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역환율 전쟁’ 수출부진· 경기둔화에 더 커진 S공포

입력 2022-09-27 05:00 수정 2022-09-27 05:57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역환율 전쟁’ 수출 부진· 경기 둔화에 더 커진 S공포

금융시장이 극도로 불안하다. 환율은 치솟고 주가는 폭락했다. 킹달러에 시장 변동성이 커지고 있다. 26일 원·달러 환율은 1431.3원까지 올랐다. 1430원 돌파는 13년 6개월 만이다. 코스피는 3.02% 내린 2220.94에 장을 마쳤다. 2년 2개월여 만에 최저치다. 코스닥은 700선이 무너졌다.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추가 ‘자이언트 스텝’(한번에 0.75%포인트(P) 금리 인상)을 예고한 데다 영국의 파운드화 가치가 급락해 달러 선호 심리가 강해졌다. 영국이 발표한 50조 원대의 감세안은 경기 침체 우려를 자극하고 파운드화 기피 심리를 부추겨 달러 가치를 밀어 올렸다. 주요 6개 통화에 대한 달러 가치를 보여주는 달러인덱스는 113선까지 치솟았다. 약 20년 4개월 만에 가장 높다.

킹달러는 글로벌 역환율전쟁을 불렀다. 자국 화폐가치가 급락하고 국채 금리가 급등하자 경제 충격을 줄이기 위해 경쟁적 금리 인상에 나섰다. 미국의 자이언트 스텝 직후 13개국이 금리인상을 단행했다. 말 그대로 각자도생이다. 스위스는 0.75%P를 올렸고 영국은 두 달 연속 0.5%P 인상했다. 노르웨이와 홍콩, 대만, 필리핀, 인도네시아, 남아프라카공화국, 사우디아라비아도 가세했다. 멕시코와 칠레 등 남미 국가들도 뒤따를 것으로 보인다. 외화 자본 대거 유출로 신흥국들의 도미노 금융 위기가 현실화하고 있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25일 올 들어 8월까지 국제통화기금(IMF)이 세계 각국에 제공한 차관 규모가 1400억 달러(199조 원)에 이른다고 보도했다. FT는 “합의 후 아직 제공되지 않은 차관까지 포함하면 차관 규모는 총 2680억 달러(381조 원)를 넘는다”고 전했다. 파키스탄은 이미 11억 달러를 받았으며 디폴트(채무불이행) 위기에 놓인 아르헨티나는 410억 달러를 받는다. 잠비아와 스리랑카, 가나와 이집트 등도 IMF와 협상 중이다.

역환율전쟁은 위기의 시작에 불과하다. 동시다발적 금리 인상은 글로벌 경기침체를 부를 수 있다. 한국도 예외가 아니다. 인플레이션과 환율 급등에 버팀목인 수출까지 꺾이고 경기와 성장률 둔화세가 뚜렷하다. 전형적인 스태그플레이션(고물가 속 경기침체) 전조다. 게다가 가계부채는 이미 위험수위다. 부동산 경착륙 경고음도 들린다. 누적 무역적자가 벌써 292억 달러다. 경상수지까지 적자 가능성이 크다. 자칫 스태그플레이션과 금융위기가 동시에 발생하는 복합위기로 번질 수도 있다. 비상한 대응이 필요하다. 우선 금융·외환 시장 변동성을 줄여 시장 불안을 최소화해야 한다. 한미 통화스와프가 어렵다면 미 당국과 긴밀히 헙력해야 한다. 내국인의 달러 사재기 영향도 들여다볼 필요가 있다. 금리 상승에 따른 취약계층의 이자부담 등 민생 대책에도 만전을 기해야 한다. 기업투자를 촉진하고 경제활력을 높일 규제 혁신과 노동시장 개혁, 법인세 인하와 투자세액 공제 확대도 시급하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코인 투심 ‘공포’ 속…“조세 원칙”vs“크립토 윈터” 과세 설왕설래
  • 북한TV, 한국-브라질 16강 무편집 중계…손흥민 언급도 "남조선팀"
  • '2701호의 결의' 호소했던 안덕수 트레이너, 현재는 연락 두절
  • 신한금융, 오늘 차기 회장 확정…조용병 '3연임' 유력
  • 단독 尹, 인구소멸 해결 나선다…해법은 ‘이민’
  • 단독 중진공, 새출발기금 부실채권 손실액 3년간 5000억 넘을 듯…매각률 34% 적용
  • BTS, 美 ‘2022 피플스 초이스 어워즈’ 3관왕…3년 연속 ‘올해의 그룹’
  • “마스크는 가오 판츠”…일본이 ‘마스크 프리’를 강제하지 않는 이유
  • 오늘의 상승종목

  • 12.08 09:18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609,000
    • -0.97%
    • 이더리움
    • 1,653,000
    • -2.71%
    • 비트코인 캐시
    • 146,700
    • -2.4%
    • 리플
    • 515.3
    • -1.6%
    • 솔라나
    • 18,080
    • -4.84%
    • 에이다
    • 414.6
    • -2.58%
    • 이오스
    • 1,308
    • +1.71%
    • 트론
    • 71.05
    • -0.56%
    • 스텔라루멘
    • 112.7
    • -1.91%
    • 비트코인에스브이
    • 54,650
    • -1.71%
    • 체인링크
    • 9,200
    • -3.36%
    • 샌드박스
    • 780
    • -6.2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