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정부 6개월] 박스권 갇힌 지지율…뒷걸음 치는 '협치'

입력 2022-11-10 05:0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취임 직후 지지율 50% 초반…갖은 구설수에 20~30%대로 추락
검찰공화국ㆍ사적채용 등 '인사' 문제…'이XX' 등 발언도 논란
'여소야대' 국정운영 협치 필수지만…불협화음만 커져
전문가들 "국회 무시하면서 입법 노력 안 해…지지율 굉장히 추락할 수도"

10명 중 2~3명.

'대통령을 지지하냐'는 물음에 '그렇다'고 답한 국민의 비중이다. 취임 6개월을 맞은 윤석열 대통령이 받은 성적표다.

정치권에서는 집권 초기 불거진 인사 문제를 비롯해 연이은 말실수 등을 낮은 지지율의 원인으로 꼽는다. 이에 더해 야당과의 적대적 관계가 갈수록 악화하고 있어서 앞으로의 국정 운영도 난항이 예상된다.

지난 6개월간 윤 대통령에 대한 직무수행평가 지지율은 '추락-회복-재추락'의 흐름을 보였다. 5월 취임 첫 주에 50% 초반을 기록한 지지율은 계속 떨어지다 7월 초 40%대가 무너졌다. 7월 말에는 20%대로 주저앉았다. 집권 초라는 점을 고려하면 유례없이 낮은 지지율이었다. 9월 들어 다시 30%대를 회복했다는 결과가 나오긴 했지만 그 이후로 박스권에 갇혀 등락을 거듭하고 있다.

윤 정부의 잘못 끼워진 '첫 단추'는 사람이었다.

국정운영의 첫 시험대인 국무위원 후보자들의 자질 논란이 불거졌다. 특히 김인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나 정호영ㆍ김승희 복지부 장관 후보자, 송옥렬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 박순애 사회부총리 등은 자진사퇴했다. 야당에서는 '인사 참사'라며 강하게 규탄했고 지지부진하던 1기 내각 구성은 출범 181일 만에야 마무리됐다.

검찰에 편중된 인사도 도마 위에 올렸다. 한동훈 법무부 장관을 비롯해 이복현 금융감독원장, 조상준 전 국가정보원 기획조정실 실장 등 요직에 검찰 출신들을 배치하면서 '검찰 공화국'이라는 딱지가 붙기도 했다.

그 밖에 대통령실 사적 채용과 사적 수행 논란도 연이어 불거지면서 지지세를 잃었다.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달 20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 현안과 관련해 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달 20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 현안과 관련해 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통령 자신의 말과 태도도 논란이 됐다.

추석을 앞두고 대통령실 직제개편과 실무진 교체를 단행하고 민생 행보를 강화하며 지지세를 다졌지만 9월 말 뉴욕에서 "이XX"라고 말하는 모습이 방송에 카메라에 노출되면서 사회적 파문을 일으켰다. 야심차게 시작한 '도어스테핑(출근길 문답)'에서 한 발언들이 입방아에 오르며 곤욕을 치르기도 했다.

한 민주당 중진 의원은 "문재인 전 대통령이 정권 말기에도 지지율 40%대를 유지했던 건 결국 이미지였다"며 "윤 대통령의 이미지가 안 바뀌면 지지율 반향은 어려울 것"이라고 진단했다.

국회와의 불협화음도 골칫거리다. 특히 '여소야대' 국면에서 원활한 국정 운영을 위해서는 '협치'가 필수지만 문재인 전 대통령과 이재명 대표를 향한 수사, 김건희 특별법, '이태원 참사' 관련 정부의 책임론 등 오히려 야당과의 불협화음이 커지고 있다.

박원호 서울대 정치외교학부 교수는 "(정부가) 입법부를 무시하고 있는데 입법에 대한 생각이 없는 것 같다. 국회랑 관련된 노력을 전혀 하지 않는 것 같다"며 "5년 단임제에서 대통령이 할 수 있는 일은 첫 6개월에서 판가름이 나는데 (지금 정부는) 그런 인식이 전혀 없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박상철 경기대 정치전문대학원 교수는 "임기 초에 준비가 덜 된 상태에서 출발했다는 것이 여러 가지로 느껴진다. (대통령이) 정치 초년생이라서 그렇기도 하고 국민의힘 내부가 복잡한 것도 있다"며 "임기 초에 이 지지율은 바닥으로 봐야 한다. 제대로 소화하지 못하면 굉장히 추락할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2월 1일부터 오른다는 물가 총정리
  • 연진아, 나 지금 되게 신나…드디어 마스크 벗었거든!
  • ‘대선패배 대가’ 이재명 비판에…한동훈 “이겼으면 뭉갰을 건가” 발끈
  • 김기현, 안철수 ‘구멍 양말’ 견제…“흙수저인 나도 그런 양말 안 신는다”
  • 단독 ‘윤핵관' 장제원, 안철수 측에 '깜짝 전화'..."힘들다" 토로한 까닭
  • “선수가 원하는 코치=빅토르안 아니다”…최민정, 입장문 논란에 해명
  • 멜론 왕국 무너졌다…유튜브뮤직, 국내 음원 플랫폼 1위로
  • 혀 빼꼼하고 얼짱 각도…400장 셀카 남긴 흑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9,038,000
    • -0.05%
    • 이더리움
    • 1,990,000
    • +0.1%
    • 비트코인 캐시
    • 169,900
    • +2.53%
    • 리플
    • 504.6
    • +0.32%
    • 솔라나
    • 30,320
    • -1.27%
    • 에이다
    • 477.7
    • -0.58%
    • 이오스
    • 1,337
    • -1.04%
    • 트론
    • 78.34
    • +0.69%
    • 스텔라루멘
    • 114
    • -0.7%
    • 비트코인에스브이
    • 53,650
    • +0.19%
    • 체인링크
    • 8,780
    • -0.57%
    • 샌드박스
    • 912.3
    • -2.3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