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노조, “산업은행, 지연이자 196억 탕감해달라”

입력 2022-08-17 13:1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쌍용자동차 노조는 17일 서울 여의도 산업은행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연이자 전액 탕감, 원금 출자전환, 자동차 부품업계 지원 대책 마련 등을 담은 요구서한을 산업은행에 제출했다. (사진제공=쌍용자동차)
▲쌍용자동차 노조는 17일 서울 여의도 산업은행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연이자 전액 탕감, 원금 출자전환, 자동차 부품업계 지원 대책 마련 등을 담은 요구서한을 산업은행에 제출했다. (사진제공=쌍용자동차)

매각 절차를 밟고 있는 쌍용자동차의 노동조합이 산업은행에 지연이자 196억 원의 전액 탕감 등을 요구했다.

쌍용차 노조는 17일 서울 여의도 산업은행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연이자 전액 탕감, 원금 출자전환, 자동차 부품업계 지원 대책 마련 등을 담은 요구서한을 산업은행에 제출했다.

노조 측은 “산업은행은 1900억 원의 원금과 약 200억 원의 지연 이자까지 100% 변제받는다”며 “KG컨소시엄의 인수대금 3655억 대부분을 산업은행의 담보채권 변제에 사용하다 보니 협력사로 구성된 상거래채권단의 실질 변제율은 41.2%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노조는 “만약 산업은행이 이자놀이를 중단하고 원금만 보장받는다면 상대적으로 협력사들의 현금 변제율을 높일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산업은행이 자동차 부품산업을 육성하고 산업 생태계를 보전하는 것은 국책은행으로서 본분”이라며 “최소한 국책은행 스스로 지연이자를 탕감함으로 협력사들의 현금 변제율을 제고하는 게 기본 상식이자 사회 정의다”라고 꼬집었다.

또 노조는 “쌍용차가 지속 가능한 기업으로 성장하기 위해서는 상거래 채권단인 협력업체들과의 동반 성장이 필수 불가결한 조건”이라며 “관계인 집회 부결로 인해 KG그룹이 투자철회를 선언한다면 쌍용차와 중소 영세 협력사는 공멸이라는 끔찍한 파국을 맞을 수밖에 없다. 관계인집회 이전에 산업은행의 빠른 결정을 촉구한다”고 했다.

▲선목래 쌍용차 노조위원장(왼쪽)이 요구서한을 들어보이고 있다. (사진제공=쌍용자동차)
▲선목래 쌍용차 노조위원장(왼쪽)이 요구서한을 들어보이고 있다. (사진제공=쌍용자동차)

노조는 기자회견을 마친 뒤 △지연이자 196억 원 전액 탕감 △원금 1900억 원 출자전환 △국내 자동차 부품업체 지원 대책 마련 등의 내용이 담긴 요구안을 산업은행에 제출했다.

앞서 KG그룹은 상거래 채권단에 현금변제율 6.79%, 실질변제율 36.39%로 하는 내용의 회생계획안을 제출했으나 상거래 채권단은 변제율이 낮다며 반발했다. 이에 KG그룹은 기존 인수대금 3355억 원외에 300억 원을 증액했다. 이를 통해 현금변제율은 13.97%, 실질 변제율은 41.2%까지 높아졌다. 변동된 변제율에 대한 상거래 채권단의 동의 여부는 26일 관계인 집회를 통해 결정될 예정이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가부 폐지·보훈부 격상·재외동포청 신설...정부조직 개편안 발표
  • 종로 송현동 부지 100년만에 시민 품으로…7일 ‘열린송현녹지광장’ 개방
  • [영상] 법무부 국감서 ‘감사원’만 찾는 김남국 의원
  • [인포그래픽] 2022년 단풍 절정 시기는?
  • [이슈크래커] “본전 뽑아”vs “코스트코 간다”…트레이더스 유료화 승부수, 통할까
  • [이슈크래커] 4년 전 그날…인도 타지마할에선 무슨 일이
  • 국민의힘 내홍 일단락...‘석석대전’ 종료
  • 김신영, ‘전국노래자랑’ 첫 녹화서 울먹…눈물의 무대 미리 보니
  • 오늘의 상승종목

  • 10.0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8,425,000
    • -0.48%
    • 이더리움
    • 1,933,000
    • +1.74%
    • 비트코인 캐시
    • 171,000
    • -1.5%
    • 리플
    • 700.5
    • +0.26%
    • 위믹스
    • 2,577
    • -0.23%
    • 에이다
    • 610.1
    • -0.25%
    • 이오스
    • 1,666
    • +0%
    • 트론
    • 88.88
    • -0.24%
    • 스텔라루멘
    • 168.7
    • -1.06%
    • 비트코인에스브이
    • 70,200
    • +0%
    • 체인링크
    • 11,000
    • -1.79%
    • 샌드박스
    • 1,210
    • -0.2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