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글로벌 공장 가동률 고심…평균 가동률 85%

입력 2022-08-18 17:0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현대자동차가 글로벌 주요 생산거점의 가동률 확대를 위한 구체적인 행동에 나섰다. 코로나19 팬데믹 이전이었던 2019년 전체 평균 100%를 넘었던 가동률은 올 상반기 기준 85% 수준에 머물고 있다. 이를 해결하기 위한 내부 논의와 구체적인 대응 방안을 마련 중이다.

18일 현대차 고위 관계자와 반기보고서 등에 따르면 올 상반기 현대차의 글로벌 주요 생산거점(중국 제외)의 평균 가동률은 85.8% 수준에 그쳤다.

올 상반기 현대차 국내 공장의 가동률(100.7%)은 100%를 가까스로 넘겼다. 지난해에는 자동차용 반도체 수급 부족 여파와 아이오닉6 생산을 위한 충남 아산공장 설비개선 작업 등이 이어지면서 가동률이 93.2%에 머물렀다.

올해 들어 잔업과 특근 등이 힘을 보태면서 가동률은 2019년 이후 처음으로 100%를 넘어섰다.

반면 터키(HAOS)를 제외한 글로벌 주요 거점은 여전히 가동률 회복에 고심 중이다. 한때 국내와 마찬가지로 100% 넘는 가동률을 기록했던 미국 앨라배마 공장은 올 상반기 가동률이 90.4%에 그쳤다.

이밖에 현지 내수시장과 유럽 수출형을 생산 중인 인도 공장(90.2%)도 가까스로 90%대를 지키는 수준에 머물렀다.

무엇보다 러시아 공장 가동률은 43.2%에 그쳤다. 2월 말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이 발발하면서 현대차는 상트페테르부르크 공장 가동을 3월부터 중단했다. 2019년 가동률이 125.8%에 달했던 러시아 공장은 제2공장 추진을 부추길만큼 생산 효율성이 뛰어난 거점이었다. 그러나 전쟁 발발 이후 사실상 현지 생산은 중단된 상태다.

결국, 80%대 중반에 머무는 글로벌 전체 공장의 가동률이 90% 후반대를 유지해야 한다는 분석이 자동차업계 안팎에서 이어지고 있다. 가동이 중단된 러시아 공장을 제외하더라도 인도와 브라질 공장의 가동률 확대가 향후 회사의 실적 적잖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관측된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 관계자는 “80%대에 머무는 글로벌 주요 생산거점의 가동률은 풀어야 할 숙제”라면서도 “가동률이 90%에 못 미치는 상황에서도 역대 최대 실적을 기록하는 등 질적 성장이 지속하는 만큼, 고정비 부담에 연연하는 대신 미래 전략을 수립해 나가는 게 더 의미가 크다”라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힙한 것들끼리 뭉쳤다”…마르지엘라 품은 ‘갤럭시 Z 플립4’ 모습은?
  • 광고주도 감동한 츄 인성…“폭언·갑질 상상할 수 없어, 늘 밝고 친절”
  • 맥도날드 또 이물질 사고…기생충 이어 이번엔 모기
  • 이번 주 국내 출시된다는 애플페이, 삼성페이 독주 제동 걸까
  • “축구하지 말라고 전해”…태극전사 여자친구 SNS에도 악플 테러
  • 홍상수·김민희, 뜻밖의 목격담 화제…“김민희가 운전하더라, 어이없어”
  • 강남 아파트 3.3㎡당 평균 매매가 9000만 원…강북 3배
  • 원스피리츠, 내일 ‘원소주 클래식’ 온라인몰 출시·판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860,000
    • +1.29%
    • 이더리움
    • 1,714,000
    • +2.94%
    • 비트코인 캐시
    • 152,300
    • -0.52%
    • 리플
    • 542.3
    • +1.23%
    • 솔라나
    • 18,580
    • -0.59%
    • 에이다
    • 426.7
    • +0.26%
    • 이오스
    • 1,272
    • +1.35%
    • 트론
    • 73.55
    • -0.22%
    • 스텔라루멘
    • 120.9
    • -0.49%
    • 비트코인에스브이
    • 57,100
    • -1.13%
    • 체인링크
    • 10,060
    • -0.89%
    • 샌드박스
    • 786
    • +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