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 살만, 중동붐 기대 남기고 '출국'…'20시간' 동안 '40조 원' 돈 보따리 풀어

입력 2022-11-17 21:08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윤석열 대통령이 17일 방한한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 겸 총리와 회담을 마친 뒤 환담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17일 방한한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 겸 총리와 회담을 마친 뒤 환담하고 있다. (연합뉴스)

사우디아라비아 실권자인 무함마드 빈 살만 왕세자가 17일 저녁 방한 일정을 마치고 한국을 떠났다. 빈 살만 왕세자가 한국에 머무른 시간은 채 24시간이 되지 않았다. 그럼에도 40조 원이 넘는 투자·개발·사업협력 보따리를 풀면서 강렬한 이미지를 남겼다.

정부 부처 등에 따르면 빈 살만 왕세자는 이날 오후 8시 30분께 서울공항을 통해 출국했다.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공항에서 환송했다. 빈 살만 왕세자는 다음 행선지인 일본으로 향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이날 0시 30분 입국 때는 한덕수 국무총리가 영접했다. 정상급 인사는 통상 외교부 장관이 영접하는데 서열 2위 국무총리가 영접하고, 지난주 사우디를 찾은 원 장관이 환송하며 성의를 보인 것이다. 그가 한국을 찾은 것은 2019년 6월 이후 3년 5개월 만이다.

이번에 한국에 머문 시간은 20시간가량이다.

윤석열 대통령은 빈 살만 왕세자를 한남동 대통령 관저에서 맞이해 회담과 오찬을 했다. 윤 대통령 부부가 열흘 전 입주한 대통령 관저의 첫 공식 손님으로 초청해 극진히 대접했다.

회담 일정은 확대회담(40분), 단독회담(40분), 오찬 회동(1시간 10분) 등으로 이어졌다. 이동 시간을 포함하면 약 3시간을 함께 했다.

윤 대통령과 빈 살만 왕세자는 에너지, 방위산업, 인프라·건설 분야에서 양국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또 '전략파트너십 위원회'를 신설하고 한·사우디 간 협력사업을 체계적이고 실질적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사우디는 원자력 발전, 방위산업 등에서도 한국과 협력을 희망하고 있어 '제2의 중동 특수'가 기대된다.

빈 살만 왕세자 방한을 계기로 한국 기업이 사우디 정부·기업·기관과 26개 프로젝트와 관련된 계약 및 업무협약(MOU)을 맺었다. 총 사업 규모가 300억 달러(40조 원)로 추산된다.

이날 오후 5시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빈 살만 왕세자와 주요 기업인 차담회에는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과 최태원 SK그룹 회장,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김동관 한화솔루션 부회장, 정기선 현대중공업그룹 사장, 이재현 CJ그룹 회장,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 이해욱 DL(옛 대림) 그룹 회장 등 국내 20대 그룹의 총수 8명이 참석했다.

1시간 30분 넘게 이뤄진 차담회에서는 총사업비 5000억 달러(약 670조 원) 규모의 네옴시티 사업을 중심으로 한 각종 협력 방안이 폭넓게 논의된 것으로 전해졌다.

네옴시티는 사우디 북서부 홍해 안에 170㎞에 달하는 직선 도시 '더 라인', 해상 산업단지 옥사곤, 산악 관광단지 트로제나 등을 건설하는 초대형 프로젝트다. 도시 인프라와 정보기술(IT), 에너지 등의 분야에서 광범위한 사업 기회가 열려 치열한 글로벌 수주전이 벌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2월 1일부터 오른다는 물가 총정리
  • 연진아, 나 지금 되게 신나…드디어 마스크 벗었거든!
  • ‘대선패배 대가’ 이재명 비판에…한동훈 “이겼으면 뭉갰을 건가” 발끈
  • 김기현, 안철수 ‘구멍 양말’ 견제…“흙수저인 나도 그런 양말 안 신는다”
  • 단독 ‘윤핵관' 장제원, 안철수 측에 '깜짝 전화'..."힘들다" 토로한 까닭
  • “선수가 원하는 코치=빅토르안 아니다”…최민정, 입장문 논란에 해명
  • 멜론 왕국 무너졌다…유튜브뮤직, 국내 음원 플랫폼 1위로
  • 혀 빼꼼하고 얼짱 각도…400장 셀카 남긴 흑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8,783,000
    • -0.58%
    • 이더리움
    • 1,979,000
    • -0.1%
    • 비트코인 캐시
    • 167,000
    • +0.91%
    • 리플
    • 504.1
    • +0.32%
    • 솔라나
    • 29,940
    • -1.71%
    • 에이다
    • 472.2
    • -1.07%
    • 이오스
    • 1,320
    • -1.71%
    • 트론
    • 78.03
    • +0.37%
    • 스텔라루멘
    • 113.4
    • -0.96%
    • 비트코인에스브이
    • 53,250
    • -0.84%
    • 체인링크
    • 8,720
    • -1.02%
    • 샌드박스
    • 906.4
    • -2.9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