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지하철 오늘(30일)부터 파업…전장연 시위 겹쳐 "출근길 혼잡 예상"

입력 2022-11-30 06:25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신태현 기자 holjjak@)
(신태현 기자 holjjak@)

서울교통공사 노동조합이 오늘(30일)부터 총파업에 돌입한다.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의 천막농성도 예정돼 있어 출·퇴근길 시민들의 불편이 가중될 것으로 보인다.

서울교통공사 노사는 전날인 29일 막판 협상에 나섰으나 이견을 좁히지 못하고 협상 결렬을 선언했다. 이에 노조는 2016년 이후 6년 만에 처음으로 총파업에 돌입하게 됐다.

앞서 서울교통공사는 재정난을 이유로 2026년까지 1500여 명을 감축하는 안을 내놨고, 노조는 감축안 철회와 안전인력 확충을 요구하며 맞서왔다.

막판 협상에서 공사 측은 올해 구조조정안 시행은 유보하고 기존 합의안인 장기 결원 충원·승무 인력 증원은 내년 상반기 시행하는 협상안을 제시했지만, 노조 측은 내부 논의 끝에 이를 거절했다.

서울교통공사 양대노조 연합교섭단은 이날 오전 10시 40분 서울시청 서편에서 출정식을 하고 총파업에 들어간다. 서울교통공사는 지하철 1∼8호선과 9호선 2·3단계(신논현∼중앙보훈병원)를 운영하고 있다.

다만 도시철도(지하철)가 관계 법령에 따른 필수공익사업장인 만큼 노사 간 필수유지업무 협정에 따라 필수인원을 제외하고 평일 약 9700명, 휴일 1만400여 명이 파업에 참여할 것으로 노조는 예상했다.

파업 기간 서울 지하철 노선별 운행률은 1호선의 경우 평일 대비 53.5%로 줄어든다. 2호선 본선은 72.9%, 3호선은 57.9%, 4호선은 56.4%, 5∼8호선은 79.8% 수준으로 떨어진다. 공휴일 예상 운행률은 절반 수준으로 줄어든다.

서울시는 대체 인력을 확보해 출근 시간대에 집중적으로 투입하고, 시내버스 배차 간격도 줄인다는 방침이다. 대체 교통수단도 투입한다. 출퇴근 시간대 시내버스 집중배차 시간을 30∼60분 연장하고 사람이 많이 몰리는 역사에는 전세버스를 배치해 운행한다.

하지만 낮 시간대 전동차 운행률은 평상시의 72% 수준, 퇴근 시간대에는 85%대에 그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총파업 첫날인 오늘(30일)은 서울 전역에 첫 한파경보가 내려진 데다, 전장연도 22일부터 진행된 '장애인권리예산 확보를 위한 천막 농성'을 4호선 삼각지역에서 이어가면서 출·퇴근길 열차 혼잡이 불가피하다.

한편, 서울교통공사와 일부 노선을 공유하는 코레일 노조도 다음 달 2일부터 총파업을 예고하고 있어 연말 교통대란 우려가 커지고 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드라마가 따로없네”…‘재벌집’ 방불케 한 SM 경영권 분쟁 스토리
  • ‘세기의 재앙’ 튀르키예 지진, 골든타임 얼마 남지 않았다
  • '아들 50억' 곽상도, 정치자금법만 유죄…“앞으로 변호사비 법원이 정할 건가” [영상]
  • “이다인, 최고의 며느리”…‘결혼 반대설’ 이후 전해진 이승기 母 극찬
  • 강의계획서에 등장한 기보배…서울대 수강신청 ‘광클’ 전쟁
  • ‘외국산’의 역습...휴대폰·자동차 수입 역대 최대
  • ‘서치2’ 여전한 테크스릴러...아쉬운 중량감
  • 곽상도 정치자금법만 유죄…法 “아들 50억, 뇌물‧대가성 불인정”
  • 오늘의 상승종목

  • 02.09 11:42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9,211,000
    • -0.63%
    • 이더리움
    • 2,100,000
    • -1.13%
    • 비트코인 캐시
    • 167,500
    • -2.33%
    • 리플
    • 505.5
    • -0.28%
    • 솔라나
    • 29,280
    • -3.14%
    • 에이다
    • 497.5
    • -1.33%
    • 이오스
    • 1,378
    • -2.48%
    • 트론
    • 85.09
    • +2%
    • 스텔라루멘
    • 115.7
    • -0.69%
    • 비트코인에스브이
    • 54,300
    • -1.18%
    • 체인링크
    • 9,175
    • +0.82%
    • 샌드박스
    • 1,063
    • -6.5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