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무원, 2Q 영업익 157억…해외사업·컨세션 호조로 5년만에 최대 실적

입력 2022-08-17 17:46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사진제공=풀무원)
(사진제공=풀무원)

풀무원이 해외사업 외형 성장과 식품서비스유통사업 이익 개선 효과에 힘입어 올해 2분기 호실적을 거뒀다.

풀무원은 올해 2분기 7059억 원의 매출로 전년 동기 대비 11.2% 성장했다고 17일 밝혔다. 영업이익은 157억 원으로 70.1% 늘어난 수치로 2분기 기준으로 2018년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해외사업부문과 식품서비스유통사업부문이 각각 미ㆍ중ㆍ일 사업 외형 성장과 국내 단체급식 수주 호조 및 리오프닝에 따른 매출 성장으로 전체 매출 상승을 주도했으며, 엔데믹 전환에 따른 식품서비스유통사업부문 수요 증가 및 이익개선 효과, 식품제조유통사업부문의 B2B 수요 회복 및 신규 채널 진입을 통해 영업이익이 큰 폭으로 성장했다.

사업부문별로 두부, 계란, 가정간편식(HMR) 제품 등을 고객에게 직접 판매하는 B2C와 식자재를 산업체나 학교, 어린이집에 유통하는 B2B 사업을 포함하는 식품제조유통사업은 등교 정상화 및 신규 채널 진입을 통해 2분기 영업이익이 9.1% 상승한 198억원을 기록했다.

휴게소나 컨세션과 같은 다수를 대상으로 하는 대면 푸드서비스를 제공하는 식품서비스유통사업은 2분기 매출액이 전년 대비 23.7% 상승한 1683억원, 영업이익은 24억원으로 흑자전환했다. 연초 거리두기 해제 후 이용객 증가 및 산업체, 군 급식 중심의 신규 수주로 매출이 증가했으며, 영업점 별 인력 재배치 등을 통한 이익구조 기반 마련의 효과로 흑자를 기록했다.

미국, 일본, 중국, 베트남을 포함하는 해외사업은 주요 사업인 미중일 사업이 모두 외형 성장을 보였다.

풀무원 미국법인 풀무원USA는 지난 1분기 창고형 대형할인점 코스트코의 MVM(Multi-Vendor Mailer, 월간 쿠폰북 할인행사)을 통한 주력 제품 '테리야키우동'의 판매 호조세와 2021년 직판 전환으로 완료한 에스닉 채널의 안정화가 성장을 견인했다. 풀무원 일본법인 아사히코는 두부바의 판매 호조에 따른 성장을 기록했으며, 풀무원 중국법인 푸메이뚜어식품은 주력 품목 및 채널의 성장 지속으로 7분기 연속 성장을 이어가고 있다.

풀무원은 식물성 식품 전문 브랜드 ‘지구식단’의 라인업을 확대해 식품제조유통사업의 시장 지위를 공고히 할 예정이다. 해외사업의 경우 미국 생산라인 증설, 일본 주력 제품 두부바 신제품 출시, 중국 냉동 및 면류 등 고성장 품목 확대를 통해 성장을 지속할 계획이다. 식품서비스유통은 공항채널의 영업점 운영시간 연장 및 3분기 여름 성수기 영업 활성화로 매출을 본격 확대하고 운영 효율성을 높여 이익개선에 집중할 계획이다.

김종헌 풀무원 재무관리실장은 “풀무원은 유가 상승으로 인한 운임비용 부담 등의 대외변수로 어려운 업황에도 올 2분기 매출 및 영업이익의 유의미한 성장을 이끌어냈다”며 “식물성 식품 전문 브랜드 라인업을 확대하고 해외 시장별 맞춤 전략으로 외연 확대를 가속화하는 등 하반기에도 국내외 성장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삼성 ‘안정 속 혁신’ 인사 단행할 듯…재계 미래 준비 가속
  • 尹, 화물연대 관계장관대책회의 주재…“정유·철강 업무개시명령”
  • 정부 ‘강대강’ 조치 제동 걸릴까…국제노동기구, 긴급개입 개시할 듯
  • 한국서 히잡 미착용 이란 女 선수, 결국 자택 강제 철거당해…“정의는 어디에”
  • ‘서해 공무원’ 거듭 목소리 내는 文 “서훈은 신뢰의 자산…최고의 북한 전문가”
  • 내년 車보험료 1%대 인하…실손보험료는 10%대 인상
  • 30·40대 신흥부자 8만 명 육박…“주식 투자로 돈 불려”
  • 카타르 월드컵서 한국-우르과이전 가장 시끄러운 경기…소음측정 131데시벨
  • 오늘의 상승종목

  • 12.0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797,000
    • -0.08%
    • 이더리움
    • 1,688,000
    • -1.29%
    • 비트코인 캐시
    • 148,800
    • -0.73%
    • 리플
    • 523.4
    • -1.28%
    • 솔라나
    • 18,030
    • -0.66%
    • 에이다
    • 430.4
    • -0.78%
    • 이오스
    • 1,242
    • -1.19%
    • 트론
    • 71.49
    • -1.62%
    • 스텔라루멘
    • 116.5
    • -1.02%
    • 비트코인에스브이
    • 56,450
    • +0.18%
    • 체인링크
    • 9,885
    • -1.35%
    • 샌드박스
    • 781.7
    • -1.9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