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매체, 尹 비속어 논란에 “막다른 궁지 몰렸다”

입력 2022-10-01 13:36 수정 2022-10-01 14:36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영국ㆍ미국ㆍ캐나다 순방을 마치고 귀국한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달 26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영국ㆍ미국ㆍ캐나다 순방을 마치고 귀국한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달 26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북한의 선전 매체가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에 “불망나니도 찜쪄먹을 역도의 망발”이라고 했다.

북한의 ‘우리민족끼리’는 1일 “(윤 대통령의 발언이) 그대로 내외에 공개돼 그야말로 막다른 궁지에 몰렸다”고 했다.

이는 지난달 21일(현지시간) 윤 대통령이 미국 뉴욕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환담한 후 회의장을 나오면서 한 말에 대한 것이다.

그러면서 이 매체는 “괴뢰 대통령실을 비롯한 역도의 졸개들이 아무리 ‘다시 들어보라’, ‘지나가는 말로 한 것이다’라고 안간힘을 다해 벌거벗은 임금님을 비호하지만 이미 행차 뒤 나발”이라고 했다.

또 “해외 행각 기간에 부려댄 온갖 추태는 결코 우연적인 실수가 아니라 무지와 무능, 상스러움이 낳은 필연적 결과”라며 “수치와 냉대를 받으면서도 사대 매국의 명줄을 놓지 못하는 윤석열 역도의 꼴이야말로 가련하기 그지없다”고 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카타르 월드컵] 실점에도 덤덤했던 벤투, 역전 골 터지자 환호…경기 후 손흥민과 어깨동무
  • “브라질이 질 줄 누가 알았겠어”…네이버, 월드컵 승부예측 당첨자 ‘0명’
  • [보험깨톡] 보험금 미리 받을 수 있는 '선지급서비스' 활용법
  • [이법저법] “성희롱 당했는데 타지 발령까지”…2차 가해에 대처하는 방법
  • 내년 경제 올해보다 더 어렵다…곳곳에서 벌써 '경고음'
  • 겨울에도 식품 식중독 있다?…‘노로바이러스’ 주의보
  • '부실 출제·채점' 세무사시험 수험생들, 행정소송 제기...일부는 화우 선임
  • [이슈크래커] 예고된 화물연대 운송거부…"정부ㆍ국회 막을 기회 있었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762,000
    • +0.15%
    • 이더리움
    • 1,723,000
    • +0.82%
    • 비트코인 캐시
    • 148,700
    • +0.95%
    • 리플
    • 523.5
    • +0.4%
    • 솔라나
    • 18,190
    • +0.61%
    • 에이다
    • 425.4
    • +1.09%
    • 이오스
    • 1,253
    • +0.48%
    • 트론
    • 72.28
    • -0.47%
    • 스텔라루멘
    • 117
    • -0.09%
    • 비트코인에스브이
    • 55,950
    • -0.8%
    • 체인링크
    • 9,920
    • -2.75%
    • 샌드박스
    • 791.4
    • +0.3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