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5G 기술·서비스'로 연말 글로벌 시상식 석권

입력 2022-12-04 10:59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글로벌 텔레콤 어워드 2022’ 시상식 현장에서 양기석(왼쪽) SK텔레콤 매니저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SK텔레콤)
▲‘글로벌 텔레콤 어워드 2022’ 시상식 현장에서 양기석(왼쪽) SK텔레콤 매니저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SK텔레콤)

SK텔레콤이 수준 높은 5G 서비스와 첨단 인프라 기술로 올 연말 글로벌 어워드를 석권했다.

SK텔레콤은 영국 런던에서 개최된 ‘글로벌 텔레콤 어워드 2022’와 온라인 시상식으로 진행된 ‘리딩 라이트 어워드 2022’에서 각각 차세대 코어망 기술과 5G 서비스로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고 4일 밝혔다.

글로벌 ICT 연구기관 ‘인포마(Informa)’가 주관하는 ‘글로벌 텔레콤 어워드 2022’는 올해로 10회째를 맞은 ICT 분야 대표적인 시상식으로, 지난 2일(한국시간) 총 23개 부문에서 혁신 기업들을 선정했다.

SKT는 네트워크 가상화 기술을 선도한 기업에게 주어지는 ‘최우수 가상화 혁신(Ground-breaking Virtualization Initiative)’ 분야에서 수상했다. 시스템 경량화를 통해 초고속·대용량의 5G 서비스 제공에 적합한 코어망을 상용화하고, 패킷 가속 처리·경로 최적화·다중 흐름 제어 등 최신 기술들을 고도화한 사례로 주목받았다.

SKT와 에릭슨이 세게 최초로 상용화한 ‘베어메탈 기반 클라우드 네이티브’ 방식 코어망은 기존 물리기반 코어 대비 트래픽 처리 효율을 최대 50%까지 향상시켰고, 산업현장의 통신 장비 증설과 급격한 트래픽 증가 등에 빠르게 대응할 수 있다.

SKT는 이번 수상으로 ‘글로텔 텔레콤 어워드’에서 6년 연속 수상 행진을 이어갔다. 지난 6년 동안 5G 상용화 및 연구 개발 성과, VR 서비스, IoT 솔루션, 네트워크 가상화 기술 등으로 다양한 수상부문을 두루 섭렵하며 사업 역량을 인정받았다.

SKT는 세계적인 모바일 어워드인 ‘리딩 라이트 어워드 2022(Leading Lights Awards 2022)’에서도 ‘올해의 5G 서비스 사업자(5G Service Provider of the Year)’로 선정됐다.

‘리딩 라이트 어워드’는 세계적인 통신 분야 전문 매체 라이트리딩(Light Reading)이 매년 각 분야 최고의 통신사업자 및 서비스에 수여하는 상으로 올해는 3일(한국시간) 온라인으로 수상자를 선정·발표했다.

강종렬 ICT 인프라 담당은 “세계 통신기술을 선도하는 앞선 기술력으로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연구개발과 상용화 노력을 지속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원희룡 국토부 장관 “전세사기 가담 중개사 자격 취소…내달 대책 발표”
  • “손실보상 때문에 안했다?”…코로나19로 자영업자 폐업 오히려 감소
  • '진술 거부' 이재명 "천화동인 1호와 관련 無"…유동규와도 선 그어
  • 대통령실 “MB, 건강 회복하면 중동특사 검토”
  • 비욘세, 두바이 공연 후 성 소수자 반발 이유…1시간 개런티만 300억
  • 손흥민, “이런 골 필요했다” 멀티골로 찾은 자신감…평점 9.1 MOTM 선정
  • '일타 스캔들' 전도연X정경호, 무서운 상승세…5회 만에 시청률 10% 눈앞
  • 이재용 직접 뛰는 네트워크사업…삼성전자, 에릭슨 출신 임원 2명 영입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9,237,000
    • +0.86%
    • 이더리움
    • 2,009,000
    • -0.1%
    • 비트코인 캐시
    • 171,200
    • +0.71%
    • 리플
    • 516.5
    • -0.81%
    • 솔라나
    • 30,400
    • -1.87%
    • 에이다
    • 486.1
    • -1.62%
    • 이오스
    • 1,387
    • -0.79%
    • 트론
    • 79.83
    • +0.74%
    • 스텔라루멘
    • 116.7
    • -1.27%
    • 비트코인에스브이
    • 55,150
    • -0.45%
    • 체인링크
    • 9,225
    • -0.91%
    • 샌드박스
    • 929.4
    • -3.4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