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65% “하반기 수출 준다”…원인은 ‘차이나 리스크’

입력 2022-08-17 14:45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하반기 수출 전망 (출처=대한상공회의소)
▲하반기 수출 전망 (출처=대한상공회의소)

중국, 미국 등의 수요 감소, 원자재가 인상으로 올 하반기 우리 수출이 상반기보다 감소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대한상공회의소(이하 대한상의)는 최근 국내 수출기업 300개사를 대상으로 벌인 ‘대외환경 변화에 따른 수출 전망과 정책과제 조사’ 결과 응답 기업의 64.7%가 ‘올 하반기 수출은 상반기 대비 감소할 것’이라고 응답했다고 17일 밝혔다. 하반기 수출 변화율 전망을 평균한 결과 상반기 대비 -2.81%로 나타났다.

수출 감소 원인으로는 중국 등 주요 대상국의 수요 감소를 나타내는 ‘차이나 리스크’가 가장 많이 꼽혔으며(44.3%), 부품, 원자재가 인상 충격(37.6%), 공급망 위기(18.1%) 순이었다.

실제로, 평균보다 높은 72.1%의 중국진출기업들이 ‘하반기 수출이 감소할 것’이라고 응답했다. 수출변화 전망도 상반기 대비 평균 -5.32%로 다른 국가ㆍ지역보다 비관적으로 조사됐다.

업종별로는 가전(-6.67%) 업종의 감소 폭이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다. 다음은 섬유ㆍ의류(-5.86%), 철강(-4.32%), 조선ㆍ플랜트(-0.3%), 제약ㆍ의약품(-0.67%) 업종 순이었다.

우리 기업들이 바라는 정부의 대외정책은 ‘글로벌 공급망 확보 등 경제안보 강화’(37.3%)였다. 다음으로 ‘신규시장 진출 등 수출다변화 지원’(26.1%) ‘양자ㆍ다자 자유무역협정 확대 등 통상전략 강화’ (25.3%), ‘주요 수출대상국과의 무역구조 분석 및 전략산업 육성’ (11.3%) 순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공급망 다각화를 위해 중점 협력해야 할 국가 1위는 미국(47.3%)으로 나타났다. 2위는 중국(33.7%)이었으며 다음으로 유럽(15.3%), 중동아프리카(13.0%) 순이었다.

기업들은 미국 주도의 협의체인 ‘칩4 동맹’ 참여에 대해서도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참여하지 말아야 한다’는 응답은 불과 5.3%에 그쳤다. 다만 ‘참여는 하되 당장은 보류하는 것이 낫다’는 기업이 41.3%로 보다 신중한 접근을 요구했다.

참여해야 하는 이유로는 공급망 재편 과정에서 우세를 점할 수 있다는 기대(50.0%)를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반도체 공급망 협력이 무엇보다 중요하다(41.9%)고 인식하는 기업도 많았다.

이성우 대한상의 국제통상본부장은 “수출이 감소하게 되면 우리 경제에도 부정적 영향을 미치게 되므로 정부가 우리 기업들의 우려를 조금이나마 해소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 한편 수출 활력을 제고할 장기적인 지원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삼성 ‘안정 속 혁신’ 인사 단행할 듯…재계 미래 준비 가속
  • 尹, 화물연대 관계장관대책회의 주재…“정유·철강 업무개시명령”
  • 정부 ‘강대강’ 조치 제동 걸릴까…국제노동기구, 긴급개입 개시할 듯
  • 한국서 히잡 미착용 이란 女 선수, 결국 자택 강제 철거당해…“정의는 어디에”
  • ‘서해 공무원’ 거듭 목소리 내는 文 “서훈은 신뢰의 자산…최고의 북한 전문가”
  • 내년 車보험료 1%대 인하…실손보험료는 10%대 인상
  • 30·40대 신흥부자 8만 명 육박…“주식 투자로 돈 불려”
  • 카타르 월드컵서 한국-우르과이전 가장 시끄러운 경기…소음측정 131데시벨
  • 오늘의 상승종목

  • 12.0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874,000
    • +0.39%
    • 이더리움
    • 1,694,000
    • -0.7%
    • 비트코인 캐시
    • 148,900
    • -0.07%
    • 리플
    • 524
    • -0.1%
    • 솔라나
    • 18,030
    • -0.66%
    • 에이다
    • 431
    • -0.35%
    • 이오스
    • 1,244
    • -1.11%
    • 트론
    • 71.65
    • -1.39%
    • 스텔라루멘
    • 116.6
    • -0.51%
    • 비트코인에스브이
    • 56,650
    • +0.89%
    • 체인링크
    • 9,885
    • -0.75%
    • 샌드박스
    • 782.3
    • -1.5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