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센터, 2분기 이커머스 고전에도 역대 최대 실적···영업이익 104%↑

입력 2022-08-16 17:28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코리아센터 2분기 실적 그래프(자료제공=코리아센터)
▲코리아센터 2분기 실적 그래프(자료제공=코리아센터)

이커머스 전문기업 코리아센터가 분기 기준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코리아센터는 올해 2분기에 연결기준 총 거래액(GMV) 3조3000억 원, 영업수익 1266억 원, 상각 전 영업이익(EBITDA) 179억 원을 기록했다고 16일 공시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GMV는 26%, 영업수익은 54%, EBITDA는 98% 증가한 수치다.

기존 사업이 견조한 가운데 3월말 인수 완료한 다나와의 실적이 2분기부터 반영되면서 실적이 큰 폭으로 증가했다. 전사 수익성 역시 크게 향상돼 EBITDA 마진이 11%에서 14.1%로 증가했다. 영업이익 또한 다나와 인수로 인한 PPA 상각비에도 불구하고 115억 원을 기록하여 전년 동기 대비 104% 성장했으며, 영업이익율도 6.9%에서 9.1%로 증가했다.

이는 이커머스업계 영업이익이 악화되는 가운데 이룬 성과로 이같은 실적은 코리아센터가 데이터 커머스(다나와, 에누리), 이커머스 솔루션(메이크샵, 플레이오토), 크로스보더 커머스(몰테일) 3개 사업부문에서 B2C/B2B, 국내/해외, 서비스/솔루션/데이터를 망라하는 다각화된 이커머스 사업 포트폴리오를 갖췄기 때문이다.

특히 다나와 인수로 데이터 커머스 부문은 전사 영업수익 및 이익 기여도가 가장 높은 사업부문으로 도약했다. 향후 커머스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전사 성장에 중추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데이터 커머스 부문 GMV는 전년 동기 대비 200% 성장했다. 다나와 연결대상 편입 효과로 인해 4900억 원이 증가한 7400억 원을 기록했다. 월별 순 이용자(MAU)는 1880만명으로 전년 동기 380만 명보다 394%나 성장했다. 다나와 연결대상 편입 효과로 데이터 커머스 부문은 총 MAU 2000만 명에 달하는 플랫폼이 됐으며, 이는 네이버웹툰, 배달의민족과 유사한 규모다. 영업수익은 전년 동기 81억 원에서 당기 510억 원으로 530%가 늘었다. 다나와 연결대상 편입 효과로 403억 원이 증가했으며, 다나와 제외 기존사업 역시 빅데이터 분석 플랫폼인 빌트온의 국내외 데이터 판매 매출 증대 등의 영향으로 영업수익이 26억 원 늘었다.

이커머스 솔루션 부문은 플레이오토(멀티마켓 연동 솔루션)와 마이소호(모바일쇼핑 플랫폼)의 고성장에 힘입어 GMV 및 고객 수가 견조한 성장을 보였다.

GMV는 전년 동기 2조3000억 원에서 당기 2조4900억 원으로 8% 성장했다. 멀티마켓 연동 솔루션인 플레이오토 사업부문의 GMV 1900억 원 증가가 이커머스 솔루션 부문의 GMV 성장을 견인했다. 고객(셀러) 수는 전년 동기대비 19% 늘었으며, 특히 모바일 쇼핑 플랫폼인 마이소호가 고객수 증가를 이끌었다. 영업수익은 전년 동기 240억 원 대비 당기 241억 원으로 유사한 수준을 기록했다.

또한 크로스보더 커머스 실적은 외부 환경 요인으로 인해 출고건수는 다소 감소했으나, GMV 및 영업수익은 전년과 유사한 수준을 기록했다. 글로벌 물류 네트워크의 확장과 서비스 고도화가 진행 중이어서 외부 환경 개선시 새로운 도약이 기대된다.

GMV는 전년 동기 614억 원에서 당기 613억 원 수준으로 전년과 비슷했다. 경기둔화, 인플레이션, 환율상승 및 물류비용 증가 등의 외부 요인으로 인해 해외직구 수요가 주춤했으나, 원스톱 구매대행 서비스인 다해줌의 GMV는 전년 동기 대비 44% 성장했다. 또한 와인, 위스키 등 주류에 대한 구매대행 수요가 증가하면서 몰테일은 이에 대응하기 위해 미국 오리건 주에 와인 전용 물류센터를 설립했다. 다해줌과 해외간 크로스보더 커머스의 성장에 힘입어 영업수익은 전년 동기 477억 원에서 올 2분기 487억 원으로 2% 증가했다.

김기록 코리아센터 대표는 "해외 시장 환경 악화로 어려움도 있었지만 데이터 커머스 사업을 중심으로 고른 성장세를 보였다”면서 "메이크샵과 몰테일의 숨고르기가 끝나고, 전략적으로 준비하는 사업들을 본 궤도에 올려 보다 큰 수익 창출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물가 1%P 오르면 취업자 14만 명 감소…고물가에 일자리도 증발
  • “노을 명당에서 음악 감상하세요”…내달 13~16일 노들섬에서 ‘서울뮤직페스티벌’
  • 편의점서 ‘금(金)’도 판다…GS리테일 ‘금 자판기’ 설치
  • 내달부터 의료기기판매업 신고 편의점서만 자가검사키트 판매
  • 캐나다, 내달 코로나 여행제한 전면 해제
  • 尹 비속어 논란에 대변인 출격…“바이든 無언급, 전문가 확인”
  • [영상] ‘비속어 논란’ 윤 대통령 “사실과 다른 보도, 국민 위험에 빠뜨리는 일”
  • [영상] 폴란드 넘어 루마니아까지 노리는 ‘K2전차’의 미래모습은?
  • 오늘의 상승종목

  • 09.27 11:10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8,307,000
    • +4.1%
    • 이더리움
    • 1,958,000
    • +4.09%
    • 비트코인 캐시
    • 170,100
    • +3.28%
    • 리플
    • 680.6
    • -4.03%
    • 위믹스
    • 2,515
    • -1.95%
    • 에이다
    • 653.9
    • +1.22%
    • 이오스
    • 1,725
    • +2.07%
    • 트론
    • 86.35
    • +0.94%
    • 스텔라루멘
    • 165.8
    • -2.41%
    • 비트코인에스브이
    • 74,350
    • +6.52%
    • 체인링크
    • 11,580
    • +1.94%
    • 샌드박스
    • 1,247
    • -0.16%
* 24시간 변동률 기준