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보] 국제유가, 강달러에 1월 이후 최저…WTI 2.58%↓

입력 2022-09-27 07:17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WTI 76.71달러, 1월 3일 이후 최저
ICE 달러지수 20년 만에 최고
러시아 에너지 보복이 향후 변수

▲미국 뉴멕시코주 러빙턴 인근의 한 유전에서 펌핑잭이 석유를 뽑아올리고 있다. 러빙턴/AP뉴시스
▲미국 뉴멕시코주 러빙턴 인근의 한 유전에서 펌핑잭이 석유를 뽑아올리고 있다. 러빙턴/AP뉴시스
국제유가는 강달러에 하락했다.

26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11월물 미국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 거래일 대비 2.03달러(2.58%) 하락한 배럴당 76.71달러에 마감했다. 런던 ICE선물거래소에서 11월물 브렌트유는 2.46달러(2.86%) 내린 배럴당 83.69로 집계됐다.

WTI는 1월 3일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유가는 달러 강세에 맥을 못 췄다. 통상 달러 가치가 높아지면 달러가 아닌 다른 통화 보유자들의 석유 구매 비용이 늘어나 수요에 부담을 줘 유가 하방 압력이 커진다.

이날 6개 주요 통화 지수 대비 달러 가치를 나타내는 ICE 달러지수는 114.677을 기록하면서 20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여파에 파운드·달러 환율은 아시아시장에서 초반 1.0382달러까지 떨어지면서 사상 최저치를 기록하기도 했다. 다만 이후 영란은행이 기준금리 추가 인상을 시사하면서 환율도 소폭 반등했다.

에너지애스펙츠의 암리타 센 공동 창업자는 CNBC방송에 “유가 하락은 달러 강세가 주도하는 거시적 움직임 때문”이라며 “이것이 경기침체에 대한 두려움을 촉발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투자은행 삭소뱅크의 올레 한센 투자전략가는 “달러 강세 가속화와 경제성장 비관론이 지난주 시장에 파문을 일으킨 후 원유를 포함한 원자재에 대한 끊임없는 압박이 계속되고 있다”며 “브렌트유가 80달러 중반으로 회복하게 되면 유가를 지지하기 위한 석유수출국기구(OPEC) 플러스(+)의 조치가 나올 것”이라고 예상했다.

또 “러시아가 자국산 원유 가격 상한제에 동의한 국가들에 에너지를 공급하지 않겠다고 경고했다”며 “달러가 안정되면 에너지 부문이 가장 먼저 상승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단독 尹, 인구소멸 해결 나선다…해법은 ‘이민’
  • 단독 중진공, 새출발기금 부실채권 손실액 3년간 5000억 넘을 듯…매각률 34% 적용
  • BTS, 美 ‘2022 피플스 초이스 어워즈’ 3관왕…3년 연속 ‘올해의 그룹’
  • “마스크는 가오 판츠”…일본이 ‘마스크 프리’를 강제하지 않는 이유
  • 미성년자 임신·가정폭력이 얘깃거리?…막장을 사랑으로 포장하는 ‘선 넘은 예능들’
  • [영상] 화려함에 고급미 '한 스푼'…신세계 vs 롯데, 셀카맛집 승자는?
  • 세는 나이부터 체크 교복까지…내년에 사라지는 것들
  • 공효진, 새하얀 신혼집 첫 공개…절친 이하늬도 방문
  • 오늘의 상승종목

  • 12.0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551,000
    • -1.05%
    • 이더리움
    • 1,652,000
    • -2.59%
    • 비트코인 캐시
    • 146,300
    • -2.27%
    • 리플
    • 513.3
    • -1.89%
    • 솔라나
    • 18,090
    • -5.09%
    • 에이다
    • 416
    • -2.23%
    • 이오스
    • 1,327
    • +3.51%
    • 트론
    • 71.13
    • -0.82%
    • 스텔라루멘
    • 112.9
    • -1.74%
    • 비트코인에스브이
    • 54,550
    • -1.71%
    • 체인링크
    • 9,225
    • -3.1%
    • 샌드박스
    • 779.7
    • -5.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