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일 외교수장 “북한 미사일 발사, 임박한 위협...추가 대응”

입력 2022-10-04 16:08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10분간 전화 통화
“유엔 안보리 결의에 따라 추가 대응할 것”
“한미일 방위 약속 철통 같이 남아”

▲토니 블링컨(왼쪽) 미국 국무장관과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외무상이 4월 7일 북대서양조약기구(NATOㆍ나토) 회의를 앞두고 마주하고 있다. 브뤼셀/AP뉴시스
▲토니 블링컨(왼쪽) 미국 국무장관과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외무상이 4월 7일 북대서양조약기구(NATOㆍ나토) 회의를 앞두고 마주하고 있다. 브뤼셀/AP뉴시스
미국과 일본의 외교수장들이 일본 열도를 가로지르는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규탄했다.

4일 NHK방송에 따르면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과 하야시 요시마사 일 외무상은 이날 오전 10분가량 통화했다.

양국 장관은 “이번 발사는 일본 안보에 있어 중대하고 임박한 위협이며, 국제사회 전체에 명백하고 심각한 위협”이라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에 따라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향해 추가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통화 후 하야시 외무상은 브리핑에서 “지역 평화와 안정을 위해 블링컨 장관과 계속 긴밀하게 협력할 것”이라며 “한국 박진 외교부 장관과도 통화로 협의하고 계속해서 한일, 한미일 사이에서 연계할 것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미 국무부는 성명에서 “블링컨 장관은 북한의 무모하고 위험한 탄도미사일 발사를 두고 박 장관, 하야시 외무상과 각각 통화했다”며 “블링컨 장관은 한미일 방위에 관한 미국의 약속이 여전히 철통처럼 남아있다는 점을 강조했다”고 전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일타스캔들’ 정경호, 처철한 전도연 ‘입덕부정기’…시청률 동시간대 1위
  • [단독 인터뷰] 천하람 “‘친윤 호소인’ 안철수 누르고 결선가겠다”
  • '토큰 증권' 가이드라인 발표…가상자산 업계 “증권성 판단, 여전히 혼란”
  • 국회, '이태원 참사 추모제 개최…"재발 방지책 수립 최선"
  • 미국, ‘버스 3대 크기’ 中 정찰풍선 격추...중국 “명백한 과잉 반응” 반발
  • 조선 생산 현장 숨통…인력 2000명 추가 투입
  • 집값 하락에…신축 단지 중 분양가 밑도는 거래 늘었다
  • BTS ‘그래미 어워즈’ 삼수 도전 성공할까
  • 오늘의 상승종목

  • 02.0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9,461,000
    • +0.16%
    • 이더리움
    • 2,101,000
    • +0.62%
    • 비트코인 캐시
    • 173,300
    • +0.23%
    • 리플
    • 516.7
    • +0.21%
    • 솔라나
    • 30,720
    • -0.52%
    • 에이다
    • 503.1
    • -0.4%
    • 이오스
    • 1,391
    • +0.8%
    • 트론
    • 81.56
    • +1.96%
    • 스텔라루멘
    • 117.3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54,850
    • +0.27%
    • 체인링크
    • 9,075
    • -0.06%
    • 샌드박스
    • 971.9
    • +1.8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