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타르 월드컵] 메시가 아르헨 구했다

입력 2022-11-27 08:32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아르헨티나, 멕시코 2-0 완파 ‘기사회생’
사우디 꺾은 폴란드에 이어 C조 2위에

▲ 27일 오전(한국시간) 카타르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C조 2차전 아르헨티나와 멕시코 경기.아르헨 리오넬 메시가 후반 골을 넣은 뒤 환호하고 있다.  루사일(카타르)=연합뉴스
▲ 27일 오전(한국시간) 카타르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C조 2차전 아르헨티나와 멕시코 경기.아르헨 리오넬 메시가 후반 골을 넣은 뒤 환호하고 있다. 루사일(카타르)=연합뉴스

2022 카타르 월드컵 첫판에서 이변의 제물이 됐던 아르헨티나를 오넬 메시(파리 셍제르맹)의 ‘황금 왼발’이 구했다.

아르헨티나는 27일(한국시간) 카타르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조별리그 C조 2차전에서 후반 19분 터진 메시의 선제 결승 골을 앞세워 멕시코에 2-0으로 승리하며 기사회생했다.

사우디아라비아를 상대로 치른 1차전에서 메시의 페널티킥 선제골을 끝까지 지키지 못하고 1-2로 역전패해 벼랑 끝에 몰렸던 아르헨티나는 대회 첫 승전고를 울리며 폴란드에 이어 조 2위(승점 3·골득실 +1)로 올라섰다.

올해 35세로 이번 대회가 자신의 마지막 월드컵이 될 것이라 공언한 메시는 2경기 연속골을 넣고 팀 승리까지 이끌었다.

아르헨티나는 멕시코와 통산 4차례 월드컵 본선 맞대결에서 전승을 기록했다.

폴란드와 1차전 0-0 무승부에 이어 대회 첫 패배를 맛본 멕시코는 조 최하위(승점 1)로 내려앉았다.

▲레반도프스키가 26일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C조 2차전 사우디아라비아와의 경기에서 개인 첫 월드컵 본선 득점에 성공하자 폴란드 동료들이 달려와 기뻐하고 있다. 알라이얀(카타르) AP=연합뉴스
▲레반도프스키가 26일 카타르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C조 2차전 사우디아라비아와의 경기에서 개인 첫 월드컵 본선 득점에 성공하자 폴란드 동료들이 달려와 기뻐하고 있다. 알라이얀(카타르) AP=연합뉴스

이날 사우디아라비아에 2-0으로 승리한 폴란드가 선두(승점 4)에, 사우디아라비아는 아르헨티나에 골 득실에서 뒤진 3위(승점 3·골득실 -1)에 자리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드라마가 따로없네”…‘재벌집’ 방불케 한 SM 경영권 분쟁 스토리
  • ‘세기의 재앙’ 튀르키예 지진, 골든타임 얼마 남지 않았다
  • '아들 50억' 곽상도, 정치자금법만 유죄…“앞으로 변호사비 법원이 정할 건가” [영상]
  • “이다인, 최고의 며느리”…‘결혼 반대설’ 이후 전해진 이승기 母 극찬
  • 강의계획서에 등장한 기보배…서울대 수강신청 ‘광클’ 전쟁
  • ‘외국산’의 역습...휴대폰·자동차 수입 역대 최대
  • ‘서치2’ 여전한 테크스릴러...아쉬운 중량감
  • 곽상도 정치자금법만 유죄…法 “아들 50억, 뇌물‧대가성 불인정”
  • 오늘의 상승종목

  • 02.0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9,164,000
    • -0.33%
    • 이더리움
    • 2,100,000
    • +0.19%
    • 비트코인 캐시
    • 168,800
    • -1.06%
    • 리플
    • 506.5
    • +0.24%
    • 솔라나
    • 29,520
    • +0.58%
    • 에이다
    • 501.3
    • +1.17%
    • 이오스
    • 1,385
    • -0.79%
    • 트론
    • 84.82
    • +2.23%
    • 스텔라루멘
    • 115.8
    • +0.78%
    • 비트코인에스브이
    • 54,600
    • +0.09%
    • 체인링크
    • 9,070
    • +1.62%
    • 샌드박스
    • 1,081
    • +16.0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