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존, 프라임 회원 대상 대형 할인 행사

입력 2022-09-27 06:4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아마존 로고(로이터연합뉴스)
▲아마존 로고(로이터연합뉴스)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 아마존이 다음 달 11일과 12일 이틀간 대규모 할인 행사인 '프라임 얼리 액세스 세일'을 개최한다.

26일(현지시간) 아마존에 따르면 이 행사는 2015년부터 연간 139달러(19만8000원)를 지불하는 아마존 프라임 회원을 대상으로 여는 이벤트다.

올해는 7월에 이어 석 달 만에 다시 여는 것으로, 1년에 두 번 개최는 올해가 처음이다. 미국과 영국, 프랑스, 독일, 중국 등 15개국을 대상으로 열린다.

지속적인 인플레이션과 경기 침체에 따른 소비 감소로 전자상거래 매출이 줄어들 것에 대비해 소비자들의 지갑을 열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1년에 두 차례 개최를 정례화할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아마존은 이번 행사는 회원들에게 연휴 쇼핑 시즌을 일찍 시작할 기회를 제공하며 가장 인기 있고 선물할 수 있는 품목 상위 100개를 소개한다고 설명했다.

7월 행사에서는 미국에서만 지난해보다 8.5% 증가한 119억 달러(16조9000억 원)를 판매했다. 아마존은 이틀간 3억 개 이상의 아이템이 판매됐다고 설명했다.

한편 대기업에 최소 15% 법인세를 부과하는 미국 정부의 '인플레이션 감축법(IRA)'에 따라 버크셔 해서웨이와 아마존 등이 타격을 입을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월스트리트저널(WSJ), CNBC 등 외신에 따르면 노스캐롤라이나대 세무센터는 지난해 기업의 공시를 토대로 내년 1월부터 시행되는 최저 법인세율 15% 적용한 결과, 버크셔 해서웨이가 83억3000만 달러(약 11조9000억 원)로 가장 많은 세금을 납부해야 한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2위는 아마존으로, 27억7000만 달러(약 4조 원)를 부과받게 된다. 뒤를 이어 포드(19억 달러), AT&T(15억 달러), 이베이(13억 달러), 모더나(12억 달러) 순이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맥도날드 또 이물질 사고…기생충 이어 이번엔 모기
  • 이번 주 국내 출시된다는 애플페이, 삼성페이 독주 제동 걸까
  • “축구하지 말라고 전해”…태극전사 여자친구 SNS에도 악플 테러
  • 홍상수·김민희, 뜻밖의 목격담 화제…“김민희가 운전하더라, 어이없어”
  • 강남 아파트 3.3㎡당 평균 매매가 9000만 원…강북 3배
  • 원스피리츠, 내일 ‘원소주 클래식’ 온라인몰 출시·판매
  • 9to5mac “애플페이, 이번 주 한국 출시”
  • 서울 올겨울 '첫눈'내렸다…작년보다 19일 지각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877,000
    • +1.7%
    • 이더리움
    • 1,722,000
    • +4.36%
    • 비트코인 캐시
    • 152,600
    • +0%
    • 리플
    • 545.8
    • +1.47%
    • 솔라나
    • 18,560
    • -0.75%
    • 에이다
    • 426.1
    • +0.21%
    • 이오스
    • 1,267
    • +0.96%
    • 트론
    • 73.24
    • -0.16%
    • 스텔라루멘
    • 121.2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57,000
    • -0.52%
    • 체인링크
    • 10,130
    • -0.39%
    • 샌드박스
    • 781.5
    • +0.8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