. 점검단은 청소년 유해물건으로 지정된 성기구류의 유통과 홍보, 청소년 대상 술·담배 대리구매 정보, 청소년 유해업소 구인 등에 대한 점검도 진행 중이다.

지난해에는 채팅앱, SNS, 인터넷 방송 등에 게재된 30만6769건의 정보 삭제를 요청했다. 올해는 지난해보다 점검 실적이 2.6배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여가부는 온라인 플랫폼 사업자와 협력해 삭제·차단 및 성인인증, 청소년 유해표시 등 조치를 하도록 요청하고, 명백한 법 위반 사항에 대해서는 방송통신심의위원회 등 관계기관 및 경찰에 삭제·고발조치를 하고 있다.

이를 위해 여가부는 10월 메타·트위터 등 SNS, 유튜브·아프리카티비 등 인터넷방송 서비스 사업자들과 회의를 열고 청소년 보호를 위한 사업자의 자율적 보호조치를 강화하기로 했다.

아울러 이기순 여가부 차관은 이달 5일 청소년 유해정보 점검을 수행하고 있는 청소년매체환경보호센터를 찾아 청소년 유해정보 실태를 파악할 예정이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이재명-검찰, 조사 하루 앞두고도 '출석 시간' 기싸움
  • “포기를 모르는 남자”…슬램덩크 인기에 유통가 때아닌 특수
  • 서류 위조해 美 고교 입학한 29세 한인 여성…대체 왜?
  • “메로나·월드콘, 1200원”…빙그레 이어 롯데제과도 아이스크림 가격 인상
  • 1020女 ‘더 퍼스트 슬램덩크’ 푹 빠졌다...관람비율 3배 ‘쑥’
  • 단독 野, 은행권 ‘햇살론 출연’ 법으로 강제한다…‘횡재세’ 본격화
  • 블랙핑크 사진사 자처한 마크롱 대통령, 프랑스 국민들 자극…시위 확산 도화선
  • 중국도 난방 대란…살인적 추위에 난방 가스까지 끊겨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8,984,000
    • +0.14%
    • 이더리움
    • 2,008,000
    • -0.35%
    • 비트코인 캐시
    • 169,600
    • +0.41%
    • 리플
    • 517.9
    • +0.41%
    • 솔라나
    • 30,700
    • +0.23%
    • 에이다
    • 488
    • +2.13%
    • 이오스
    • 1,395
    • +1.97%
    • 트론
    • 79.8
    • +2.85%
    • 스텔라루멘
    • 116.3
    • +0.69%
    • 비트코인에스브이
    • 55,150
    • +1.01%
    • 체인링크
    • 9,280
    • +3.22%
    • 샌드박스
    • 932.9
    • +0.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