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러시아 합병 선언에 관련자 강력 제재

입력 2022-10-01 10:23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바이든 “러시아 시도 규탄, 우크라 영토 회복 지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로이터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로이터연합뉴스)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내 점령지를 합병을 선언한 것에 대해 미국 정부가 강하게 비판했다.

30일(현지시간) 미 재무부는 러시아의 합병 시도에 대한 반발로 엘비라 나비울리나 러시아 중앙은행 총재를 제재 대상에 올렸다. 그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전 고문이기도 하다.

이 외에도 알렉산더 노박 부총리, 러시아 하원 의원 109명, 연방평의회 의원 169명 등 278명의 의원도 제재 대상에 이름을 올렸다.

미하일 미슈스틴 총리, 세르게이 쇼이구 국방부장관의 부인과 자녀, 러시아 군산복합체 소속 14명도 제재했다.

중국 시노전자와 아르메니아 타코 등은 러시아 방산업체인 라디오아브토마티카에 방산을 지원한 혐의로 제재 대상에 포함됐다.

미 국무부는 우크라이나 전쟁 포로를 고문한 혐의가 있는 러시아와 벨라루스의 군 관계자들의 비자를 제한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성명을 통해 “미국은 우크라이나 영토를 병합하는 러시아의 사기 같은 시도를 규탄한다”면서 “러시아는 국제법을 위반하고 유엔 헌장을 짓밟으면서 평화로운 국가를 멸시하고 있다”고 했다.

또 러시아의 조치엔 합법성이 없다며 우크라이나가 자국의 영토를 되찾기 위해 지원할 것이라는 뜻도 피력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안정환부터 조규성까지…꽃미남 축구스타 계보
  • ‘핵 이빨’ 수아레스에 쏟아진 혹평…“벤투호 X맨이었다”
  • 후크엔터 “이승기 음원료 미정산 사실 아냐…이선희는 경영 관여 안 해”
  • 베일 벗은 ‘둔촌주공’ 분양가, 국평 최고 ‘13.2억’…내달 6일 1순위 접수
  • 한국·우루과이, 유효 슈팅 0개…“21세기 월드컵 최초”
  • '한국 무승부' 네이버 월드컵 승부예측 1차 적중자 0명…2차 상금 200만 원
  • 15개월된 딸 시신 숨긴 母, 또 다른 자녀도 출생 100일만에 숨져
  • 이승기, 가스라이팅 의혹 잇따라…“적자에도 콘서트 열어준 소속사에 감사”
  • 오늘의 상승종목

  • 11.2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628,000
    • -0.09%
    • 이더리움
    • 1,659,000
    • +1.22%
    • 비트코인 캐시
    • 153,900
    • -1.09%
    • 리플
    • 545.5
    • -1.69%
    • 위믹스
    • 600.2
    • +23.78%
    • 에이다
    • 431.6
    • -0.16%
    • 이오스
    • 1,264
    • -2.02%
    • 트론
    • 72.45
    • -0.19%
    • 스텔라루멘
    • 121
    • -1.87%
    • 비트코인에스브이
    • 54,900
    • +0.18%
    • 체인링크
    • 9,840
    • +4.96%
    • 샌드박스
    • 770.3
    • -0.3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