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서소문청사 수소충전소 오픈...사대문안 도심에 첫 설치

입력 2022-10-07 10:0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산업부 규제 특례 승인 설치공간 최소화 방호벽 등 추가 설치
7일부터 서울시민 대상 일 25대 시범운영…40대까지 늘릴 예정

▲서소문청사 수소충전소 (사진제공=서울시)
▲서소문청사 수소충전소 (사진제공=서울시)

서울의 핵심지역인 사대문 안에 처음으로 수소충전소가 문을 연다.

서울시는 서울시청 별관 서소문청사 내 수소충전소를 조성하고 7일부터 시범운영에 나선다고 밝혔다.

이번에 개소하는 서소문청사 수소충전소는 서울에서 열 번째로 오픈하는 충전소다. 시는 연말까지 국회 수소충전소 증설 등 수소충전소 5기를 추가로 구축해 서울시내 총 15기의 수소충전소를 확보할 예정이다.

서소문청사 수소충전소는 산업부 규제 특례를 적용해 구축된 도심형 수소충전소다. 추가 안전기준 마련으로 충전소 주변시설과의 이격거리 관련 규정을 완화하고, 복잡한 도심에서도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시 관계자는 "대부분의 수소충전소가 도심 외곽에 구축돼 도심 내 수소 충전 수요를 만족시키기에는 한계가 있었다"며 "이번 서소문청사 수소충전소 개소로 접근성 문제가 일부 해소되고, 안정적 운영을 통해 도심형 수소충전소의 대표적인 모범사례가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시는 7일부터 서울시민을 대상으로 시범운영을 실시하고 이달 중으로 상업 운전을 개시할 방침이다. 충전 대수는 일 25대에서 시작해 40대까지 단계적으로 늘려나갈 예정이다.

하이케어(H2Care) 모바일 앱을 통해 예약 후 이용할 수 있으며 시범운영 기간 충전 비용은 무료다.

유연식 서울시 기후환경본부장은 "수소는 탄소중립을 위한 필수적인 에너지로 우리시대 새로운 성장동력이자 미래경제의 핵심"이라며 "사대문 내 서소문청사 수소충전소 운영을 통해 수소충전소 안전성에 대한 인식을 개선하고 수소경제로의 전환을 위해 힘쓰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축구하지 말라고 전해”…태극전사 여자친구 SNS에도 악플 테러
  • 홍상수·김민희, 뜻밖의 목격담 화제…“김민희가 운전하더라, 어이없어”
  • 강남 아파트 3.3㎡당 평균 매매가 9000만 원…강북 3배
  • 원스피리츠, 내일 ‘원소주 클래식’ 온라인몰 출시·판매
  • 9to5mac “애플페이, 이번 주 한국 출시”
  • 서울 올겨울 '첫눈'내렸다…작년보다 19일 지각
  • 무시무시한 출근길…'체감온도 -15도' 전국 한파특보
  • 서울 지하철 오늘(30일)부터 파업…전장연 시위 겹쳐 "출근길 혼잡 예상"
  • 오늘의 상승종목

  • 11.30 14:52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827,000
    • +1.43%
    • 이더리움
    • 1,720,000
    • +4.24%
    • 비트코인 캐시
    • 152,900
    • -0.33%
    • 리플
    • 544
    • +1.97%
    • 솔라나
    • 18,440
    • -1.5%
    • 에이다
    • 425.4
    • +0.28%
    • 이오스
    • 1,270
    • +0.95%
    • 트론
    • 73.24
    • +0.19%
    • 스텔라루멘
    • 121.7
    • +0.91%
    • 비트코인에스브이
    • 57,100
    • +0.26%
    • 체인링크
    • 10,150
    • -0.2%
    • 샌드박스
    • 783.6
    • +1.1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