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호 부총리, 에듀테크 의혹 극복 과제…수능·교육과정 등 현안 산적

입력 2022-11-07 12:09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7일 임명…3개월 만에 새 장관 맞는 교육부

▲이주호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가 국회 교육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주호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가 국회 교육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주호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임명되면서 이후 당면한 교육 현안을 어떻게 풀어갈지 관심이 쏠린다.

윤석열 정부의 세 번째 교육부 장관 후보 지명자면서 두 번째 장관으로 이 신임 부총리가 7일 임명됐다. 2013년 교육과학기술부장관직을 마친지 10년만의 복귀다. 교육부는 박순애 전 장관이 학제개편 논란 속에 지난 8월 8일 사퇴한 이후 3개월 만에 다시 새 장관을 맞이하게 됐다.

이 신임 부총리는 일단 오는 17일 진행되는 2023학년도 대학수학능력(수능) 시험 관리 등을 무사히 마쳐야 한다. 수능은 어떤 돌발상황이 나타날지 예측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수능을 앞두고 코로나19 확진세에 이태원 참사 충격까지 더해져 교육부의 역할이 중요한 시점이다.

이태원 참사 희생자 중 학생과 대학생, 교사가 포함돼있다는 점도 신임 부총리가 챙겨야 할 사안이다. 희생자 지원과 학생들의 심리상담 지원, 재발방지책 등을 조속히 추진키 위해선 교육부 수장의 역할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현재 진행 중인 2022개정교육과정 작업도 마무리하고 국가교육위원회 심의 및 의결을 기다려야 한다. 자율형사립고(자사고)와 국제고·외국어고등학교의 일반고 전환 여부 역시 연내 결정해야 하는 사안이다.

지방교육재정교부금 문제도 풀어가야 한다. 시·도 교육감들은 유아교육 강화와 맞춤형 교육, 중장기적인 교육환경 개선의 필요성을 들어 이를 반대하고 있다.

에듀테크 리스크를 풀어가야하는 것도 과제다. 이 신임 부총리는 학생 맞춤형 개별화 교육을 위해서는 에듀테크 및 AI(인공지능)를 활용한 교육이 필요하다고 주장해왔다.

그러나 최근 인사청문회에서는 에듀테크 업체와의 유착설에 대한 야당의 공격과 관련 자료 제출에는 소극적으로 대응했다. 관련 정책을 추진 시 특혜 시비가 다시 제기될 수도 있다는 우려도 나오는 이유다.

관련 정책을 수립·집행하는 과정에서 그가 기부금·후원금을 받은 에듀테크 업체와의 이해충돌을 피하는 것 또한 중요한 과제다.

1961년 대구 태생인 이 신임 부총리는 1990년 미국 코넬대에서 경제학 박사학위를 취득하고 한국개발연구원(KDI) 국제정책대학원대학교 교수로 재직 중인 경제학자 출신이다.

2008년 청와대 초대 교육과학문화수석으로 발탁된 후 2013년 3월 교과부 장관에서 물러날 때까지 이명박 정부의 교육정책을 설계하고 집행하는 데 관여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2월 1일부터 오른다는 물가 총정리
  • 연진아, 나 지금 되게 신나…드디어 마스크 벗었거든!
  • ‘대선패배 대가’ 이재명 비판에…한동훈 “이겼으면 뭉갰을 건가” 발끈
  • 김기현, 안철수 ‘구멍 양말’ 견제…“흙수저인 나도 그런 양말 안 신는다”
  • 단독 ‘윤핵관' 장제원, 안철수 측에 '깜짝 전화'..."힘들다" 토로한 까닭
  • “선수가 원하는 코치=빅토르안 아니다”…최민정, 입장문 논란에 해명
  • 멜론 왕국 무너졌다…유튜브뮤직, 국내 음원 플랫폼 1위로
  • 혀 빼꼼하고 얼짱 각도…400장 셀카 남긴 흑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9,038,000
    • -0.05%
    • 이더리움
    • 1,990,000
    • +0.1%
    • 비트코인 캐시
    • 169,900
    • +2.53%
    • 리플
    • 504.6
    • +0.32%
    • 솔라나
    • 30,320
    • -1.27%
    • 에이다
    • 477.7
    • -0.58%
    • 이오스
    • 1,337
    • -1.04%
    • 트론
    • 78.34
    • +0.69%
    • 스텔라루멘
    • 114
    • -0.7%
    • 비트코인에스브이
    • 53,650
    • +0.19%
    • 체인링크
    • 8,780
    • -0.57%
    • 샌드박스
    • 912.3
    • -2.3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