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촬영 중 흉기 위협…정창욱 셰프, 징역 1년 6개월 구형

입력 2022-08-19 16:22 수정 2022-09-23 17:0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출처=JTBC ‘냉장고를 부탁해’)
▲(출처=JTBC ‘냉장고를 부탁해’)

검찰이 지인을 폭행하고 흉기로 위협한 혐의로 기소된 유명 셰프 정창욱(42) 씨에게 징역 1년 6개월의 실형을 구형했다.

검찰은 19일 서울중앙지법 형사17단독 허정인 판사 심리로 열린 정 씨의 결심 공판에서 징역 1년 6개월의 실형을 선고해 달라고 요청했다.

정 씨는 이날 최후진술에서 “순간에 일어난 일로 피해자들에게 끔찍한 기억을 줘서 너무 미안하다”며 “이번 일로 저를 많이 되돌아봤다”고 말했다.

정 씨의 변호인은 “술에 취한 상태에서 일시적으로 흥분해서 화를 낸 건 맞지만, 피해자들에게 신체적 위해나 해악을 가할 의사는 없었다”며 “정 씨가 인격적으로 성숙해지겠다고 다짐하는 만큼 선처를 부탁드린다”고 호소했다.

피해자들은 정 씨 측으로부터 연락받지 못했거나, 연락이 왔지만 협의 과정에서 중단됐다고 주장했다.

변호인은 “피해자 두 분을 만나서 허심탄회하게 얘기하고 오해도 풀고 싶다”며 “한 기일만 더 재판 속행을 해주셨으면 좋겠다”고 했지만, 피해자는 재판 속행에 거부 의사를 밝혔다.

재판부는 이날 재판 절차를 마무리 짓고 9월 21일 오후 2시를 선고 기일로 정했다. 재판부는 정 씨에게 “피해자와 합의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하라”고 당부했다.

앞서 정 씨는 지난해 8월 미국 하와이에서 유튜브 촬영을 마친 뒤 화가 난다는 이유로 함께 일하던 A 씨와 B 씨를 폭행하거나 폭언하고, 이들을 향해 흉기를 겨누거나 책상에 내리꽂는 등 위협한 것으로 조사됐다.

정 씨는 지난해 6월에도 서울의 한 식당에서 유튜브 촬영과 관련해 A 씨와 말다툼하던 중 화를 내며 욕설하고 흉기로 위협한 것으로 파악됐다.

사건이 알려지며 공분을 사자 정 씨는 SNS를 통해 사과문을 올리고 “명백한 저의 잘못”이라며 “사건 당사자 두 분의 피해 보상을 위해 노력하겠다. 사법기관의 판단에 성실히 따르고 임하겠다”고 고개를 숙였다.

한편 재일교포 4세인 정 씨는 JTBC 예능 프로그램 ‘냉장고를 부탁해’에 출연하면서 이름을 알렸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윤석열차’ 표절 의혹에 선그은 원작자…“절대 아냐, 칭찬받아 마땅한 학생”
  • 8월 경상수지 30.5억달러 적자…올 370억달러 흑자전망 달성 어려울 듯
  • 4인 가족 삼겹살 한상 1년 만에 7000원↑…물가 급등에 울상인 소비자
  • 이준석, 윤리위 추가 징계로 총 1년 6개월 당원권 정지
  • [영상] “윤석열차 보고 반성하라”는 김남국에게 한동훈이 한 말은?
  • 시총 톱 10 쫓겨난 카카오, 기관·외국인은 파는데 개인만 산다
  • 프로골퍼 박결, 비·조정석 연관 루머에 “어이가 없다”…직접 밝힌 입장
  • 美항모 왔는데도 北 공세적 모드…미사일 이어 무력시위 비행
  • 오늘의 상승종목

  • 10.07 10:46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8,438,000
    • -1.4%
    • 이더리움
    • 1,925,000
    • -1.38%
    • 비트코인 캐시
    • 169,900
    • -2.64%
    • 리플
    • 690
    • -1.67%
    • 위믹스
    • 2,603
    • +0.23%
    • 에이다
    • 607.6
    • -1.51%
    • 이오스
    • 1,651
    • -1.84%
    • 트론
    • 89.41
    • +1.27%
    • 스텔라루멘
    • 169.4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68,950
    • -8.68%
    • 체인링크
    • 10,970
    • -1.7%
    • 샌드박스
    • 1,197
    • -2.5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