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10억원 수수’ 이정근 전 민주당 사무부총장 구속영장

입력 2022-09-27 18:2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 (뉴시스)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 (뉴시스)

검찰이 사업가로부터 각종 청탁 대가 명목으로 거액을 수수한 혐의를 받는 이정근 전 더불어민주당 사무부총장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제2부(김영철 부장검사)는 27일 피의자 이 전 부총장에 대해 특정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위반(알선수재) 및 정치자금법위반 혐의 등으로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검찰의 영장 기재 혐의사실에 따르면 이 전 부총장은 2019년 12월부터 올해 1월까지 공무원, 공공기관 임원 등에게 청탁해 정부지원금 배정, 마스크 사업 관련 인허가, 공공기관 납품 및 임직원 승진 등을 알선해 준다는 명목으로 박모 씨로부터 수십 회에 걸쳐 합계 9억5000만 원을 수수해 알선수재와 변호사법 위반 혐의를 받았다.

또, 2000년 2월부터 4월까지 박 씨로부터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비용 명목으로 수회에 걸쳐 3억3000만 원을 수수해 정치자금법위반 혐의를 적용받았다. 총 수수금액은 10억1000만 원이며, 정치자금과 알선수재 액수 중 일부는 중복된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튀르키예 중부에 규모 7.5 여진 또 발생
  • “떳떳하기에 숨지 않겠다”…조민, 인터뷰 후 SNS 팔로워도 급증
  • ‘우주 굴기’ 중국이 ‘스파이 풍선’을 보낸 이유는
  • 정치판 ‘더 글로리’...연일 안철수 때리기
  • ‘한동훈 VS 정청래’ 김건희 수사 놓고 대격돌! [영상]
  • 이재명 “국민 고통 언제까지 방치...난방비 대책 강구해야” [영상]
  • 정진석 “민주당, 김건희 스토킹 정당으로 간판 바꿔 달 작정” [영상]
  • 비욘세, ‘그래미’ 새 역사 썼다…32관왕으로 역대 최다 수상자 등극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9,089,000
    • -0.61%
    • 이더리움
    • 2,073,000
    • -0.24%
    • 비트코인 캐시
    • 169,600
    • -0.47%
    • 리플
    • 504.5
    • -0.96%
    • 솔라나
    • 29,470
    • -1.5%
    • 에이다
    • 497.5
    • +0.24%
    • 이오스
    • 1,367
    • -1.37%
    • 트론
    • 80.68
    • -0.75%
    • 스텔라루멘
    • 115.5
    • -0.43%
    • 비트코인에스브이
    • 55,050
    • -2.57%
    • 체인링크
    • 8,840
    • -0.23%
    • 샌드박스
    • 916
    • -2.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