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증시, 일제히 상승…일본 2만9000선 회복

입력 2022-08-17 17:11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일본, 뉴욕증시 강세에 힘입어 7개월 신고가
중국, 리커창 친성장 기조에 이틀 연속 상승

▲일본증시 닛케이225지수 추이. 17일 종가 2만9222.77. 출처 마켓워치.
▲일본증시 닛케이225지수 추이. 17일 종가 2만9222.77. 출처 마켓워치.
아시아증시는 17일 일제히 상승했다. 일본증시는 뉴욕증시 강세에 힘입어 2만9000선을 회복했고 중국증시는 리커창 총리의 친성장 정책 주문에 이틀 연속 상승했다.

일본증시 닛케이225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353.86포인트(1.23%) 상승한 2만9222.77에, 토픽스지수는 25.03포인트(1.26%) 오른 2006.99에 마감했다.

중국증시 상하이종합지수는 14.64포인트(0.45%) 상승한 3292.53에, 홍콩증시 항셍지수는 87.60포인트(0.44%) 상승한 1만9918.12에 거래를 마쳤다. 대만 가권지수는 44.88포인트(0.29%) 상승한 1만5465.45를 기록했다.

오후 4시 57분 현재 싱가포르 ST지수는 8.43포인트(0.26%) 상승한 3261.81에, 인도 센섹스지수는 373.92포인트(0.64%) 오른 6만223.09에 거래되고 있다.

닛케이225지수는 1월 5일 이후 7개월여 만에 신고가를 기록했다. 심리적 고비로 여겨졌던 2만9000선도 돌파했다. 전날 미국 유통사 월마트와 홈디포가 양호한 실적을 발표하면서 경기침체 우려가 줄었고, 뉴욕증시가 상승한 점이 주효했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은 설명했다. 뉴욕증시는 기업 호실적 소식에 다우지수와 S&P500지수가 각각 0.71%, 0.19% 상승했다.

다만 2만9000선을 돌파한 후 이익확정 매도가 나오면서 상승 폭은 제한됐다. 일본이 12개월 연속 무역적자를 기록했다는 소식도 악영향을 미쳤다. 이날 일본 재무성은 7월 무역수지가 1조4367억 엔(약 14조 원)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적자는 7월 기준 역대 최대였다.

주요 종목 중엔 패스트리테일링이 2.80% 상승했고 소프트뱅크와 도요타는 각각 0.92%, 2.92% 올랐다.

상하이종합지수는 이틀 연속 상승했다. 폭염과 전력난에 중국 일부 지역 당국이 기업들에 계획 정전을 지시하면서 공급망 불안감이 커졌고 이에 지수는 하락 출발했지만, 이후 경기부양책 기대감에 상승 전환했다.

이날 리커창 중국 총리는 베이징과 상하이 등 중국 경제의 약 40%를 차지하는 6개 주요 성 관계자들을 불러모아 친성장 정책을 마련할 것을 촉구했다.

리 총리는 “소비를 늘리는 데 앞장서고 국채 발행을 통해 더 많은 재정 지원을 제공하라”며 “정부는 고용과 물가를 안정시키고 경제 성장을 보장하기 위해 합리적으로 정책 지원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여기에 위생 당국이 저출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정책을 발표하면서 의료와 보험 관련 주가 강세였다고 닛케이는 설명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한국인' 매일 157명 줄어든다...하루 870명 죽고 713명 출생
  • 남성 자살률 여성 2배...극단 선택 이유는 '돈'
  • 7292억 쏟아붓는 울릉공항, 뜰 비행기 없는데 밀어부치는 국토부
  • [영상] 주호영 “尹 해외 순방 자막 사건, 야당의 악의적 프레임”
  • [이슈크래커] 김장철 앞두고 ‘반값 절임배추’ 등장…김치플레이션 잡을까
  • 물가 1%P 오르면 취업자 14만 명 감소…고물가에 일자리도 증발
  • “노을 명당에서 음악 감상하세요”…내달 13~16일 노들섬에서 ‘서울뮤직페스티벌’
  • 편의점서 ‘금(金)’도 판다…GS리테일 ‘금 자판기’ 설치
  • 오늘의 상승종목

  • 09.2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7,236,000
    • -0.7%
    • 이더리움
    • 1,903,000
    • +0.16%
    • 비트코인 캐시
    • 163,100
    • -1.51%
    • 리플
    • 637.5
    • -5.09%
    • 위믹스
    • 2,536
    • +2.59%
    • 에이다
    • 634
    • -0.67%
    • 이오스
    • 1,662
    • -0.72%
    • 트론
    • 85.47
    • -0.26%
    • 스텔라루멘
    • 159.4
    • -2.45%
    • 비트코인에스브이
    • 71,300
    • -4.42%
    • 체인링크
    • 11,280
    • +0.45%
    • 샌드박스
    • 1,222
    • +0.4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