윌리엄스, 라두카누에 0-2 완패…US오픈 테니스 끝으로 선수 생활 마감

입력 2022-08-17 14:01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세리나 윌리엄스(로이터연합뉴스)
▲세리나 윌리엄스(로이터연합뉴스)

세리나 윌리엄스(612위·미국)가 에마 라두카누(13위·영국)에게 완패했다. 윌리엄스는 이 번 달 말 있을 US오픈을 끝으로 선수 생활을 마칠 전망이다.

윌리엄스는 17일 미국 오하이오주 신시내티에서 열린 여자프로 테니스(WTA) 투어 웨스턴 앤드 서던오픈(총상금 252만7250달러) 대회 이틀째 단식 본선 1회전에서 라두카누에 0-2(4-6 0-6)로 졌다.

이날 경기는 1990년대부터 20년 넘게 여자 테니스를 평정했던 윌리엄스와 2002년생 신예 라두카누의 맞대결로 팬들의 관심이 컸다.

특히 윌리엄스는 29일 미국 뉴욕에서 개막하는 메이저 대회 US오픈을 끝으로 은퇴할 예정이고, 라두카누는 지난해 US오픈 우승자여서 US오픈을 앞두고 성사된 둘의 경기는 개막 전부터 이번 대회의 ‘메인이벤트’로 부각됐다.

그러나 경기는 불과 1시간 5분 만에 라두카누의 완승으로 끝났다.

서브 에이스 7-5, 공격 성공 횟수 19-14로 윌리엄스가 더 많았으나 더블폴트 4-0, 실책 19-1 등 안정감에서 라두카누가 우위를 보였다.

둘의 나이를 비교하면 1981년생 윌리엄스가 21살 더 많다.

앞서 윌리엄스는 10일 자신의 소셜 미디어를 통해 “살다 보면 다른 방향으로 나아가야 할 때를 정해야 하는 시간이 오기 마련”이라며 “사랑하는 일에서 떠나야 하는 것은 힘들지만 나는 지금 카운트다운이 시작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나는 앞으로 몇 주간 이 일들을 즐길 것”이라고 덧붙였다.

명확히 언제 은퇴하겠다고 시한을 제시하지는 않았지만 AP통신 등 외신은 “29일 뉴욕에서 개막하는 US오픈을 끝으로 은퇴하겠다는 의미”라고 풀이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물가 1%P 오르면 취업자 14만 명 감소…고물가에 일자리도 증발
  • 편의점서 ‘금(金)’도 판다…GS리테일 ‘금 자판기’ 설치
  • 내달부터 의료기기판매업 신고 편의점서만 자가검사키트 판매
  • 캐나다, 내달 코로나 여행제한 전면 해제
  • 尹 비속어 논란에 대변인 출격…“바이든 無언급, 전문가 확인”
  • [영상] ‘비속어 논란’ 윤 대통령 “사실과 다른 보도, 국민 위험에 빠뜨리는 일”
  • [영상] 폴란드 넘어 루마니아까지 노리는 ‘K2전차’의 미래모습은?
  • [이슈크래커] ‘10대 성폭행 혐의’ 라이베리아 공무원, 면책특권 받지 못한 이유
  • 오늘의 상승종목

  • 09.27 10:45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8,203,000
    • +3.57%
    • 이더리움
    • 1,954,000
    • +4.1%
    • 비트코인 캐시
    • 170,100
    • +3.22%
    • 리플
    • 679
    • -4.19%
    • 위믹스
    • 2,501
    • -2.61%
    • 에이다
    • 654.4
    • +1.5%
    • 이오스
    • 1,724
    • +2.19%
    • 트론
    • 86.4
    • +0.88%
    • 스텔라루멘
    • 165.2
    • -2.65%
    • 비트코인에스브이
    • 74,150
    • +6.61%
    • 체인링크
    • 11,480
    • +1.23%
    • 샌드박스
    • 1,244
    • -0.1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