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건설, 한남2구역에 "조합 대출 없도록 입주 때까지 금융비용 지원"

입력 2022-10-07 14:16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롯데건설이 한남2구역에 제안한 르엘 팔라티노 스카이라운지 모습 (사진제공=롯데건설)
▲롯데건설이 한남2구역에 제안한 르엘 팔라티노 스카이라운지 모습 (사진제공=롯데건설)

롯데건설은 한남2 재정비촉진구역 주택재개발정비사업에 조합의 이익을 극대화하는 사업조건을 제시했다고 7일 밝혔다.

롯데건설이 제시한 사업조건으로는 △분담금(100%) 입주 4년 후 납부(금융비용 롯데건설 부담) △경쟁사 대비 높은 신용도로 4대 은행과 협약 완료 △한남뉴타운 내 최저금리 및 이주비와 사업비 총 4조 원 책임조달 보장 △공사비 이자로 인한 추가부담 없는 분양수익금 내 기성불 △노후주택 및 상가 유지보수비 7000만 원 지급 등이다.

우선 분담금 납부 기한을 입주 4년 후로 제안했으며 입주 때까지 롯데건설이 금융비용을 부담한다.

또한, 롯데건설은 국내 3대 신용평가사(한국신용평가, 한국기업평가, NICE신용평가)에서 A+ 등급을 받았으며 4대 은행(신한은행, KEB 하나은행, 우리은행, NH농협은행)과 금융 협약을 완료해 한남 뉴타운 내 최저금리로 사업비와 이주비 조달을 보장한다.

공사비 지급 조건으로는 ‘분양수익금 내 기성불’을 제시했는데 조합이 분양을 통해 수입이 생겨야 롯데건설이 공사비를 받을 수 있는 조건이다.

공사비 지급 순서는 조합의 수입이 발생하더라도 사업비부터 상환을 완료되고 공사비를 받는 것으로 사업조건을 제안했다.

이 밖에도 △1+1 분양 신청 조합원 특별제공품목 적용 △포시즌스, 힐튼, 메리어트 등 세계적인 호텔을 전문적으로 설계한 글로벌 설계 그룹 HBA와 시그니엘 레지던스 인테리어를 설계한 최시영 건축가와의 협업을 통한 호텔식 설계 △순천향대학교와의 협업으로 단지 내 건강증진센터 운영 △호텔식 커뮤니티, 보안시스템, 버틀러 존, 조식, 세탁, 하우스 키핑 등 호텔식 편의 서비스 등을 제공할 계획이다.

롯데건설 관계자는 “A+ 신용등급을 바탕으로 한남2구역의 이주비, 사업비 등을 낮은 금리로 지원하고 조합원의 이익을 극대화하는 사업조건을 제시했다”며 “한남2구역이 일대를 대표하는 단지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카타르 월드컵] 실점에도 덤덤했던 벤투, 역전 골 터지자 환호…경기 후 손흥민과 어깨동무
  • “브라질이 질 줄 누가 알았겠어”…네이버, 월드컵 승부예측 당첨자 ‘0명’
  • [보험깨톡] 보험금 미리 받을 수 있는 '선지급서비스' 활용법
  • [이법저법] “성희롱 당했는데 타지 발령까지”…2차 가해에 대처하는 방법
  • 내년 경제 올해보다 더 어렵다…곳곳에서 벌써 '경고음'
  • 겨울에도 식품 식중독 있다?…‘노로바이러스’ 주의보
  • '부실 출제·채점' 세무사시험 수험생들, 행정소송 제기...일부는 화우 선임
  • [이슈크래커] 예고된 화물연대 운송거부…"정부ㆍ국회 막을 기회 있었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797,000
    • +0.01%
    • 이더리움
    • 1,711,000
    • -0.81%
    • 비트코인 캐시
    • 149,800
    • +0.94%
    • 리플
    • 530.8
    • +1.71%
    • 솔라나
    • 18,240
    • +0.05%
    • 에이다
    • 436.9
    • +2.29%
    • 이오스
    • 1,263
    • -0.08%
    • 트론
    • 72.63
    • -0.57%
    • 스텔라루멘
    • 118
    • -0.08%
    • 비트코인에스브이
    • 56,250
    • -0.44%
    • 체인링크
    • 9,975
    • -2.59%
    • 샌드박스
    • 795.1
    • -1.8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