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의존도 줄이기 나선 애플, 인도 생산 ‘아이폰14’로 성공할까

입력 2022-09-07 16:42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아이폰14, 주력모델 첫 중국 밖 생산
인도서 올해 1100~1200만 대 아이폰 생산 전망
작년보다 60% 가까이 급증
각종 부품 중국 의존도 여전히 높다는 지적도
“생산역량 격차, 빠르게 좁힐 수 있어”

▲중국 베이징에 있는 애플스토어 앞에서 한 어린이가 마스크를 착용한채 물총을 들고 앉아 있다. 베이징/AP뉴시스
▲중국 베이징에 있는 애플스토어 앞에서 한 어린이가 마스크를 착용한채 물총을 들고 앉아 있다. 베이징/AP뉴시스
애플이 한국시간으로 8일 새벽 2시 열리는 ‘저 너머로(Far Out)’ 행사에서 새 ‘아이폰14’를 공개한다.

소비자들의 기대감과 별개로 이번 아이폰14는 애플이 사실상 처음으로 중국 이외 다른 국가에서 생산하는 차세대 주력 모델이라는 점에서 더욱 눈길을 끌고 있다. 뉴욕타임스(NYT)는 6일(현지시간) 애플이 아이폰14로 사실상 인도에서의 생산에 작은 발걸음을 내디디면서 중국 의존도 줄이기에 성공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고 보도했다.

애플은 중국의 ‘제로 코로나’ 정책에 따른 도시 봉쇄 정책과 대만을 둘러싼 지정학적 불확실성을 겪으면서 공급망 다각화에 나섰다. 그 중심에는 인도가 있다. 애플은 올해 인도에서 약 1100~1200만 대의 아이폰을 생산할 예정이다. 규모로만 놓고 보면 지난해 생산량(750만 대)보다 60% 가까이 늘리는 셈이다. 그만큼 중국 의존도를 줄이겠다는 의도다.

시장분석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지난해 중국의 전체 아이폰 출하 기여도는 2020년 98.2%에서 지난해 95.8%로 낮아졌다. 올해는 중국 비중이 91.2~93.5%로 떨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반면 인도 출하 비중은 2020년 1.5%에서 지난해 3%로 높아졌다.

▲인도 아마다바드의 한 애플스토어 앞을 행인이 지나가고 있다. 아마다바드/AP뉴시스
▲인도 아마다바드의 한 애플스토어 앞을 행인이 지나가고 있다. 아마다바드/AP뉴시스
그러나 애플의 ‘중국 의존도 줄이기’는 녹록지 않을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당장 이번 아이폰14 생산에서도 인도에 법인을 운영하는 폭스콘과 같은 중국 공급 업체들이 핵심적인 역할을 한다고 NYT는 지적했다. 즉 중국 업체의 지원을 받아 인도 저임금 노동자가 조립하는 형태라는 것이다.

NYT는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아이폰 첫 출시 이후 15년간 중국 공급업체는 완제품 조립에서 스피커, 배터리 등 핵심 부품에 이르기까지 아이폰 생산에 있어 엄청난 기여를 했으며, 결과적으로 아이폰은 ‘설계는 애플, 제조는 중국’이라는 개념을 통해 ‘미·중 양국이 함께 만든 제품’으로 평가될 만큼 중국 공급업체 영향력이 커졌다고 지적했다.

10년 전 만해도 중국은 아이폰 생산 과정에 있어서 존재감이 크지 않았다. 한국과 미국, 일본에서 만들어진 부품을 들여와 저임금 노동자가 조립하는 정도에 그쳤다. 하지만 중국은 자체 공급업체를 육성해 전 세계 다른 업체를 대체하기 시작했고, 그 결과 아이폰 가격에서 중국이 차지하는 비중은 3%에서 25%로 급증했다.

특히 중국의 ‘제로 코로나’ 봉쇄 조치는 애플이 오히려 중국 현지 직원 비중을 늘리는 계기가 되기도 했다. 중국 당국의 엄격한 규제로 미국 직원들이 중국 생산 현장을 점검하기 어려워지자 애플은 중국 직원들을 아시아 부품공급업체 선정 등 중요한 업무에 투입하고 있으며, 고임금 노동자 고용을 늘리고 있다고 NYT는 전했다.

IT 전문 리서치회사인 루프벤처스의 진 먼스터 파트너는 “(애플이) 다각화를 원하지만 쉽지 않은 길”이라면서 “이미 애플은 너무 많이 의존하고 있는 상태”라고 말했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애플이 인도로 눈을 돌렸다는 점에 주목하고 있다. 아직 인도의 역량이 중국에 비교되기는 어렵지만, 애플의 적극적인 후원으로 빠르게 그 격차를 좁힐 수 있다는 것이다.

유명한 애플 전문 분석가인 궈밍치 TF인터내셔널증권 애널리스트는 “올해 인도의 아이폰14 양산 일정은 중국보다 여전히 6주 정도 늦었지만, 격차는 빠르게 개선되고 있다”며 “내년 이맘때는 인도가 새 아이폰15를 중국과 동시에 생산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일타스캔들’ 정경호, 처철한 전도연 ‘입덕부정기’…시청률 동시간대 1위
  • [단독 인터뷰] 천하람 “‘친윤 호소인’ 안철수 누르고 결선가겠다”
  • '토큰 증권' 가이드라인 발표…가상자산 업계 “증권성 판단, 여전히 혼란”
  • 국회, '이태원 참사 추모제 개최…"재발 방지책 수립 최선"
  • 미국, ‘버스 3대 크기’ 中 정찰풍선 격추...중국 “명백한 과잉 반응” 반발
  • 조선 생산 현장 숨통…인력 2000명 추가 투입
  • 집값 하락에…신축 단지 중 분양가 밑도는 거래 늘었다
  • BTS ‘그래미 어워즈’ 삼수 도전 성공할까
  • 오늘의 상승종목

  • 02.03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9,461,000
    • +0.13%
    • 이더리움
    • 2,101,000
    • +0.62%
    • 비트코인 캐시
    • 173,500
    • +0.35%
    • 리플
    • 517.3
    • +0.21%
    • 솔라나
    • 30,720
    • -0.52%
    • 에이다
    • 504.9
    • +0.08%
    • 이오스
    • 1,392
    • +0.51%
    • 트론
    • 81.47
    • +1.76%
    • 스텔라루멘
    • 117
    • -0.17%
    • 비트코인에스브이
    • 54,850
    • +0.27%
    • 체인링크
    • 9,090
    • +0%
    • 샌드박스
    • 970.3
    • +1.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