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어케이 칭따오, ‘2022 칭따오 추석 선물 세트’ 출시

입력 2022-08-19 10:26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2022 칭따오 추석 선물 세트' 이미지(사진제공=비어케이)
▲'2022 칭따오 추석 선물 세트' 이미지(사진제공=비어케이)

사회적 거리두기 전면 해제 이후 첫 대면 명절이 될 것으로 예상되는 추석이 한 달 앞으로 다가오면서 고향을 찾는 귀성객들이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이에 안부 인사와 감사의 마음을 전할 추석 선물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주류 업계에서도 자신만의 색깔을 담은 가성비 높은 선물세트를 내놓으며 눈길을 끌고 있다.

19일 비어케이가 수입 유통하는 글로벌 맥주 칭따오(TSINGTAO)는 소비자의 니즈를 반영해 풍성한 구성과 가성비까지 겸비한 ‘2022 칭따오 추석 선물 세트’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2022 칭따오 추석 선물 세트’는 포장부터 시선을 사로잡는다. 칭따오의 청량감을 전달하는 직관적 배경에 ‘절대깔끔’ 칭따오 맥주를 마신 후 짜릿함을 몸소 보여주는 신동엽의 표정이 눈길을 끈다. 칭따오의 2022 ‘오 마이 펀’ 캠페인 키 메시지인 ‘맥주는 원래 노는 맛이야’가 큼직하게 써 있어 즐거운 한가위에 대한 염원을 간결하게 전달한다.

‘2022 칭따오 추석 선물 세트’의 내용물 역시 알차다. ‘칭따오 라거’ 병(640ml*2입)과 캔(500ml*2입), ‘퓨어 드래프트(생)(500ml*2입)’, 미니잔(170ml*2입)’, ‘칭따오 목소리 병따개(1입)으로 구성돼 있다.

칭따오 라거와 생맥주의 신선하고 깨끗한 매력을 지닌 퓨어드래프트(생)의 구성은 느끼한 명절 음식과 함께 즐기기에 제격이다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직선 라인으로 심플하게 리뉴얼한 칭따오 미니잔도 함께 제공된다. 신동엽의 실제 목소리가 녹음된 ‘칭따오 목소리 병따개’는 명절 모임의 분위기를 유쾌하게 만드는 분위기 메이커가 될 것으로 보인다. 오프너로 칭따오 병맥주를 딸 때마다 “우리 재미 좀 볼까?” 등 신동엽 특유의 익살스러운 목소리가 흘러나와 가족과 함께하는 자리에 특별한 재미를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칭따오를 수입 유통하는 비어케이 관계자는 “최근 고물가의 영향으로 가성비 제품을 찾는 소비자가 늘고 있어 소비자의 부담은 줄여주고 합리적인 가격에 풍성한 구성을 선보이기 위해 고심했다”며 “칭따오의 ‘펀(FUN)’한 매력으로 꽉 채운 ‘2022 칭따오 추석 선물 세트’를 통해 오랜만에 가족과 함께하는 추석을 즐기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2022 칭따오 추석 선물 세트’는 이마트, 홈플러스 등 국내 주요 대형마트에서 판매한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폭력과 죽음을 멈추라"...교황, 푸틴 향해 경고
  • 4분기 게임 시장 잡아라…모바일·PC 기대작 속속 출격
  • 인도네시아 축구 참사 사망자 174명으로...FIFA 회장 "이해할 수 없는 비극" 애도
  • ‘공조2’, 600만 관객 돌파…올해 韓 영화 중 3번째
  • [인포그래픽] 개천절, 태극기 다는 법은?
  • [블록렌즈] 투자 실패한 이더리움 채굴장들은 왜 몰랐을까
  • [이슈크래커] “먹지말고 피부에 양보하세요” 뷰티도 ‘비건’ 시대
  • [이슈크래커] 'Bye' 하는 외국인, 그중에서도 'Buy' 하는 종목은?
  • 오늘의 상승종목

  • 09.30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7,859,000
    • -0.16%
    • 이더리움
    • 1,881,000
    • -0.9%
    • 비트코인 캐시
    • 167,900
    • -0.77%
    • 리플
    • 663.4
    • -3.13%
    • 위믹스
    • 2,511
    • -1.84%
    • 에이다
    • 615.8
    • -0.87%
    • 이오스
    • 1,714
    • -2.78%
    • 트론
    • 88.88
    • +1.65%
    • 스텔라루멘
    • 173.2
    • -1.03%
    • 비트코인에스브이
    • 70,100
    • +0.29%
    • 체인링크
    • 10,520
    • -1.5%
    • 샌드박스
    • 1,196
    • -0.9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